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 삼풍반점 찹쌀등심탕수육 배달 후기 탕수육 질이 달라요

반응형

 며칠 전에 동생과 함께 저녁으로 탕수육을 시켜 먹기로 했다. 평소 시키는 중국집이 있었지만, 이번에는 좀 다른 곳에서 한번 먹어보자는 의견이 나왔다. 아무리 하나의 음식을 좋아해도 매번 같은 곳에서만 시키면 맛에 익숙해져서 살짝 그 맛에 질려 버리기 때문이다.


 어떤 집에서 탕수육을 시킬지 고민하다가 최근에 근처에 생긴 중국집인 삼풍반점을 선택했다. 이곳 삼풍반점은 배달의 민족 정보란에도 홀위주 매장을 운영하고 있어 제법 믿을 수 있는 중국집이라고 생각했다. 이번에 배달로 먹어본 이후에 만족스러우면 매장에 가서 먹어볼 생각이었다.


 그렇게 도착한 삼풍반점의 탕수육 중 자의 모습은 다음과 같다.



 처음에 나와 동생은 가격 대비 양이 적어서 살짝 좀 실망했다. 아무리 찹쌀 탕수육이라고 해도 '중' 자가 24,000원이나 했는데 양은 눈으로 보기에도 평범한 중국집의 '소' 자에 버금갔기 때문이다. 하지만 양이 조금 적다고 해도 맛있게 먹을 수 있으면 만족할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실제로 처음 탕수육만 맛 보았을 때는 이건 굉장히 맛있었다. 지금까지 먹어 본 배달 탕수육 중에서 단연 톱을 차지할 정도로 최고의 맛이었다. 다소 가격이 비싸도 앞으로는 삼풍반점에서 탕수육을 시켜 먹어야겠다는 생각이 머리에 스칠 정도로 찹쌀 탕수육의 퀄리티가 좋았다.


 그런데 문제는 소스였다. 소스가 달아도 너무 달았다. 물론, 이렇게 달달한 맛을 좋아하는 사람에게는 나쁘지 않을 것 같지만, 평소 상큼한 맛(?)을 좋아하는 나와 동생에게는 탕수육 소스가 너무 달았다. 마치 흑설탕을 막 열심히 넣어서 소스로 만들었다는 느낌이라고 해야 할까?



 배달의 민족 삼풍반점의 정보 카테고리를 보면 탕수육 소스는 구기자, 감초, 계피, 파인애플 외 한방 재료를 넣어서 만든다고 적혀 있다. 그런데 이 파인애플이 우리가 잘 아는 파인애플이 아니라 후르츠 칵테일에 들어가 있는 파인애플이었다. (다른 것들도 함께 보였다.)


 아마 그래서 탕수육 소스에서 다소 단맛이 강했던 건지도 모르겠다. 탕수육 자체는 굉장히 마음에 들었지만, 소스가 지나치게 달짝지근해서 좀 아쉬웠다. 이 소스만 좀 맛의 스타일을 두 종류 정도로 선택할 수 있으면 굉장히 좋을 것 같다. 아니면, 단맛을 좀 가게에서 줄이거나....


 그 이외에는 하나부터 열까지 만족스러웠던 김해 삼풍반점 찹쌀 등심 탕수육. 이 탕수육을 먹으면서 평소 양파와 김치를 잘 먹지 않는 동생이 살짝 매운 우리 집 김장김치와 중국집 반찬(?)으로 오는 양파를 모두 다 먹을 정도로 달짝지근했던 소스. 아마 호불호는 나누어져도 퀄리티는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다.


 다음에 김해에서 맛있는 중국집을 찾는다면 한번 삼풍반점을 이용해보기 바란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