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장의 사진으로 보는 지스타 2015

많은 사람이 참여하고, 많은 사람이 함께 즐긴 지스타 2015 이모저모


 지난 일요일(15일)을 끝으로 올해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큰 행사 중 하나인 <지스타 2015>가 막을 내렸다. 이번 <지스타 2015>는 작년보다 더 큰 규모로 진행되었고, 현 정부의 4대 악(惡) 근절을 비롯한 정책적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여전한 명성을 보여주면서 많은 사람을 끌어들였다.


 나 또한 목요일(12일)부터 일요일(15일)까지 열린 <지스타 2015>에 드문드문 참여했는데, 오늘은 다른 어떤 이야기가 아니라 <지스타 2015>에 대해 이야기하려고 한다. 굳이 지나치게 많은 사진을 나열하며 행사에 관해 이야기하는 것보다 몇 장의 사진으로 이야기하는 게 편하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과거 2013년도와 달리, 지난 2014년도와 달리 적은 사진으로 이번에 내가 직접 참여하여서 둘러본 <지스타 2015>의 모습과 느낀 점을 말하고자 한다. 단, 어디까지 개인적인 의견에 불과하니까 어떤 기업과 모종의 관계가 있거나 앙심이 있다는 의심을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지스타 2015 현장, ⓒ노지


지스타 2015 현장, ⓒ노지


 위 사진처럼, 올해 <지스타 2015> 또한 정말 많은 사람이 참여했다. 개막일이었던 목요일(12일)은 수능 시험이 치러진 날이기도 했는데, 수능으로 학교에 가지 않은 학생들이 일찍이 나와서 지스타 초대권을 교환하거나 현장에서 티켓을 구매하기 위해서 줄을 선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당연히 목요일보다 주말에는 더 많은 사람이 있었다. 작년 <지스타 2014> 때에는 이것보다 더 많은 줄이 있었는데, 이번 지스타 참관객의 통계는 어떨지 모르겠다. 비록 전체적인 방문자 수는 감소할 수도 있겠지만, 신작 게임이나 이런 이벤트에 대한 열정은 감소하지 않았다고 확신한다.


 입구에서 보는 사람들의 모습 이상으로 지스타 행사장 내에서는 불쾌지수가 정말 상상을 초월하여 상승할 정도로 많은 사람이 있었다. 덕분에 나는 행사장의 사진을 찍거나 몇 기업의 게임을 체험하거나 이벤트를 참여하면서 잔뜩 스트레스가 쌓였다. 그저 얼음물을 얼마나 벌컥벌컥 마시고 싶던지!


소니 플레이스테이션VR, ⓒ노지


소니 플레이스테이션VR, ⓒ노지


 <지스타 2015>을 이야기하는 데에 빼놓을 수 없는 아이템은 바로 위 사진에서 볼 수 있는 소니 전시관에서 체험해볼 수 있었던 'VR' 게임이다. 가상 현실로 불리는 이 게임은 현재 많은 게임 기업의 투자를 받아서 성장하는 장르 중 하나인데, 그 성장 속도와 발전 속도는 점점 실용화에 가까워지고 있다.


 소니 전시관에서 체험할 수 있었던 VR 게임은 정말 긴 시간이 걸렸다. 목요일에 참여해서 줄을 서서 기다릴 때는 도무지 사람이 줄어들지 않아서 포기했지만, 토요일에는 일찍 가서 'Q 패스'를 받아둔 덕분에 친구가 꼭 해보라며 추천했던 'SUMMER LESSON'을 직접 해볼 수 있었다.


 그 느낌은 "대박!!!"이라는 말이 저절로 나왔다. 비록 일본어였지만, 일본어과인 나에게는 전혀 무리가 없었다. 체험 시간이 짧은 것은 아쉬운 점이었지만, 그래도 정말 대박이었다. 만약 이 게임이 모션에 따른 반응이 아니라 유저의 보이스 반응까지 할 수 있다면, 인기가 하늘을 찌르지 않을까!


