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력적 습관으로 목표를 실천하는 방법

반응형

 올해 2020년도 이제 슬슬 마무리를 해야 할 시기가 다가오고 있다. 이쯤에 우리가 2020년 초에 세웠던 우리의 목표를 되돌아보면 우리는 그 목표를 실천할 수 있었는지 없었는지에 따라 2020년 한해를 어떻게 보냈는지 평가할 수 있다. 이 글을 읽는 당신은 당초 세웠던 목표를 달성할 수 있었는가?


 아쉽게도 나는 내가 2020년을 맞아 거창하게 세운 목표를 모두 다 달성할 수 없었다. 그리고 남은 11월과 12월 두 달 동안 과연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지도 모르는 수준이 아니라 사실상 ‘불가능’에 가깝다. 아무래도 나는 목표를 조금 지나치게 높게 세운 탓에 실현 가능성을 생각하지 못했던 것 같다.


 물론, 처음에는 ‘할 수 있지 않을까? 할 수 있어!’라는 의욕은 있었다. 하지만 목표를 세우고 그 목표를 실천하기 위한 습관을 꾸준히 실행하는 일은 단순히 의욕만으로 되는 게 아니다. 그 의욕을 확실히 뒷받침할 수 있는 습관 형성이 되어야 하고, 보다 분명히 작은 결과를 겹겹이 쌓을 수 있어야 한다.


 이번에 읽은 <탄력적 습관>이라는 책을 읽어 보면 아래와 같은 글이 있다.


목표란 ‘목적 또는 바라는 결과’다. 습관은 ‘굳어지거나 규칙화된 경향 또는 실천’이다. ‘어떤 습관을 마드는 것’도 목표가 될 수 있다. 한편 습관은 매일 똑같은 목표를 완수함으로써 만들 수 있다. 어떤가. 어느 부분이 겹치는지 보이는가? 당신의 장기 모교는 습관을 형성하는 것이고, 이를 위해서는 매일 더 작은 목표들을 달성해야 한다.

따라서 이 책에서 목표란 습관을 형성하기 위해 매일 해야 하는 일을 의미한다. 습관이 몸에 배려면 매일 꾸준한 목표 달성이 난관을 얼마나 잘 극복하느냐와 관계가 있다고 생각하지만, 사실은 얼마나 꾸준히 목표를 달성하느냐가 핵심이다. (본문 45)


 우리가 어떤 목표를 실천하기 위해서 필요한 건 그 목표를 실천하기 위해 내 자유를 포기하는 게 아니다. 내 자유를 충분히 누리면서 목표에 다다르기 위한 습관을 형성하기 위해 매일 해야 할 일을 미루지 않고 실천하는 것이 또 하나의 목표이자 목적이 되어야 한다. 그렇게 해야 우리는 목표를 실천할 수 있다.



 책 <탄력적 습관>의 저자는 독자에게 그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방법으로 ‘탄력적 습관’을 추천하고 있다. 탄력적 습관이라는 것은 우리가 어떤 목표를 실천하기 위해서 매일 해야 할 일을 할 때 꼭 정해진 그대로 하는 게 아니라 시시각각 변하는 상황에 맞춰서 유연하게 습관 형성을 위한 일을 하는 것이다.


 책을 읽으면 저자는 탄력적 습관 형성과 실천을 위해서 독자에게 작은 목표와 중간 목표, 큰 목표를 세울 것을 제안한다. 우리가 작은 목표를 실천하며 느낄 수 있는 성취를 통해 다음 단계인 중간 목표에 스스로 도전하고, 이윽고 큰 목표에 다다를 수 있도록 하는 거다.


 이러한 형태에 대해 저자의 정리한 작은 목표의 장단점을 옮겨보면 다음과 같다,


강점

작은 목표 : 언제든 시작할 수 있고, 거부감이 들지 않으며, 꾸준히 하기가 쉽고, 강한 추진력을 만들어낸다.

