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취미의 고급과 저급을 정의하는가?


누가 취미의 고급과 저급을 정의하는가?




 우리는 즐기는 여러가지 취미를 가지고 있다. 그 취미 중에는 어떤 사람들이 고급 취미라고 하는 것과 저급 취미라고 하는 것으로 나누어진다. 애초에 여기서 한번 근본적으로 그 정의에 대하여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무엇을 기준으로 고급 취미과 저급 취미를 구분짓는가? 

 
 ' 정의는 무엇인가? ' 의 책 80페이지에서 '세익스피터 대 심슨 가족'이라는 파트에서 이러한 논의를 다루고 있다. 이 정의를 나의 관점에서 맞추어 이야기하도록 하겠다.

 우리들은 누구나  애니메이션 감상, 독서, 스포츠, 음악 등과 같은 다양한 분야에서 취미를 가지고 있다. 그들에게 무엇을 가장 즐기냐고 물어보면, 항상 자신이 가장 즐기는 취미를 말한다. 하지만, 어떠한 것이 가장 고급인 것 같으냐? 라고 물어보게되면, 사람들은 자신이 취미로 하고 있지 않더라도 ' 독서 또는 음악(중에서도 가요부르기가 아닌 바이올린, 피아노와 같은 것) ' 이라고 대답한다. 

 이 결과는 한 가지 과제를 던진다. 사람들 다수가 자신의 취미를 좋아하면서도 조금 더 있어보이는 취미를 고급적인 것으로 여긴다. 어떤 사람들은 자신의 취미가 더 좋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모두 경험한 사람 다수가  ' 애니메이션 감상 ' 을 더 좋아한다면, 독서나 음악이 질적으로 더 우수하다고 결론 내리기 힘들 것이다. 

정의는 무엇인가에서는 이렇게 논의하고 있다. 

 이것은 결론적으로 어떤 것이 고급이고 저급이라고 결론을 짓는데에 욕구가 유일한 판단의 기준이 못 된다는 것을 보여준다. 이제 그 기준은 우리의 바람과 욕구와는 별개인 인간의 존엄성이라는 이상에서 나온다. 어떤 쾌락이 고급인 이유는, 우리가 그것을 더 좋아해서가 아니라 고급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우리가 '햄릿'을 위대한 예술이라고 판단하는 이유는 그보다 못한 오락거리보다 '햄릿'을 더 좋아해서가 아니라, 그것이 고급 능력을 끌어내고 더 인간답게 만들기 때문이다.

 개인의 권리에서 그랬듯이 고급 쾌락에서도 공리주의가 모든 것을 단순히 쾌락과 고통으로 이분해 계산해버린다는 혐의를 벗기려 노력하지만, 되레 공리와는 무관한 인간의 존엄성과 개성이라는 도덕적 이상을 강조한 꼴이 되어버리고 말기 때문이다.

사람들이 어떤 취미를 가진 것에 대해 고급과 저급을 분류하는 그 자체에 모순점이 있다. 그것은 취미에 한정되지 않고, 문화 전체적으로도 바라볼 수가 있다. 어떠한 것을 정의내린다는 행위 자체에 이미 모순이 되어 있다고 생각한다. 다수가 옳다는 것이 정의라면, 반대쪽의 다수가 늘어나면 그 정의가 바뀌는가? 이래저래 생각을 많이 해보게 되는 문제이다.


 언제나 자신은 고급 문화를 즐기는 고급 인종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묻고 싶다. 그대들이 즐기는 그 문화가 과연 고급 문화인가? 누가 그렇게 정의했는가? 왜 그렇게 생각하느냐? 라고 말이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50)

  • 이전 댓글 더보기
  • 2010.11.03 08:53 신고

    그러게요
    지금 현 사회에서 정해진 기준들이란게
    대체 누구의 의해서 정해진것이 가끔은 궁금해지기도 하죠

    • 2010.11.03 20:10 신고

      언제나 사회는 다수의 사람이 또는 어느적으로 사회를 지배하고 있는 사람들의 의견이 정의가 되고는 하지요

  • 2010.11.03 08:56

    대게는 자신이 즐기지 않는 문화에 대해선 관심도 없고 편견도 심한 편이죠.
    직접 즐겨보지 않는한 생각이 바뀌지 않는 것 같아요. ^^

    • 2010.11.03 20:11 신고

      맞아요. 한번 빠지면 절대로 나오지 못할텐데 ^^ ㅋ

  • 2010.11.03 09:15 신고

    읽다보니 고급과 저급의 차이~
    참~ 정의하기가 어렵다는 생각이드네요 ^^;

  • 2010.11.03 09:25 신고

    보통 사람들은 독서 등을 고급으로 생각해서 저도 가끔은 취미가 독서가 아니어도 독서나 음악감상이라고 할 때도 있는 것 같아요. 정말 다른 사람에게 묻고 싶은 말을 하셨네요.

