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초청강의, 0점짜리 강사 초청에 분통이 터진다.


대학초청강의 0점 강사 초청에 분통이 터진다.




 대학에서 초청강의를 하는 것은 드문일은 아닙니다. 저희 학교기준으로는 '채플'과 '일본어와 진로' 강의에서 초청강사를 데리고 강의를 합니다. '일본어와 진로'의  초청강의에서 학교출신 선배가와서 강의를 한 적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강의 내용은 정말 실망적이었습니다. 왜 그렇게 밖에 강의를 못하나 싶었는데, 강의가 처음이라고 합니다. 게다가 그것도 작년에 졸업한 사람이랍니다.


 자기 학교출신 사람들에게 이런 강의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것은 할 수 있는 일입니다. 하지만, 그러한 기회를 주기위해서 무고한 학생 약 400명을 1명을 위해 희생시켜야 되겠나요? 외부초청강사로 진행할 것이면, 조금 제대로 해줬으면 좋겠습니다. 등록비라는 명목으로  거금을 뜯어가면서, 해주는 것은 0점짜리 강의를 듣게하는 것이라니요. 정말 분통이 터집니다.


 모교출신이 와서 강의를 해주면 좋지요. 모교출신 중에 아주 강의를 잘하시는 선배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 강의를 하러오는 선배가 미숙할 때가  문제입니다. 강의를 맡게되었다면, 평소에 강사들이 어떻게 강의를 하는지 연구를 해보고 최소한 모의실험을 거쳐서 와야되지 무작정와서 한다고 되겠어요? 지난 주 ' 일본어와 진로 ' 강의에 오셨던 선배님의 강의는 그저 책을 읽는 것이었습니다. 자료화면을 띄우더니 거기에 있는 내용을 전부 다 읽더군요. 어떻게 진행을 하면 되는지 사전에 준비를 한 티도 안나더군요. 제 생각이 자니칠지도 모르겠습니다만, 그 선배는 강의를 위해 준비한 것이라곤 읽을 자료뿐일 것입니다.

 0점 짜리 강의를 듣도록 하기위해 금 보다 더 귀중한 시간 1시간 30분을 들여서 학생들을 잡아둘 필요가 있는지 모르겠군요. 개인적으로는 정말 뛰어나가고 싶었습니다. 그 시간이면 다른 곳을 통해 더 많고, 더 좋은 것을 배울 수가 있습니다. 배울 것이 없는 그러한 강의를 무조건 들어야 한다는 것은 고통이었습니다. 하지만 전공과목이고, 한번 뛰쳐나가면 2회 결석이 되기때문에 그럴 수도 없었지요. ( 3~5회 결석시 F )


 저와 같은 대학생들이 비싼 등록금을 내고, 대학에서 강의를 듣는 목적이 무엇인가요? 질 좋은 강의를 듣기위해서가 아닙니까? 정규강의 이외에 그러한 선배나 미숙한 사람들을 초청해서 강의를 한다면 자유롭게 참가하기 때문에 피해가 없겠지만, 정규강의 내에 그러한 과정을 포함시켜서 왜 학생들에게 피해를 가게 하는 것인지 학교 교수진들의 생각을 모르겠습니다. 교수라면, 최소한의 선생님이라면 제자를 생각하고 갖가지 경우를 임의적으로 가실험을 통해서 가장 나은 결과를 낼 수 있는 쪽으로 해야되는 것이 아닐까요? 정규수업 내에서 초청강사를 데려와 초청강의를 열려고 한다면, 충분한 검토를 거친 뒤 어느정도 인정받고 있는 강사를 모셔야 할 것입니다. 아무나 데려와서 강의를 시킨다면 그것은 강의가 아닙니다. 마치 외국어 학원에서 공장에 일하고 있는 외국인 노동자 데리고와서 원어민 선생님이야 하면서 강의 시키는 것과 무엇이 다르다는 말이지요? 그렇게 생각하시지 않으세요? 이것은 학생들이 하는 발표수업이 아니란 말입니다. 개인적으로 저는 초청강사 선별기준이 너무나 궁금하군요.
 

