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고 있었지만 , 실천을 못했던 지식


알고 있었지만 , 실천을 못했던 지식




 제 블로그를 드나드시는 분들은 아실 겁니다. 제가 이런저런 책을 읽는 이유가 제 자신을 발전시키기 위해서라는 것을 말이지요. 저는 책에서 살면서 어떻게 행동해야하는지, 사람과의 관계는 어떻게 지속해나가야 하는지 방법을 배우고 있습니다. 이미 그 중 대부분은 지식으로서 제 머리에 들어있습니다.

 하지만 지식은 머리 속에 담아둔다고 해서 지식이 아닙니다. 그것을 실전에서 실천할 수 있을 때, 비로소 지식이 되는 것지이요. 그러한 면에서 저는 아직 지식을 터득하지 못했다고 생각 됩니다. 


 전에 제가 ' 블로그 설명 발표 ' 가 있다는 것을 포스팅으로 이야기 한 적이 있었습니다. 준비도 많이 했었지요. 저는 제 자신을 믿고 과감히 도전하면 된다라고 생각했습니다. 제 머리 속에는 애드리브와 어떻게 설명을 진행할 지 등 당일날 쓸 갖가지 소재가 다 들어가 있었지요. 발표당일 저의 설명회는 아주 화려하게(?) 끝이 났습니다.

 30분 내용을 10분만에 끝내버렸고, 과감히 자신을 몰아부치지 못했던 저는 완전히 무대 위에 서있는 조형물이 되어버리고 말아었지요. 강의가 잘 되었다면, 찍었던 동영상을 블로그에 공개하고 유투브(Youtube)에도 올릴 예정이었습니다. 하지만 도저히 올릴 수준이 되지 못하다고 생각하여 이렇게 이미지 한 컷을 첨부합니다.


 
 위 이미지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저는 대본을 손에 들고 설명을 했었습니다. 애초에 저의 계획에서는 이 대본을 들고 있을 계획 같은 것은 없었지요. 하지만, 당일날 긴장이 되어 실수할까봐 이것을 들고 했었습니다. 하지만 그 결과는 최악이었습니다. 들고 있으니, 목소리는 더 떨리고, 자꾸 눈이 대본으로만 가고 설명회 전체가 매끄럽게 진행되지 못했습니다. 

 저의 이 행동은 제가 제 자신을 몰아부치지 않았고, 절박하지 않게 만들었습니다. 결국 저는 실수해도 괜찮다라는 생각을 가지고 설명회를 하게 되었고, 그 결과는 전부 실수를 해버리고 말았습니다. 강을 등지고 눈 앞의 적과 싸우는 것처럼 저도 대본을 없애고 강의를 했어야 했었습니다. 하하하.

 선택권이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당신은 하나의 일을 철저히 완수할 만큼 열중하지 않고, 원하는 것을 제대로 얻을 수 없다. 가끔은 돌아갈 배를 수장시키고 불태워, 성공하느냐 추락하느냐 하는 단 하나의 선택권만 남겨두어야 한다, 배를 불 태울 때는 가능한 한 현실감 있게 하라. 안전망을 철거해야 한다. 때로는 어떤 목표에 도달하기 위해서 다소 절박해질 필요가 있다.

                                                                                                                             
                                    - 전쟁의 기술 중에서 -


 김미경의 아트스피치, 전쟁의 기술 그외 다양한 책에서 읽은 전법을 저는 머릿 속에 알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실천을 못 했었습니다. 그 놈의 대본을 찢어버리고 했어야 했는데.. 정말 이래저래 아쉬움만이 많이 남는 저의 첫 설명회였습니다.

 그러나 이 소중한 첫 경험을 계기로 저는 다음 번에는 놀랄 만큼 잘 할 수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다시는 저런 바보 같은 짓은 하기가 싫군요. 하하하. 책으로 읽었기에 , 책에서 지식을 습득했기에 어떻게 대처해야하는지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용기가 부족하여 저는 제가 원하는 성과를 이루어낼 수가 없었습니다. 하지만 다음번에는 다를 것이라고 자부합니다. 하하하하. ( 이 근거 없는 자신감! ) 바뀌지 아니하면 안되니까요. 하하하.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58)

  • 이전 댓글 더보기
  • 2010.11.04 08:25 신고

    늘.. 좋은 책이나 좋은말은 내가 실천하지못해 문제..ㅠㅠㅠ..
    저도 이번기회에 음음. ㅋㅋ

  • 2010.11.04 08:39 신고

    배수의진을 치라는 것이군요..실패는 성공의 어머니라하잖아요.. 이번을 좋은경험삼아.. 앞으로는 더 낳아지실것이라 확신이드네요..화이팅하세요^^

  • 2010.11.04 09:13 신고

    언제나 실수의 경험이 밑바탕이 되잖아요. ^^
    다음번에는 화려한 강의 실력이 공개되리라 믿습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미쿠루님~!

