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이 절로 나왔던 ' 소녀시대&도미노피자 이벤트 '









 소녀시대와 도미노피자의 도미노Day 이벤트에 당첨되어 KTX를 타고 서울까지 올라갔었다. 간 김에, 소녀시대도 보고 하록킴님도 만나고 서울 구경도 할려는 목적에서 말이다. 내가 너무 기대를 했던 탓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아마 이번 이벤트에 참여한 모든 사람들이 똑같이 생각했을 것이다. ' 뭐야? 이것은 - 지금 장난하나? ' 라고 말이다. 이 글은 그 후기를 쓴 글이다.


 KTX를 타고 약 3시간 가량 달려 서울역에 도착했다. 역시나, 서울역에서는 많은 사람들을 볼 수 있었다.


 이 곳에서 하록킴님을 만나 메가박스로 향할 수 있었다. 이곳에 하록킴님이 데려다 준 후 , 혼자서 1시간당 1800원의 거금이 드는 PC방에서 시간을 떼웠다. 내가 한 시간은 약 1시간 30분 정도. 요금은 2800원이 들었다. 드디어 입장권을 나눠주는 시간이 되었다. 입장권을 받고 기다리는 동안은 이후에 이어질 실망감이 그렇게 큰 줄 몰랐었다.


 드디어 이벤트가 시작되었다. 아래 사진은 이벤트 시작 전에 찍은 모습이다. 이벤트 중에 카메라를 꺼내서 찍을려고 하면 경호원이 와서 사진찍기를 금했다. 분명히 이것은 허술한 내용의 이벤트 내용이 사진으로 퍼져나가지 못하게 할려는 속셈이었을 것이다. 만약, 망원렌즈나 혹은 자리가 가까웠다면 몰래 찍었겠지만, 단순한 똑딱이로는 도저히 찍을 수가 없었다. 주위에서 카메라를 꺼냈다가 경호원에게 욕을 먹는 경우를 계속 볼 수 있었다.


 이벤트의 내용은 정말 최악이었다. 처음에는 가위바위보로 소시와 1:1 만날 수 있는 8명을 뽑는 이벤트를 진행했었다. 안타깝게도 나는 여기서 탈락이 되었었다. 8명은 소녀시대가 왔을 때, 소녀시대로부터 선물을 받았다. 또한 그 8명 중 1등을 한 한 여성분은 제시카와 단독으로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 이 때 많은 제시카 팬들이 소리를 질러댔었다.

 팬미팅이라 그런지 노래를 부르는 그런 행사는 없었다. 나는 이런 행사가 처음이라 그러러니 했었다. 하지만, 다른 것도 아무것도 없었다. 자기가 그룹에 속해 있는 멤버 3명과 사진을 찍을 수 있었는데, 처음에는 두 줄로 서서 소녀시대 멤버 3명과 일반인 2명이 함께 사진을 찍었었다. 하지만 시간이 모자라다고생각했는지 중간부터는 일반인 4명과 소녀시대 멤버 3명이 사진을 찍었다. 하필, 내 차례 바로 앞에서 그렇게 바뀌어서 그렇게 사진을 찍었다. 하지만, 이게 뭐하는 짓인지 시간이 너무 많이 남았는지 다시 2명씩으로 바꿨다. 그것도 바로 다음 줄부터 말이다. 내가 소리는 지르지 못했지만 , 속으로는 이렇게 생각했다. ' 아놔, 시○ 장난하나 -_- ' 라고 말이다. 내 주위에 앉은 사람들도 웅성웅성 거렸다.

 그리고 사진을 다 찍은 뒤, 소녀시대가 인사를 하고 쓸데없는 말을 주저리다가 바로 퇴장했다. 도대체 뭐하러 온 것인지 의문이었다. 종료시간은 예정 오후 8시였는데, 끝난 것은 7시 40분경이었다. 시간도 남았는데, 이렇게 시시하게 이벤트가 끝났다. 나 말고도 타 지역에서 올라온 사람들도 있었을 터인데, 너무나 허술한 이벤트에 짜증이 났다.

 또한, 나갈 때는 행사에 참여한 전원에게 피자쿠폰을 준다고 했다. 속으로는 ' 에효, 이벤트 내내 도미노 피자만 외치게 하더니 마지막에도 도미노 피자 홍보만 하는구나' 이렇게 생각하며 나가는 입구에서 명찰을 건네며 쿠폰을 받을려고 했다. 하지만 나눠주는 사람이 이것저것 확인을 하더니 이렇게 말했다. ' 죄송합니다, 이거 사실은 관계자 초청만 주는 것이라서 드릴 수가 없습니다 ' 나는 놀랐다. ' 뭐라구요? 저도 여기 이벤트에 초청되어 온 사람이란 말입니다. 방금 앞에서 다 준다고 하지 않았습니까? ' 라고 대답했다. 그러니 또 다시 대답하길 ' 아, 그러니까 , 이 중에서도 주는 사람이 있고 안주는 사람이 있다니까요. 빨리 나가세요. ' 라고 하더라. 정말이지 너무나 짜증이나고 열을 받았다. 나가면서 ' 아놔 시○. ○새끼들이 장난하나 , 확 건물 무너져서 다 뒈져버려라 ' 라고 중얼거리며 나갔다.