진짜 좋은 강의란 이렇게 모두를 빠져들게 할 수있는 것을 말합니다. ( 자료사진 : 이충권 선생님 카페 )


 초청 강의는 아주 잘 사용한다면 , 매우 유익한 시간이 될 수가 있습니다. 하지만, 0점짜리 강의를 하는 강사를 데러와서 그 강의를 억지로 듣게 시킨다면 그것은 오히려 마이너스가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는지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62)

  • 이전 댓글 더보기
  • 2010.10.10 09:43 신고

    차라리 그런 쓸데없는 강의를 들을 바에는 공강이 낮다고 봅니다. 아마 출석을 점검하지 않으면 강의를 듣는 사람이 없으니...

  • 2010.10.10 09:55

    그 정도면 분통 터질 일이죠-_-;;;
    대학 강단에 서려면 최소한의 능력과 준비는 되어야 하죠...

  • 시간강사
    2010.10.10 10:09

    그런데요. 이충권 선생님 강의는 '입시'용 아닌가요.이것이 어찌 강의의 좋은 사례가 될 수 있을까요. 왜나하면, 말 그대로 '대한민국의 입시현실'이 개선되면.. 이런 강의는 말 그대로 '쓰잘데기 없는 주입식 쪽집게 강의'에 불과한 것이니까요.
    이충권 선생님 강의는 '학생들이 쏙 빠져들' 조건이 훨씬 많죠. 수강생들이 훨씬 절박하잖아요.

    • 2010.10.10 20:32 신고

      절박하더라도, 많은 선생님이 있잖아요 ㅎ

      그 중에서도 이충권 선생님은 특이할 정도로 사람들이 많답니다. 그것이 선생님의 마력이자 능력이지요.

  • 2010.10.10 10:28 신고

    많이 속상하셨겠네요;;

  • 2010.10.10 10:38 신고

    정말 저도 그지 같은 강사들이 하는 세미나를 가면 그냥 나와버립니다.
    아무리 좋은 내용이라도 강의를 못하면 굳이 들을 필요없이
    그냥 제가 책을 가지고 공부하는게 더 낫습니다.

    사진 위 단락과 그 단락 위 단락의 폰트나 폰트여백이 틀린것 같은데
    일부러???

    • 2010.10.10 20:33 신고

      역시 피터님 아시는군요 ^^

      책을 읽어주는 강의를 할 바에, 차라리 그 자료를 나눠주고 읽게 한 뒤, 궁금한거 질문으로 1시간을 채우는 게 나았을 겁니다.

  • 2010.10.10 11:25 신고

    저건 확실히 선정한 대학측에 문제가 있군요. 강사도 문제긴 하지만 그런 강사는 처음 부터 부르질 말아야죠. 아마 대충 낮은 가격에 어떻게 하려다 보니 그런 것 같지만 고등학교 다시 들어간 것도 아니고 대학까지 와서 칠판만 보고 책만 읽는 강의는 듣기 싫죠;;

  • 무덤신
    2010.10.10 13:27

    준비되지 않은 사람에게 무작정 일단 자리를 주고 시킨다는것은 아니라고 봅니다....
    그런것은 강의를 듣는 사람들을 우롱하는것과 별반 다를게 없죠

  • 2010.10.10 16:06 신고

    저의 경험도 그러하고 지인들의 이야기들을 들어보면 이런 사례들은 상당히 많은 모양입니다.
    더 문제는 이런 교수들도 있다는게....;;

    • 2010.10.10 20:34 신고

      아주 흔한 문제겠지요...

      전공교수가 그러면 정말 답없어요.

  • 2010.10.10 18:58 신고

    영점자리 강의 듣느라 수고하셔네요

  • 2010.10.10 19:23 신고

    아 저도 가끔 특강을 하는 경우가 있는데
    조금 반성을 해야 될 듯 싶어요 ^^

    좋은 글 잘 봤습니다.

    • 2010.10.10 20:35 신고

      블로그를 살펴보았는데
      블로그 글을 쓰기 위해 준비하는 그 자세면 충분하실거라고 생각합니다 ^-^

  • Silhouette
    2010.10.10 19:42

    불만있으면 그 선배한테 직접 이야기해야지 블로그에 쓰면 뭐합니까?