    • 2010.11.04 15:01 신고

      감사합니다. Seen님도 블로그 모임에 참여하실 예정이시더군요. ㅎ

  • 2010.11.04 09:19 신고

    요약집을 손에 가지고 하면... 전적으로 거기에 의존케 되어.. 뭘하고 내려왔는지 후회가 되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걍 연단에서 논다~생각하고 가볍게 올라가는편이 더 낫더군요^^

    • 2010.11.04 15:02 신고

      저도 그것을 너무나 느꼈다는..
      하면서 그냥 찢어버렸어야 됫어요 ㅋ

  • 2010.11.04 10:07 신고

    책대로만 되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ㅎㅎㅎㅎ

  • 2010.11.04 10:18 신고

    스티브 잡스의 매력적인 프리젠테이션도 실은 계속된 연습과 시행착오에서
    비롯되었다고 하죠. 점점 이런 일들이 경험이 되어 좋은 결과를 낳을 겁니다^^

    • 2010.11.04 15:03 신고

      스티브 잡스 아니 그 이상의 실력이 되기 위해 더욱 노력해야되겠어요 ㅎ

  • 2010.11.04 10:23 신고

    "다시하겠습니다.."

    이런 치욕이 없죠...ㅠㅠㅋ
    제 아이큐를 탓하게 되는 ...

    • 2010.11.04 15:03 신고

      끝나고 다시 하겠습니다를 외치고 싶었어요 정말..

  • 2010.11.04 10:39 신고

    발표도 기술이죠.
    기술은 레벨업이 필요하다는~
    첫 발표 고생하셨어요~

    • 2010.11.04 15:05 신고

      감사합니다. 다음번에는 더욱 업하겠어요!

  • 2010.11.04 10:47

    비밀댓글입니다

    • 2010.11.04 15:07 신고

      그렇군요. 좋은 충고 정말 감사히 받아들이겠습니다 ^^
      감사해요!

  • 2010.11.04 11:14 신고

    미쿠루님 나중에 또 강연을 하신다면 저도 참석해보고 싶네요.
    힘내세요. ^^

  • 2010.11.04 11:59 신고

    화이팅 하시면, 원하시는 결과를 얻으 실 수 있으리라 믿습니다~!
    PT의 화면은..."입질의 추억"님 블로그네요 ^^
    파워블로거이시지요~! ㅎ

    • 2010.11.04 15:08 신고

      그렇습니다.~ 감사해요 ㅎ

      네, 약 7분 정도의 메인을 들었던 것 같습니다

  • 2010.11.04 13:55 신고

    말을 '잘 하는 사람'보다는 '잘'하는 사람이 좋은 사람이겠죠^0^
    미쿠루님은 분명 '잘'하실겁니다!

  • 2010.11.04 14:19 신고

    첫술에 배부를 수는 없죠...
    차근차근 경험이 쌓이면 그게 바로 실력이 되는거라 생각합니다.
    부족한 부분은 반드시 체크해 두셨다가 담에는 보완하면 되는거라 생각해요

    • 2010.11.04 15:08 신고

      그렇죠 ㅎ 정말 동영상 촬영했던 영상이 컴퓨터에 있는데 볼 떄마다 나오는 결점들이 ^^ ㅋㅌㅋ

  • 2010.11.04 14:37 신고

    더 좋은 모습을 위한 과정이었다고 생각해요 ^^

    • 2010.11.04 15:09 신고

      감사합니다. 다음에는 꼭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게요 ㅎ

  • 2010.11.04 15:59 신고

    작년에 블로그컨퍼런스에서 발표할 기회가 있었는데....
    폼나게 준비한 원고를 안보고 할려다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더 이상은 기억하고 싶지 않네요! ㅜㅜ

  • 2010.11.04 16:09 신고

    입질의 추억님 블로그가 보이네요 +_+
    뭔가 멋있어요~ ^^

  • 2010.11.04 17:21 신고

    흐미~ 제 블로그로 어떤 강의를 하셨는지 이거 궁금해지잖아요 ㅋㅋㅋ
    근데 화면상에 트윗 팔로미 버튼이 저렇게 많이 뜨던가요? 헉;; 실제로 컴에서 볼때도 그런지요..
    옆에 뷰 구독 버튼도 3개나 뜨고.. 으앙..저리 보이면 안되는데 ㅠㅠ

    • 2010.11.04 18:28 신고

      간단히 소개를 한 거에요 ㅎ
      이렇게 이렇게 운영할 수도 있다면서 말이지요 ㅎ


      양 옆에 버튼을 달게되면, 스샷을 찍을 시 저렇게 보이더라구요 ㅎ

  • 2010.11.04 18:43 신고

    하다보면 미쿠루님이 만족할수 있는 그날이 오리라 믿어요..^^
    화이팅 입니닷~!!^^
    저녁식사 맛있게 하세요^^

  • 2010.11.04 21:30

    저는 초등학교때 발표하다가 운 적도 있어요. 너무 수줍음이 많았거든요. 대학교에 가니 울지는 않았지만 가슴이 두근거리고 목소리나 손이 떨리더군요. 교단에 몇년 서고 지금도 사람들 앞에 자주 서다보니 떨리지도 않아요. 하하하...경험이 사람을 바꾸더군요.

    • 2010.11.04 23:34 신고

      그렇죠 ㅋ 계속 익숙해지면 괜찮겠죠 ~ ㅋ

  • 소디안
    2010.11.05 11:15

    다음에는 잘하실거라 믿습니다!!

    하실수있어요!!

    그 옆에서 보는데 안타까움이 어헝헝...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