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이로그를 위한 DJI 오즈모 포켓 2 언박싱

반응형

 최근 개인 영상을 촬영해 올리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가볍고 쉽게 영상을 찍을 수 있는 촬영 기기가 크게 인기를 얻고 있다. 물론, 우리 손에 쥐고 있는 스마트폰 카메라도 나날이 진화해서 더욱 좋은 영상과 사진을 찍을 수 있게 되었지만, 역시 동적인 영상을 찍을 때는 스마트폰이 지니고 있는 흔들림이라는 한계가 드러나기 마련이다.

 

 그런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서 사람들은 스마트폰으로 촬영하면 흔들림을 억제할 수 있는 짐벌을 구매한다. 사실 스마트폰 전용 짐벌은 가격이 10만 원 전후로 형성되어 있어 다른 고가의 카메라를 구매하는 것보다 그냥 짐벌을 구매해서 앱과 연동해서 사용하는 것이 가성비적인 부분에서 더 좋기 때문에 스마트폰 짐벌의 인기도 상당하다.

 

 문제는 스마트폰에 짐벌을 더한다면 무게가 무거워질 뿐만 아니라 자칫 짐벌을 떨어뜨리면 고가의 스마트폰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점이다. 모두 장단점을 가지고 있기 마련이라 스마트폰 카메라를 활용하는 사람 중에서 정말 좋은 영상에 대한 욕심이 없는 이상은 짐벌을 구매해서 사용하기보다 그냥 촬영하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차라리 나 같은 사람은 조금 돈을 쓰더라도 일반 프로 카메라보다 저렴한 기기를 찾는 경우가 잦다. 대표적인 짐벌 기능이 들어가 있는 액션캠은 고프로 시리즈와 오즈모 포켓 시리즈가 있는데, 지난번에 오즈모 포켓 1을 구매해서 지금까지 쓰고 있다가 이번에 나는 살짝 큰 마음을 먹고 오즈모 포켓 2를 새롭게 구매했다.

 

▲ 로켓 배송으로 받아볼 수 있었던 오즈모 포켓 2

 

 나는 이러한 전자 기기를 구매할 때는 다음 날에 바로 받아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문제가 있으면 바로 반품 혹은 교환 신청을 할 수 있는 쿠팡 로켓 배송을 이용하고 있다. 분명히 정식 사이트에서 사는 것도 장점이 있겠지만, 쿠팡에서 구매할 경우 문제가 생겼을 때 곧바로 대처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서 괜스레 쿠팡을 고집하고 있다.

 

 하지만 쿠팡에서 구매한다고 해서 모두 같은 대응을 기대할 수 있는 건 아니다. 쿠팡에서 판매하는 제품 중에서 '로켓 배송'이라는 문구가 붙어 있는, 즉, 다시 말해서 쿠팡 물류 센터가 취급하고 타 택배사가 아니라 쿠팡이 배송하는 물품을 구매해야 빠른 속도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그러니 꼭 로켓 배송으로 구매할 수 있기를 바란다.

 

 

DJI POCKET 2 CREATOR COMBO 액션캠

COUPANG

www.coupang.com

 

▲ 오즈모 포켓 2 구성품


 처음 오즈모 포켓2를 구매할 때는 10만 원을 더 주고 크리에이터 콤보를 구매할지, 아니면 10만 원을 아껴서 단품을 구매할지 조금 망설였다. 기본적으로 크리에이터 콤보를 구매한다면 광각 렌즈를 비롯해 작은 삼각대, 그리고 무선 마이크와 어댑터를 받을 수 있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영상 촬영을 하는 데에 있어서 굉장히 유용하다.

 

 하지만 오즈모 포켓2는 전작과 달리 기본 단품만 구매하더라도 작은 리모콘이 첨부될 뿐만 아니라 삼각대는 없어도 삼각대와 연결할 수 있는 마운트가 기본적으로 제공된다. 과거 오즈모 포켓1을 사용할 때 구매했던 삼각대를 비롯한 다른 장비를 모두 활용할 수 있기 때문에 굳이 나는 크리에이터 콤보를 구매하려고 하지 않았다.

 

 오즈모 포켓2는 내장 마이크 또한 지난 1과 달리 스트레오 녹음을 지원하고 있기 때문에 굳이 외장 마이크를 따로 구매해서 활용하지 않더라도 소리를 충분히 담아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 과거 용호수 님의 영상을 보더라도 최근에 발매되는 스마트폰이나 다양한 촬영 기기의 내장 마이크도 충분히 성능이 뛰어나다고 말씀하고 있다.

 

 그래서 나는  위 사진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크리에이터 콤보가 아니라 오즈모 포켓2 단품을 구매했다.