헝그리앱 이벤트, ⓒ노지


 그리고 <지스타 2015>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것은 경품 이벤트이다. 헝그리 앱에서는 선착순으로 아이워치를 주는 룰렛 돌리기 이벤트를 했는데, 번번이 참여했음에도 불구하고 나는 '터치펜'만 받았다. 아이워치는 도대체 왜 그렇게 일찍 나와서 탄식을 자아내게 했던지!


 경품 이벤트는 헝그리앱만이 아니라 LG에서도 있었고, 다른 부스에서도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 단지, 경품 추첨 시간이 뒤늦은 시간이라 오후에 <지스타 2015> 행사장에 왔거나 온종일 행사장에 있을 사람이 아닌 이상 기다리는 시간이 괴롭다는 것이 단점으로 작용했다고 생각한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마지막까지 있는 사람의 열정이 대단하다고 볼 수밖에 없다. 나는 도저히 그렇게 많은 사람이 서로의 불쾌지수를 높이는 곳에서 길게 버틸 수가 없어 포기해버리고 말았다. LG 부스의 필요한 과정은 다 했는데, 막상 5시 30분까지 있을 엄두가 나지 않았다.


사람으로 넘친 넥슨, ⓒ노지


사람으로 넘친 넥슨, ⓒ노지


 <지스타 2015>는 우스갯소리로 '넥스타 2015'라고 불리기도 했다. 위 사진을 보면 넥슨 부스에 정말 많은 사람이 몰려있다는 것을 한눈에 볼 수 있다. 전시장 오른쪽은 넥슨 부스를 이용하려는 사람들이 몰려 인산인해를 이루었는데, 건물 바닥의 틈새가 보이지 않을 정도로 사람이 많았다.


 넥슨은 규모를 어마어마하게 해서 모바일 게임 유저를 대거 끌어들였고, 서든어택 2의 다양한 이벤트로 항상 이벤트에 사람들이 참여할 수 있게 했고, PC 게임 부스 또한 사람이 그칠 줄 몰랐다. 괜히 '돈슨'이라는 말이 생기지 않은 것을 알 수 있는, 엄청난 금액의 투자가 이루어진 것 같았다.


 개인적으로 넥슨 부스는 사람이 너무 많아서 목요일 하루를 제외하곤, 넥슨 부스에서 어떤 게임도 체험하지 못했다. 이곳에만 가면 저절로 스트레스가 쌓여서 '아, 그냥 돌아가고 싶어.'이라는 마음만 강해져서 도무지 버틸 수가 없었다. 바람의 나라 캐시를 줬다면, 좀 더 버틸 수 있었을까?


지스타 모델, ⓒ노지


지스타 모델, ⓒ노지


 우스갯소리로 '넥스타 2015'로 불렀다면, <지스타 2015>의 또 다른 이름은 매해 피해갈 수 없는 '걸스타'이다. 올해도 많은 모델 분들이 각 부스를 빛내주기 위해서 노력을 했는데, 지스타 모델 분들의 사진을 찍는 많은 전문 사진가를 비롯한 관람객의 모습은 절대 게임의 열기에 밀리지 않았다.


 나도 목요일에는 나름 열심히 사진을 찍었지만, 실수로 자동 손떨림 보정 기능을 OFF로 해두고 찍은 탓에 사진 상당수가 다 망해버리고 말았다. 그래도 플래시의 도움을 받아 몇 장 흔들리지 않은 사진이 있기도 했지만, 어둡게 찍힌 사진이 많아서 마음에 들지 않아서 어떻게 할지 고민 중이다.


 매해 걸스타로 논란이 되기도 하지만, 이제는 절대 이런 모델 분을 빼놓고 이야기할 수 없는 행사가 바로 지스타다. 이번 <지스타 2015>에서도 많은 사람이 사진을 찍고, 많은 사람이 뜨거운 성원을 보냈던 많은 레이싱 모델들. 오늘 이 자리를 빌려서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 감사합니다!