    그 선배가 소통할 준비를 하지 않고 강의에 왔듯, 후배님도 소통할 준비는 전혀 되어있지 않군요.

    • 2010.10.10 20:36 신고

      그 대강당에서 직접 이야기하라구요?

      여기선 학교도, 이름도 밝혀지지가 않기 때문에 그 사건을 토대로 이런 글을 작성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 자리에서 직접 지적하는 것은 제가 그 선배를 우롱하는 것이나 다름없지요.

  • 2010.10.10 19:49 신고

    비싼 등록금 내고 저딴 수업 들으면 정말 열받죠... 문제는 초청강사 뿐만 아니라 일부 교수나 강사들중에도
    0점짜리가 많다는 것이 문제죠..

  • 2010.10.10 21:43

    맞습니다. 제대로 된 강사님의 강연을 들을 땐 정말 기분이 좋아지는데, 자격 미달인 강사들의 강연을 들으면 시간낭비라는 생각과 함께 정신이 몽롱해지죠 ㅠㅠ 등록금 올릴 생각 하지 말고 학교의 가장 기본인 수업을 신경 좀 썼으면 좋겠네요

    • 2010.10.11 14:31 신고

      맞습니다. 그래서 사람들이 서울쪽 대학을 선호하는 것이겠지요 -_-;;

  • 2010.10.10 23:16 신고

    뭐 초청강의면 그나마 이해를 하지만..
    수업하는 강사가 강의를 못하면 정말 돈 아깝죠..;;

    • 2010.10.11 14:32 신고

      혼자 공부해야되니, 왜 강의를 듣는지 조차 의미가 ..

  • 김용운
    2010.10.11 01:41

    정말 안습이네요....
    어찌 이런 사람들이......
    강의를 들으러 온 학생들만 불쌍한듯 하네요......

  • 하선동로
    2010.10.11 02:24

    잘 읽었습니다~

    저도 저번학기 까지 다니다가 한학기 남기고 휴학을 했는데..가끔 당황스러울때가 많았어요.

    초청강사로 끝나면 불행중 다행이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 강사분 자체가 스타일이 안맞는 경우는 한학기가 위험하니까요.

    교재를 그냥 읽는건 둘쨰치고...경제학 원론이었는데 본인이 그래프 설명을 하다가 헷갈리시고;;

    하지만 이상하네요. 발표수업도 아니고 초청강사로 가신분이..아마 많이 긴장하신건 아닐까요~ ㅎㅎ

    휴학생이 지나가다가 글 남겨봅니다~

    • 2010.10.11 14:34 신고

      윗 글에서 언급했듯이

      준비한 티라던게 거의 안났다는..준비 해놓은건 자료뿐이었어요 하하핫.

      자료만 읽고 강의가 끝나버렸죠. 차라리 그 내용물이 인쇄된 용지를 주고 질문을 받는게 나았을텐데...

      마지막에 질문하는 시간이 그나마 의미가 있었지요

  • 2010.10.11 07:51 신고

    공짜도 아니고...안되죠.
    사실 공짜 강의라고 해도 시간이 바로 돈인데...
    특히 요즘 대학생들에게는 소중한 시간일덴데;;
    요즘 강사나 교수들도 검증이 필요함!!!

    • 2010.10.11 14:34 신고

      그래서 교원평가제가 필요하나 봅니다.

      실력뿐만 아니라 인성까지 갖출 필요가 있지요

  • 2010.10.11 08:02 신고

    정말 엉터리 강의에 분통터졌을 것 같아요..

  • 소디안
    2010.10.17 16:50

    그저 멍 떄리고 PPT만 받아쓰는 강의였지요

    정말 하하하하하하하하

    증말 학점때문에 무시할수도없고;;

    대학에서마저도 이러니 그저 씁쓸합니다

  • 충궈신
    2011.02.12 12:45

    충권쌤 =신 충권쌤사랑해요 ㅋㅋㅋㅋㅋ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