 

▲ 오즈모 포켓2와 포켓1의 비교

 

 오즈모 포켓2와 오즈모 포켓을 비교해본다면 외부적인 모습은 크게 차이점이 보이지 않는다. 하지만 기본적으로 제공되는 케이스의 형태가 상당히 다르다는 걸 알 수 있다. 오즈모 포켓1의 케이스 같은 경우는 조금 더 안전하게 제품을 보관할 수 있는 형태로 되어 있지만, 오즈모 포켓2는 더 쉽게 제품을 꺼낼 수 있는 형태로 되어 있었다.

 

 이게 어떤 것이 더 좋다고 말하기가 어려운 게 사람들이 쓰는 스타일에 따라서 달라진 케이스에 대한 평가가 엇갈릴 것으로 생각한다. 나는 보통 오즈모 포켓2를 작은 가방에 넣어서 들고 다니면서 촬영을 하기 때문에 굳이 케이스를 잠글 필요 없이 고정해서 넣을 수 있는 지금의 케이스가 좋지만, 역시 빠지지 않을까 살짝 걱정이 되기 때문이다.

 

 그런 점 때문에 오즈모 포켓2 케이스 안에 제품이 들어가 있을 때 쉽게 빠지지 않을지 테스트를 해보았는데, 웬만큼 힘을 주지 않는 이상 꿈쩍도 하지 않아서 생각보다 이런 형태의 케이스도 괜찮은 것 같았다. 만약 일반 케이스가 아니라 충전 케이스를 이용하려고 한다면 추가로 10만 원을 더 내고 따로 구매해야 하니 참고하도록 하자.

 

▲ 오즈모 포켓 2의 특징은 렌즈 부분에 빨간색 테두리

 

 오즈모 포켓2는 전작에 비해 이미지 센서가 살짝 더 커졌기 때문에 오즈모 포켓1보다 조금 더 화질이 좋은 영상과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사진 같은 경우에는 최대 64MP를 지원하고 있고, 이미지 센서가 1/1.7" 이기 때문에 저렴한 콤팩트 카메라보다 훨씬 더 좋은 사진과 영상을 기대할 수 있다.

 

▲ 오즈모 포켓2에서 새롭게 추가된 버튼

 

 오즈모 포켓2를 보게 된다면 전원 버튼이 다른 면에 추가 붙어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사실 이 버튼 말고도 기존 오즈모 포켓1에서 확인할 수 있는 녹화 버튼 옆에 있는 버튼을 눌러도 오즈모 포켓2는 전원을 켤 수 있었다. 하지만 전원을 끄는 건 꼭 위 사진에서 볼 수 있는 해당 버튼을 눌러야 전원을 끌 수 있었다.

 

 그리고 오즈모 포켓2만이 가지고 있는 전원 버튼을 눌러서 전원을 켤 경우 자동으로 셀피 모드에서 시작하고 있기 때문에 이게 살짝 사람마다 호불호가 나누어질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나는 평소 오즈모 포켓2를 셀피 모드로 촬영하는 게 아니라 늘 내가 눈으로 보고 있는 풍경 혹은 사물을 주로 촬영하기 때문에 여간 불편한 게 아니었다.

 

 대신 기존 1과 마찬가지로 녹화 버튼 옆에 있는 버튼을 1~3초 누르는 것으로 전원을 켤 때는 셀피 모드가 아니라 통상 모드로 전원이 켜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 부분은 오즈모 포켓2를 이용하면서 참고할 수 있도록 하자. 계속해서 셀피 모드로 전원이 켜진다고 해서 고장이 나거나 제품이 이상이 있는 게 아니다.

 

300x250

▲ 오즈모 포켓 2 활성화하기

 

 처음 오즈모 포켓2를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전원을 켜는 것만이 아니라 추가적인 행동이 필요하다. 바로, 위 사진처럼 스마트폰에 DJI MIMO 앱을 설치해서 오즈모 포켓2를 DJI 아이디와 연동해 작동을 시켜줘야 한다. 이 과정을 통해서 필요한 프로그램을 스마트폰 혹은 오즈모 포켓2 자동 설치를 하면서 비로소 우리는 오즈모 포켓2를 사용할 수 있다.

 

▲ 오즈모 포켓2를 스마트폰과 연결했을 때

 

 오즈모 포켓2는 단품으로 사용해도 크게 촬영하는 데에 문제가 없지만, 조금 더 다양한 효과를 주거나 구도를 제대로 맞춰서 촬영하고자 한다면 스마트폰과 연결해 촬영하는 것이 좋다. 위 사진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화면 중심에 촬영하고자 하는 피사체를 정중앙에 맞출 수 있는 선을 추가할 수 있고, 조금 더 다양한 기능도 앱에서 제공하고 있다.

 

 자세한 건 직접 오즈모 포켓2를 스마트폰 DJI MIMO 어플과 연동해 이용해보길 바란다.

 

반응형

▲ 오즈모 포켓1에 사용했던 핸드스틱

 

 앞서 말했듯이 오즈모 포켓2는 오즈모 포켓1에서 활용했던 대부분의 액서서리를 재활용이 가능하다. 나는 오즈모 포켓1를 이용하면서 핸드스틱을 비롯해 몇 가지 상품을 구매해놓았는데, 그중에서도 핸드스틱은 여전히 오즈모포켓2에서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었다. 기본적으로 작은 리모콘이 들어가 있다고 해도 편의성은 위 핸드스틱이 더 좋았다.

