올여름 첫 빙수 이디야의 딸기 치즈 빙수 후기

반응형

 날씨가 그냥 더운 게 아니라 비가 오락가락하는 날씨가 이어지면서 습도가 높아지다 보니 불쾌지수가 상당히 높은 날씨가 며칠 째 이어지고 있다. 이런 날씨에는 어디 밖에 나가서 땀을 흘리는 야외 활동을 하는 것보다 에어컨이 적당한 수준으로 틀어져 있는 곳을 찾아 앉아서 시간을 보내는 것이 무엇보다 좋은 선택지라고 생각한다.

 

 나는 그 선택지 중 하나로 카페에서 빙수를 먹는 것을 올여름 처음 선택했다. 역시 한국 특유의 여름 날씨에 스트레스를 받을 때는 시원한 카페를 찾아서 시원한 빙수를 먹는 것만큼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는 이상적인 방법은 달리 없다고 생각한다. 그렇게 찾은 카페와 메뉴는 해마다 꼭 챙겨서 먹고 있는 이디야의 딸기 치즈 빙수다.

 

이디야 딸기 치즈 빙수

 이디야에서 판매하는 딸기 치즈 빙수를 본다면 크게 뭔가 외관이 달라지지는 않았지만, 지난해와 비교를 한다면 토핑의 수가 조금씩 달라지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처음 내가 이디야를 찾아 딸기 치즈 빙수를 먹었을 때는 조각이 나 있는 치즈 케이크가 아니라 네모난 형태의 치즈 케이크가 한 개 통째로 올려져 있었다.

 

 하지만 다음 해에 이디야를 찾았을 때는 위 사진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작은 치즈 케이크(?) 치즈 덩어리(?)로 교체가 되어 있었다. 비록 토핑의 사이즈가 줄었다는 느낌이 있기는 해도 맛 자체는 변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오히려 이런 구성이 빙수 스푼을 이용해서 퍼 먹는 데에는 편했기 때문에 더 좋았다고 난 생각한다.

 

이디야 딸기 치즈 빙수

 이디야에서 판매하는 딸기 치즈 빙수는 기본적으로 딸기와 얼음을 갈아서 만든 빙수와 함께 휘핑크림, 바닐라 아이스크림, 치즈 조각(큐브라고 말하는 것 같다)이 토핑으로 더해져 있다. 포스기로 주문할 때 휘핑크림의 양을 조절할 수도 있으니 차후 이디야 카페를 찾아 딸기 치즈 빙수를 주문하고자 한다면 참고할 수 있도록 하자.

 

 아무튼, 약 1년 만에 다시금 이디야 카페를 찾아 먹은 이디야 딸기 치즈 빙수는 여전히 맛있었다. 눈꽃 빙수 형태로 얇게 갈려진 딸기와 우유 얼음에 치즈 조각을 함께 먹으면서 느낄 수 있는 달콤한 맛은 나도 모르게 미소가 지어지는 맛이었고, 바닐라 아이스크림과 휘핑크림을 각각 빙수와 함께 먹을 때도 시원한 맛이 일품이었다.

 

 역시 여름에는 빙수 하나 정도는 먹어줘야, 밥 대신 빙수를 먹는 게 오히려 더 입맛이 돋는 경우가 많아 절대 놓칠 수 없는 선택지라고 생각한다. 아직 올여름 첫 빙수로 뭘 먹을지 결정하지 않았다면, 가까운 이디야 매장을 찾아서 딸기 치즈 빙수를 먹어보는 건 어떨까? 남녀노소 나이불문 호불호가 절대 나누어지지 않을 것이다!

 

 음, 글을 쓰다 보니 괜스레 한 차례 더 빙수를 먹고 싶어지는 건 당연한 일인 걸까? (웃음)

 

반응형
그리드형(광고전용)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