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 돈까스 맛집 돈까스 겸 스페셜 정식 후기

반응형

 나는 원체 돈까스를 좋아하는 터라 일주일에 한 번씩은 꼭 돈까스를 먹었다. 하지만 최근에 집 근처에 있는 포장 전문 수제 돈까스 가게가 문을 닫은 이후에는 돈까스를 잘 먹지 않게 되었는데, 그래도 맛있는 돈까스를 먹고 싶다는 욕심은 늘 마음 한구석에서 사라지지 않고 있었다.

 

 그래서 종종 부산에 일이 있어 방문할 때가 있으면 되도록 부산에서 맛있는 돈까스 가게를 찾아서 먹으려고 한다. 김해에서 부산까지 가는 건 가까우면서도 제법 먼 거리이다 보니 괜스레 부산까지 갔는데 맛있는 돈까스 하나조차 먹고 오지 않는다면 손해라는 느낌이 든다고 해야 할까?

 

 이번에도 부산대까지 잠시 갈 일 있었기 때문에 근처에 있는 맛있든 돈까스 가게에서 점심 한 끼를 먹고자 했다. 그렇게 내가 찾아간 곳은 '돈까스 겸'이라는 돈까스 전문점이다.

 

▲ 돈까스 겸의 메뉴판

 

 해당 가게는 오로지 돈까스만을 판매하는 곳이었기 때문에 등심 돈까스부터 시작해서 안심 돈까스, 그리고 치즈 돈까스 같은 기본적인 돈까스 메뉴로 구성되어 있었다. 거기에 무려 가격이 18,000원에 이르는 '겸특선'이라는 한정 메뉴가 따로 판매되고 있기도 했는데, 겸특선을 먹기 위해서는 일찌감치 돈까스 겸을 찾아야 하는 것 같았다.

 

 내가 당일 방문했을 때는 오후 2시가 살짝 넘어가는 시간이었는데, 겸특선은 일찌감치 다 팔리고 없어서 주문할 수 있는 한정 메뉴는 특정식과 스페셜 정식밖에 없었다. 이 두 한정 메뉴도 빨리 팔릴 때는 점심 시간의 하이라이트라고 말할 수 있는 11시 30분~12시 30분 사이에 품절이 될 수도 있기 때문에 당일 운이 좋았다고 말할 수 있다.

 

 함께 돈까스 겸을 찾은 형은 등심과 가브리살이 함께 있는 특정식을 먹기로 했고, 나는 안심과 치즈를 함께 먹을 수 있는 스페셜 정식을 먹기로 했다.

 

▲ 돈까스 겸의 스페셜 정식과 특정식의 모습

 

 돈까스 겸에서 정식을 주문한다면 메인이 되는 돈까스와 함께 기본적인 샐러드와 밥, 그리고 국물 된장국 대신 작은 우동이 나오는 듯했다. 여기서 뭔가 양이 좀 아쉬울 때는 밥을 추가 주문해서 먹을 수도 있고, 사이드 메뉴로 곁들임 카레와 면 추가가 있기 때문에 자신이 먹고 싶은 만큼 사이드를 추가해서 먹으면 된다.

 

 하지만 돈까스 전문점에서는 역시 돈까스가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나는 돈까스를 먹는 데에 집중했다.

 

▲ 돈까스 겸 스페셜 정식

 

 내가 주문해서 먹은 스페셜 정식은 부드러운 안심 돈까스와 치즈 돈까스를 함께 먹을 수 있는 정식이다. 평소 치즈 돈까스를 좋아하는 사람이라고 해도 역시 치즈 돈까스만 네 조각 나오는 건 뭔가 좀 아쉬움이 들기 마련인데, 그때 대안으로 선택할 수 있는 선택지가 바로 안심 돈까스와 치즈 돈까스를 둘 다 즐길 수 있는 스페셜 정식이다.

 

 치즈 돈까스는 치즈가 충분히 들어가 있었기 때문에 나무랄 곳이 없었고, 안심 돈까스도 바삭한 돈까스의 튀김옷과 촉촉한 안심이 제대로 조화를 이루고 있었기 때문에 맛있게 먹을 수 있었다. 역시 돈까스는 냉동식품이 아니라 바로 눈앞에서 조리되어 나온 따뜻한 수제 돈까스가 진짜 맛있는 돈까스라는 것을 다시 한번 느낄 수 있었다.

 

 그리고 함께 간 형이 주문한 특정식의 가브리살과 등심이 함께 있는 한 조각도 먹어봤는데… 오우, 내 입맛에는 안심보다 이 가브리살과 등심이 함께 있는 돈까스가 더 입맛에 맞았다. 어쩌면 이렇게 바삭하고 맛있게 먹을 수 있는 건지 지금 다시 생각해도 맛있어서 괜스레 침이 고일 정도다. 아니, 진짜 특정식이 너무 맛있었다니까?

 

▲ 돈까스 겸

 

 그렇게 스페셜 정식을 메인으로 해서 형이 준 한 조각 덕분에 특정식의 돈까스도 먹어볼 수 있었던 돈까스 겸의 한정 메뉴. 하지만 이 두 개를 워낙 맛있게 먹었다 보니 괜스레 더 먹지 못했던 겸특선은 어떤 느낌일지 더욱 신경이 쓰였다. 가격이 한 개에 무려 18,000원이나 하는 돈까스라고 해도 굉장히 맛있지 않을까 싶다.

 

 맛있는 돈까스를 먹을 수 있다면 치킨 한 마리에 버금가는 18,000원이라는 금액은 전혀 아깝지 않다! 다음에 또 기회가 된다면 부산대를 찾아 돈까스 겸에서 이번에야 말로 겸특선을 주문해서 먹어보고 싶다. 그리고 오늘 이렇게 다시 글을 쓰는 순간에도 역시 돈까스가 먹고 싶어 졌기 때문에 시장에서 싼 거라도 사 먹어야 할 것 같다.

 

 아, 진짜 맛있는 돈까스 전문점이 바로 근처에 있었으면 좋겠어!!!

 

반응형
그리드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