함께 찍는 사진, ⓒ노지


 일전에는 이런 모델님과 사진을 함께 찍기 위해서는 "사진 함께 찍어주실 수 있나요?"이라는 질문을 할 수 있는 용기와 함께 사진을 찍어줄 사람이 필요했다. 함께 온 사람이 없으면, 근처에서 카메라로 셔터를 연신 눌러대던 사람에게 "사진 한 장만 좀 찍어주실 수 있나요?"라고 부탁도 해야 했다.


 모터쇼, 지스타에 갔을 때 나도 몇 번 그런 형태의 부탁을 받은 적이 있다. 물론, 나도 모르는 사람에게 부탁한 적도 있다. 부탁할 때는 몰랐지만, 부탁받을 때는 '아, 이게 조금 당황스러운 느낌이구나!'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 하지만 이번 <지스타 2015>에서는 그런 말을 굳이 할 필요 없는 이벤트도 있었다.


 위 사진은 내가 바깥에서 포토타임 이벤트를 경유해서 찍은 사진이다. 직원 분이 직접 내 카메라를 받아서 찍어주기도 하셨고, 슈퍼카와 모델 분과 함께 사진을 찍는 시간은 <지스타 2015>의 즐거움 중 하나다. 선착순 15명이지만, 매시간 있어 한껏 노리고 대기한 보람이 있었다. (웃음)



 대략 이렇게 10장의 사진으로 <지스타 2015>를 이야기할 수 있다. 다양한 목적을 가진 사람들이 한곳에 모여서 함께한 행사이기에 할 수 있는 이야기는 더 많을 것이다. 그러나 굳이 길게 하지 않더라도 이 10장의 사진과 짧은 이야기로 지스타 소식을 전하는 데에 부족함은 없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나는 여기서 단지 지스타의 흥행만 아니라 아쉬운 점에 관해서도 이야기하고 싶다. 빈번히 내가 지적했던 안에서 사람들이 잠시 쉴 수 있는 공간이 부족하다는 문제는 좀 더 많은 휴식 공간이 확보되어 작년보다 나았지만, 새롭게 참가한 기업에서는 여전히 운영과 이벤트 진행에 오점이 있었다.


 네시삼십삼분부스에서도 목요일에 몰린 사람들을 향해 티셔츠를 뿌리던 이벤트가 그렇고, 네이버에서 토요일에 똑바로 관리하지 못한 상태에서 진행한 룰렛 이벤트가 그렇다. 좋은 이야기만 하면 좋겠지만, 부족한 부분은 지적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욕도 해야 다음에 더 잘할 것이 아닌가.


 나는 게임을 좋아하기도 하지만, 이런 행사 취재 자체를 좋아해서 종종 취재를 간다. (포스팅 거리도 되고.) 그래서 나는 게임만 바라보는 게 아니라 행사 진행 상태를 좀 더 세밀히 바라보는데, 올해도 잘한 점과 부족한 점이 있었다. 누군가는 이런 부족한 점도 지적해야 하지 않겠는가?


 지스타를 만만하게 보지 말고, 좀 더 확실히 준비하여 각 기업에서 내년에는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기를 바란다. '이렇게 많이 몰릴 줄 몰랐다.'면서 관리가 힘들다고 변명하는 것은 총체적으로 운영팀의 책임이다. 충분히 예측할 수 있는 사안도 트러블에 대처할 수 있어야 더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다.


 짧은 시간 동안 참여했기 때문에 직접 해보지 못한 게임도 있고, 매해 소니 부스에서 즐겁게 플레이했던 플레이스테이션 야구 게임이 없었다는 점이 개인적으로 아쉬웠지만, 그래도 충분히 유익하게 즐길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내년에는 또 어떤 모습의 지스타를 볼 수 있을지 기대된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

  • 2015.11.17 12:09 신고

    오늘 포스팅은 저와는 조금 먼 이야기라서...ㅎㅎ
    그냥 눈도장과 흔적만 남기고 총총총...
    사라집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 2015.11.19 18:43

    비밀댓글입니다

    • 2015.11.18 06:51 신고

      뭐, 이벤트 기획이 처음부터 잘못되었다고 볼 수밖에 없죠.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