 

▲ 기본 단품에서도 제공이 되는 삼각대 마운트

 

 이전 오즈모 포켓1에서는 삼각대 마운트를 따로 구매해야 했다. 하지만 이번 오즈모 포켓2는 크리에이터 콤보를 구매하지 않더라도 기본적으로 삼각대 마운트를 제공하고 있기 때문에 추가로 돈을 들여서 구매할 필요가 없다. 무엇보다 기존 오즈모 포켓2 본체에 추가로 마운트를 연결하는 게 아니라 아래 부분만 교체하면 된다.

 

 덕분에 우리는 삼각대와 오즈모 포켓을 연결할 때도 부피를 늘리지 않고 삼각대와 연결이 가능하다. 만약 평소 사용하는 작은 삼각대가 없다면 따로 작은 삼각대를 구매해야 하겠지만, 크리에이터 콤보를 구매한다면 오즈모 포켓2에 최적화되어 있는 삼각대를 함께 받아볼 수 있으니 참고하도록 하자.

 

 그렇게 오즈모 포켓2를 열어서 직접 사용해봤을 때는 굉장히 만족스러웠다. 기존 오즈모 포켓1도 충분히 좋은 영상을 얻을 수 있는 제품이었지만, 이미지 센서가 커져서 확실히 영상을 촬영할 때나 사진을 촬영할 때도 더 깔끔하게 결과물이 나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아래에서 샘플로 촬영한 영상을 간단히 재생해볼 수 있다.

 

 

 위 영상은 4K 촬영이 아니라 2K 촬영으로 이용했다. 오즈모 포켓2의 유일한 단점이라고 말한다면 발열이 생각보다 심하다는 점인데, 발열을 조금 덜기 위해서는 2K 혹은 1080으로 촬영을 할 필요가 있었다. 물론, 4K로 촬영하더라도 발열이 너무 막 심하지는 않지만, 전작 1과 비교했을 때는 확실히 포켓2가 조금 더 발열이 조금 더 심한 느낌이었다.

 

 그리고 오즈모 포켓2를 사용할 때는 최대 256GB SDHC/SDXC UHS-I 속도 등급 1 또는 UHS-I 속도 등급을 가지고 있는 메모리 카드를 활용해 달라고 기본 설명에 적혀 있다. 덕분에 나도 SD카드를 새로 구매해야 했는데, 이 부분은 오즈모 포켓2를 사용하면서 어쩔 수 없는 부분이 발열을 억제해 충분히 촬영하고자 한다면 꼭 참고하도록 하자.

 

 배터리가 완전 방전이 되었을 경우 완충까지는 약 73분이 걸린다고 하니 1시간 10~20분 정도는 충전기 단자를 꽂아둬야 완충을 할 수 있다. 그 이외에 다양한 기능은 굳이 우리가 일상 브이로그를 촬영할 때 이용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니 그냥 참고만 해도 좋을 것 같다. 오즈모 포켓2는 다른 설정 필요 없이 그냥 촬영해도 결과물이 좋았다.

 

 평소 스마트폰을 이용해서 브이로그 영상을 촬영하지만, 흔들리는 것 때문에 고민을 하고 있었다면 오즈모 포켓2를 구매해서 브이로그 영상 촬영에 도전해보길 바란다. 3축 짐벌로 흔들림이 없는 데다가 이번 오즈모 포켓2는 시네마 모드 촬영을 지원하고 있기 때문에 후보정 작업을 거칠 필요 없이 영상의 색감을 바꿔주는 것도 가능하다.

 

 (단, 시네마 모드는 스마트폰과 연결을 했을 때만 설정이 가능한 것 같았다)

 

 사람들 사이에서 걸어 다니면서 촬영할 때는 오즈모 포켓, 차를 타거나 자전거를 타고 다니면서 촬영할 때는 고프로라는 규칙이 있다. 평소 자신이 어떤 형태로 브이로그를 담거나 영상을 촬영하고 있는지 잘 검토해본 이후 오즈모 포켓2를 구매할 수 있기를 바란다.

 

 나는 이전 장비가 있어 오즈모 포켓2를 단품으로 구매했지만, 이전 장비 없이 이번에 처음 오즈모 포켓2를 브이로그 카메라로 구매하려고 한다면 크리에이터 콤보를 구매하는 게 훨씬 이득일 것이다. 뭐, 선택은 여러분의 몫이니 신중하게 고민해보고 판단하도록 하자.

 

▼ 오즈모 포켓2 크리에이터 콤보 최저가 구매하기 ▼

 

DJI POCKET 2 CREATOR COMBO 액션캠

COUPANG

www.coupang.com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반응형
그리드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