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두산과 대결에서 한국 시리즈 3승 선착! 이젠 루친스키다!

반응형

 NC가 지난 23일 고척돔에서 열린 한국 시리즈 5차전에서 5:0이라는 압도적인 점수 차로 두산을 이기고 먼저 3승에 선착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1승을 올린 이후 내리 2연패를 달렸던 NC이지만, 4차전에서 루친스키를 불펜으로 투입하는 초강수를 두면서 균형을 맞춘 이후 끝끝내 3승을 거두었다.


 이번 5차전에서 활약한 선수는 바로 지난 2차전에 나와 패배했던 구창모다.


 구창모는 시즌 절반을 부상으로 인해 마운드에 오르지 못했다. 시즌 후반기에 10승을 맞추기 위해서 등판을 하기도 했지만, 역시 본 컨디션이 아니라 구속이 떨어져서 제대로 된 힘을 발휘하지 못했다. 지난 한국 시리즈 2차전도 마찬가지로 평소보다 구속이 2~5km 낮게 나오면서 힘들게 투구를 이어나갔다.


 하지만 구창모가 가진 특유의 투구폼과 함께 다양한 구질을 활용한 전략으로 그래도 이닝이터 역할을 충분히 해주었다. 그렇기 때문에 휴식 이후 5차전에 올라오는 구창모의 활약을 다시금 기대해볼 수 있는 여지는 있었다. 팬들의 기대대로, 아니, 기대 이상으로 구창모는 뛰어난 투구를 보여주었다.



 무려 7 1/3이닝 동안 피안타를 기록해도 무실점으로 두산 타선을 꽁꽁 묶으면서 두산 타자들이 절대 홈 베이스를 밟게 하지 않았다. 여기에는 양의지가 주도한 안정적인 리드도 있었겠지만, 그동안 NC가 한국 시리즈를 치르는 동안 중요한 순간에 나온 실책이 없었던 점도 컸다고 생각한다.


 공수 단단히 무장한 NC는 두산에게 결코 허점을 허용하지 않았다. 대신 두산의 난공불략 플렉센이 갑자기 흔들리면서 5회 선발 타자로 나선 노진혁에게 연거푸 볼만 네 개를 던지면서 볼넷을 허용했다. 여기서 이어진 박석민의 진루타와 알테어의 적시타가 터지면서 선취점을 획득할 수 있었다.


 팽팽히 맞서고 있던 0:0의 균형이 마침내 깨진 순간이었다. 이전 회까지만 해도 매번 찬스를 만들었던 건 두산이었지만, 구창모의 구위에 막혀 점수를 뽑아내지 못하는 상황에서 NC가 먼저 점수를 낸 것이다. 그렇게 한번 NC로 기울기 시작한 경기는 양의지 타석을 통해 완벽히 경기를 가져왔다.





 6회말 1사 이후 터진 나성범의 안타 이후 양의지가 플렉센과 7구 접전 끝에 스트라이크 낮은 존에 제구된 커브를 그대로 받아치면서 투런 홈런을 쏘아 올렸다. 6회말에 3:0까지 차이를 벌린 NC는 7회말 연거푸 대타를 기용하면서 2점을 더 뽑아내 점수 차를 5점까지 벌이면서 쐐기를 박았다.


 8회초에도 마운드에 올라온 구창모는 3루타를 맞은 이후 김진성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두산은 김진성에게도 꽁꽁 막히면서 3루에 있는 주자를 불러들이지 못했다. NC는 그런 두산을 상대로 9회초 마무리 원종현을 올려서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기어이 NC가 한국 시리즈 3승을 기록했다.


 이제 NC는 창단 첫 한국 시리즈 우승까지 딱 1승만을 남겨두고 있다. 이 남은 1승을 위해 NC는 구원투수로 활용한 루친스키를 6차전 선발로 예고했다. 구원으로 약 40개에 가까운 공을 던졌던 루친스키가 2일 쉰 이후 경기에 나서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주목된다.


 두산은 플렉센을 하루 앞당겨 썼다가 패배를 해버리고 말았는데, 루친스키는 NC의 창단 첫 우승을 이끌어나갈 수 있을까?


 마지막 시합이 될 수 있는 만큼 두산도 전력을 다 쏟을 것이고 NC 또한 전력을 다해 이번 6차전으로 한국 시리즈를 마무리하겨로 할 것이다. 여러모로 눈여겨 볼 것이 많은 한국 시리즈 6차전. 코로나 바이러스만 아니라면 다시금 직관을 해서 경기를 보고 싶은 명승부가 펼쳐질 것이라 의심치 않는다.


 오늘밤 6시 30분에 펼쳐질 한국 시리즈 6차전을 기대해보자!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