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자 알볼로 서울 핫도그 피자 내돈내산 후기

반응형

 한때 재미있게 보았던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PPL로 자주 등장했던 피자가 바로 피자 알볼로에서 판매하는 피자다. 드라마를 보면서 한 번쯤 먹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막상 기회가 별로 없었다. 피자 가격이 워낙 비싼 데다가 할인도 잘 안 해서 먹을 기회가 없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에 배달의 민족을 통해서 최대 7천 원 할인을 받을 수 있는 이벤트가 있었다. 그래서 큰 마음 먹고 피자 알볼로에서 피자 한 판을 동생과 함께 시켜 먹기로 했다. 여러 다채로운 토핑이 올라가는 피자 종류가 많아서 어떤 걸 먹을지 꽤 고민하다가 선택한 건 서울 핫도그 피자다.





 나와 동생은 해물 토핑이 올라간 건 일체 먹지 않는 데다가 고기를 좋아해서 서울 핫도그 피자가 딱 좋았다. 위 사진을 본다면 핫도그가 완전히 올라간 게 아니라 핫도그에 들어가는 소시지가 피자의 토핑으로 자리 잡고 있다는 걸 알 수 있다. 사진도 그렇지만 실제로 보면 더 먹음직스럽다.


 핫도그 소시지가 조금 무거운 편에 속하기 때문에 혹시 피자를 베어 먹다 보면 피자가 무너지지 않을까 살짝 걱정했다.하지만 그건 어디까지 기우에 불과했다. 피자는 한두 번 베어 먹더라도 쉽게 토핑이 엉망진창이 되거나 무너지지 않았다. 처음부터 끝까지 맛있게 먹을 수 있었다.




 함께 온 피클은 살짝 밍밍한 맛이 났지만, 수제 피클로 보여서 나름 만족스럽게 먹을 수 있었다. 그리고 소스는 당연히 핫소르를 열심히 뿌려서 먹었고, 마지막 빵 부분은 치즈크러스트로 주문했기 때문에 디핑 소스와 함께 먹으니 아주 깔끔하고 맛있게 마지막 빵 부분도 먹을 수 있었다.


 아니, 피자 알볼로의 피자는 토핑이 있는 부분도 썩 맛이 괜찮지만, 치즈크러스트로 주문한 마지막 빵 부분이 무척 맛있어서 좋았다. 보통 피자를 먹을 때 마지막 빵 부분까지 먹기 위해서는 치즈크러스트를 주문한다. 맛있었던 이유는 치즈크러스트도 있겠지만 빵 자체가 맛있었다.




 다음에 또 기회가 된다면 다른 토핑이 올려진 피자가 먹고 싶었던 피자 알볼로. 이번에 새롭게 출시된 서울 핫도그 피자는 무척 만족스러웠다. 핫도그에 들어가는 통 소시지와 피자의 만남은 썩 괜찮은 조화였다. 아이들이 있는 집이나 평소 피자와 핫도그를 좋아한다면 한번 먹어보길 바란다.


 선택은 당신의 몫이다.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