 이 이벤트에서 받은 것은 사인이 되어있는 포스터 한 장과 윤아가 나를 보고 웃어준 미소뿐이었다.


 나는 개인적으로 도미노피자를 싫어한다. 그 이유는 ' 잘려지지 않은 피자와 봉지치킨 ' 이라는 포스팅을 보면 잘 알 수 있다. 정말이지 괜히 참가한 이벤트 였다. 괜히 욕심이 나서 KTX왕복비 약 10만원을 들여가며 온 보람이 없었다. 다시는 이런 이벤트에 참가하지 않을 것이다. 그리고 나는 평생 저주할 것이다. 말만 대한민국 No.1 도미노 피자이지, 차라리 낚시왕 No.1 도미노 피자로 바꾸는 것이 훨씬 나을 것이다.

 이상으로 너무나 짜증이나고 화가 났던 이벤트 후기였다. 수정. 가만생각하니 영상은 보여줬으므로 노래로 쳐야하나?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7)

  • 2010.08.19 14:49 신고

    ㅋㅋㅋㅋ 낚이셨군요

  • 2010.08.19 14:50

    @.@;;; 아. 저도 사진 좀 기대했는데....
    사진도 못 찍게 하고......예정된 쿠폰도 안주었다니...쩝....
    이런 이벤트였으면 차라리 방송국 앞에 서 있을텐데.....-_-;;

    • 2010.08.19 15:46 신고

      에효..
      기억에 남는건 윤아의 밝은 미소뿐..

  • 2010.08.19 15:31 신고

    앗 콘서트가 아니라 팬 미팅이었군요. 분노의 이벤트가 되었네요. 이런...

    • 2010.08.19 15:46 신고

      분노를 뛰어넘어 제가 초사이어인이 될뻔 했습니다

  • 2010.08.19 15:45 신고

    피자 이벤트로 분위기를 띄울려고 했는데 이렇게 홍보에 실패하고 마는군요.
    시시한 이벤트는 역시 안하니만 못한것 같아요.
    근데 소시는 노래 한곡정도는 해야하지 않았을까요.

    • 2010.08.19 15:47 신고

      와가지고 안녕하세요. 하고 서있다가 나갔어요.

  • 2010.08.19 16:34 신고

    헐~ 이거 제대로 열받는걸요.
    도미노피자나 소시나 뭔 이벤트를 이따구를 하는지...
    굽네치킨 달력이 진리네요;;

    • 2010.08.19 16:53 신고

      에효..
      서울 가는데 쓴 비용이면 딴 걸 엄청나게도 했을텐데;

  • 2010.08.19 16:57 신고

    이렇게 이벤트를 할거면 안하는게 나을텐데 말이죠..-_-;;
    주최측이 너무 준비없이 한 티가 나네요..
    암튼 고생하셨습니다..

  • 2010.08.20 02:29 신고

    너무하는군요. 멀리까지 오셔서 고생하셨습니다...

    • 2010.08.20 12:32 신고

      하하하; 저 때문에 데리러 와주신 분들이 더 고생한;

  • 2010.08.20 03:38 신고

    ㅋㅋㅋ..
    KTX 표도 구하면서 마음을 부풀리었는데
    탄산음료에 설탕+김 빠진 그냥... ㄷㄷ

  • 2010.08.20 10:57 신고

    실망이 너무 컸겠네요ㅠㅠ ;장난치는 것도 아니고 ....씁쓸합니다

    • 2010.08.20 12:34 신고

      휴으...
      오늘 전화 받았어요. 그것에 관해서는 다음주에 올리도록 하지요

  • 950318top
    2010.08.20 14:46

    이래서 장사꾼들은 못믿어요. -_- 아니 믿을 만한 사람들이 있고 저런 썩을 놈들이 있죠

  • 2010.08.20 16:16 신고

    좀 그렇네요... 노래도 한곡 안불러주고.. 지방에서 온 분들도 많았을텐데. 도미노에서 너무 참가자들을 얕본거 같네요..
    차라리 안하는게 훨씬 낳았을 이벤트일수도 ///

    • 2010.08.20 18:48 신고

      오늘 전화받았었습니다.
      그것에 관해서는 다음주에 포스팅 하기로 했습니다.

  • 2010.08.20 17:54 신고

    제가 아는 분도 여기 갔었는데 엄청 실망했다고 하더라고요
    미숙한 진행은 욕먹을만합니다
    게다가 저렇게 거만하고 건방지니 짜증이 안 날수가 없네요

    • 2010.08.20 18:48 신고

      그러게 말입니다.하하하.

    • 2010.09.07 21:22 신고

      바람처럼님~? 그게 혹시 저인가요? ㅎㅎㅎ
      이런데서 만나다니 ㅠㅠ 우왕~

  • 2010.08.22 20:16 신고

    전 좋은 후기가 올라올 줄 알았는데...제가 이 포스팅을 못봐서 왜 후기
    안 올리시지?라고 했는데 제가 못 읽었었네요.
    아 진짜 듁일늄들...그날 블로그들하고 같이 모여서 식사나 했음
    열이라도 안 받으시지 ㅠㅠ
    고생많이 하셨네요

    • 2010.08.22 20:29 신고

      그러게요. 이것을 부수적인 목적으로하고 차라리 블로그정모나 해서 함께 이런저런 이야기나 했었으면 즐거웠을텐데..

      아쉬웠습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