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포터 팬을 위한 해리포터와 마법사의 돌 미나리마 에디션

반응형

 내가 초등학교 당시에 처음 읽었던 판타지 소설은 바로 <해리포터와 마법사의 돌>이었다. 처음 영화로 만났던 이 작품은 본격적으로 책 읽기를 즐기기 시작했을 때부터 내 손을 떠나지 않았는데, 근래에 소설 <해리포터> 시리즈가 완전 새로운 형태로 발매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어 팬으로서 책을 구매해보기로 했다.

 

 그 새로운 시리즈는 '미나리마 에디션'이라는 형태의 시리즈로, 동봉되어 있는 카드의  글을 읽어본다면 '이 새롭고 멋진 에디션은 마치 <해리포터와 마법사의 돌>을 처음 읽는 것 같은 느낌을 체험하게 합니다. J.K 롤링의 이야기가 완벽하게 담겨 있고, 거의 모든 페이지에 컬러 삽화가 들어 있으며' 같은 형태로 적혀 있다.

 

 책의 모습을 살펴본다면 다음과 같다.

 

해리포터와 마법사의 돌 미나리마 에디션

 어렸을 때 내가 구매해서 읽었던 <해리포터와 마법사의 돌>은 책이 두 권으로 나누어져 있는 형태로 발매가 되었다. 하지만 이번 미나리마 에디션은 두꺼운 한 권의 책으로 만들어져 있는 데다가 위 사진에서 볼 수 있듯이 컬러 일러스트가 들어가 있기 때문에 이전과 전혀 다른 느낌으로 책을 읽어볼 수 있도록 되어 있었다.

 

 <해리포터> 시리즈의 시작을 알린 '살아남은 아이'라는 제목이 적힌 글에서 읽어볼 수 있는 해리가 덤블도어, 맥고나걸, 해그리드 세 사람으로부터 더들리 가에 맡겨지는 장면을 이렇게 보니 무척 새로웠다. <해리포터와 마법사의 돌 미나리마 에디션>은 단순히 컬러 일러스트가 들어간 것만이 아니라 활자 부분도 색달랐다.

 

 하지만 무엇보다 좋은 건 컬러 일러스트가 단순히 한 페이지를 채우고 있을 뿐만 아니라 우리가 조금 더 마법의 세계에 들어간 기분을 느껴볼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는 점이다.

 

해리 포터와 마법사의 돌 미나리마 에디션

 바로, 위 사진처럼 해리에게 보내진 호그와트 마법학교 입학과 관련된 내용이 적힌 편지도 직접 펼쳐서 읽어볼 수 있도록 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해리가 처음 해그리드와 함께 방문한 다이애건 앨리의 모습도 색다르게 볼 수 있도록 되어 있다. 정말 페이지를 넘길 때마다 볼 수 있는 이러한 형태의 컬러 일러스트는 대단히 새로웠다.

 

 현재 <해리포터 미나리마 에디션> 시리즈는 <해리포터와 비밀의 방>까지 발매되어 있는데, 아마 <죽음의 성물> 편까지 미나리마 에디션이 새롭게 발매되지 않을까 싶다. 책으로 읽었다고 해도 전혀 다른 느낌으로 읽어볼 수 있는 <해리포터 미나리마 에디션>은 <해리포터> 시리즈의 팬이라면 구매할 수밖에 없는 에디션이었다.

 

 만약 이 글을 읽는 여러분이 어릴 적에 소설 <해리포터> 시리즈를 재미있게 읽어본 사람이라면, 비록 시간이 지났다고 해도 여전히 <해리포터> 시리즈에 대한 애정을 갖고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비록 <해리포터 미나리마 에디션>은 가격이 비싸기는 해도, 어른이 된 우리는 충분히 책 한 권을 읽기 위해 투자할 수 있는 금액이다.

 

 요즘처럼 날씨가 더워지는 날에는 에어컨이 나오는 도서관 혹은 카페, 집에서 책을 읽기 딱 좋다. 오랜만에 어릴 적에 재미있게 읽었던 <해리포터> 시리즈를 미나리마 에디션으로 새롭게 만나 읽어본다면, 다시금 J.K 롤링이 우리에게 초대해주는 그 마법의 색다르게 즐길 수 있을 것이다. 이건, 팬으로서 감탄만이 나온 에디션이었다.

 

 선택은 여러분의 몫이니 <해리포터> 시리즈의 팬이라면 꼭 미나리마 에디션을 찾아볼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주말에 보기 좋은 신비한 동물들과 덤블도어의 비밀 후기

 어릴 때부터 재미있게 소설과 영화를 보고 있는 <해리포터> 시리즈의 새로운 시리즈라고 말할 수 있는 <신비한 동물들> 시리즈의 세 번째 시리즈가 국내에서도 상영 중이다. 이번 세 번째 시리

nohji.com

반응형
그리드형(광고전용)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