    • 2010.11.03 20:12 신고

      사람들의 시선이 신경쓰여 자신의 취미를 솔직하게 말하지 못하게 된 우리 사회가 참 답답해요

  • 2010.11.03 09:33 신고

    요즘 고전을 여러권 쌓아두고, 다른 책을 감히 읽을 엄두도 못내고 있습니다.
    좋은 말씀 전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정의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게 되네요.
    고급 능력을 끌어내고 더 인간답게 만든다는 이야기가 와닿습니다. ^^

  • 2010.11.03 09:44 신고

    이런걸 따질 필요가 있나요~
    즐거우면 그만이지요~

  • 2010.11.03 09:44 신고

    취미에 고급과 저급이 있나요?
    관심과 무관심 만 있을거같네요^^

  • 2010.11.03 09:51 신고

    취미는 즐기면 그뿐 ^^

  • 소디안
    2010.11.03 10:16

    백번 지당하신 정론이지만 눈치사회가 형성된 우리나라는;;
    다른사람이 뭐라하면 다들 부화뇌동해서 우르르르;;

    씁쓸합니다 각자의 개성마저도 눈치를 봐야하는것이 어헝헝

  • 2010.11.03 10:39 신고

    저는 모든 사람이 똑같다고 생각합니다.
    문화나 인종 상관없이 말이죠.

  • 2010.11.03 11:14 신고

    안녕하세요?
    부천시 공식블로그 판타시티입니다. ^^

    저도 은연중에 그렇게 생각을 하고 있었던 것 같아요.
    다시 마음을 다잡습니다. 고급이나 저급, 그런 것은 없다고...

    • 2010.11.03 20:17 신고

      하하 ^^
      제 글을 읽고 그렇게 생각해주시어 너무나 감사합니다. ㅎ

  • 2010.11.03 12:31

    맞습니다~~ 취미든 문화든 고급, 저급을 나눌 수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 2010.11.03 14:20 신고

    저는 제 취미가 가장 고급이라고 생각합니다.
    미쿠루님도 당연하시겠죠? ㅎㅎ;

    ps. 근데 남들 시선은... ㅡ,.ㅡ

  • 2010.11.03 14:26 신고

    그러게요. 취미에 고급과 저급이라니..
    얼토당토 안한 소리죠~

    • 2010.11.03 20:19 신고

      꼭 자기가 잘났다고 자의식에 빠져사는 사람들이 항상 고급 저급 언급하지요 ㅎ

  • 2010.11.03 15:27 신고

    과거의 저급문화가 지금은 고급이 될 수도 있고,
    물론 반대일 수도 있구요...
    결국은 본인의 애정도가 제일 중요한 거 같습니다! ㅎㅎㅎ
    언제나 쉽게 바뀔 수 있으니깐요! ㅎㅎ

    • 2010.11.03 20:20 신고

      애초에 기준이라는 것은 자신의 기준일뿐이니까요 ㅎ

  • 2010.11.03 15:38 신고

    아무래도 자신들의 기준에서 판단을 하다보니
    취미에도 위아래 서열이 생기는거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드네요.
    직업에도 귀천이 없듯...취미를 높고 낮음으로 판단할수는 없을꺼에요

  • 2010.11.03 21:39 신고

    아주 개인적인 기준의 잣대가 많이 이용되고는 하죠. 제가 잘 저지르는 모순이기도 하고요. 잘 읽고 갑니다.

  • 2010.11.03 23:00 신고

    흠~ 저 스스로도 고급이 무엇인지 자신만의 잣대로
    정의하고 있다는걸 깨닫게 됐네요~

  • 2010.11.04 07:30 신고

    취미에도 고급과 저급이 있나요?
    자신이 좋아하면 되는 것이 취미인것을...
    요즘 골프도 생각보다 비용이 많이 안든다는..^^

    • 2010.11.04 14:56 신고

      골프도 서서히 대중화를 노리기 시작했지요 ㅎ

  • 그레이스
    2012.09.11 12:51

    저급과 고급을 결국은 돈으로 논하는 느낌이 들어서리..ㅎㅎ
    하지만 과제물때문에 굳이 논하려고 드니 어려웠는데 님의 글을 읽으면서 해답을 얻고갑니다..감사~^^*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