중간 목표 : 시작하기가 아주 힘들지 않고, 거부감도 크지 않으며, 중간 정도의 만족감을 주고, 노력과 보상의 비율이 적당하다.

큰 목표 : 우리의 꿈과 일치하고, 도전에 맞설 동기를 부여하며, 커다란 감동과 만족감을 주고, 목표에 대해 생각하고 실행하는 것이 흥미롭다.


약점

작은 목표 : 성취라고 하기에는 시시할 정도로 감동이 없고, 계속 이 목표에 머물면 발전하고 있다는 느낌이 줄어든다.

중간 목표 : 작은 목표처럼 쉽게 시작하고 꾸준히 이어가기 쉬운 것도 아니고, 큰 목표를 달성했을 때만큼 만족스럽지도 않다. 즉 작은 목표나 큰 목표에 비해 이점이 미미하다.

큰 목표 : 엄두가 나지 않을 정도로 부담스럽게 느껴지고, 꾸준히 하기가 대단히 힘들다. 목표를 달성하지 못하거나 피곤에 지치면 의욕이 꺾인다. (본문 54)


 이렇듯 목표에 따라서 우리가 실천할 수 있는 가능성과 그 목표를 실천했을 때의 보람은 달라질 수 있다. 하지만 작은 목표라고 해서 절대 그 가치가 형편 없는 것은 아니다. 작은 목표와 중간 목표를 실천했을 때 우리는 큰 목표에 도전하고 싶어지는 동기 부여 요소가 되기 때문에 그 가치가 있다.


 예를 들어, 우리가 처음부터 다이어트를 한다고 20kg 감량을 목표로 잡으면 엄두가 나지 않는다. 이때는 먼저 작은 목표로 3kg, 중간 목표로 10kg, 큰 목표로 20kg 감량을 나의 목표로 잡아서 그 목표를 실천할 수 있는 습관을 만들어가는 과정이 중요하다. 목표의 크기는 실행 가능성에 크게 영향을 미친다.


 이러한 목표에 대해서 저자는 책을 통해 아래와 같이 말한다.


목표를 추구하거나 습관을 형성하는 과정이 억압적이거나 부담스럽거나 시시한 느낌을 주어서는 안 된다. 당신의 목표가 긍정적인 느낌이 아니라 부정적인 느낌을 준다면, 다음과 같은 의미다.


스스로에게 충분한 자유를 주지 않는다.

오로지 결과만 바라고 그 일을 한다.

자기 자신을 위한 것이 아니다.


반대로 목표를 추구하는 것이 잘하는 일이라고 느껴지면, 다음과 같은 의미다.


자기에게 자율권을 충분히 주고 있고, 그래서 도전이 흥미진진하다.

과정을 결과만큼, 아니 그 이상으로 중요하게 생각한다.

자기 자신을 현재와 미래의 승리로 이끌고 있다. (본문 76)


 아마 올해 2020년 한 해 동안 이루지 못한 목표를 본다면 우리는 그 목표가 나 자신을 위한 것이라고 말하기보다 보여주기 위한 목표일 가능성이 높다. 물론, 다이어트를 해서 늘씬한 몸매를 남에게 보여주기 위해 각오를 다지는 것은 나쁜 일이 아니다. 그런데 그 과정을 우리는 어떻게 여겼을까?


 오로지 결과만 바라보면서 지나치게 자신을 몰아붙여야 하는 습관 실천을 목표로 하고 있었다면, 분명히 당신은 3일이 가지 못한 채 그 습관을 포기했을 확률이 높다. 이 글을 쓰는 내가 그렇다. 2020년을 맞아 다이어트를 해서 10월쯤에 최종적으로 20kg 감량을 나는 목표로 하고 있었다.


 그 목표를 위해 나는 먹는 양을 절반으로 줄이고, 매일 1시간씩 자전거를 타거나 윗몸 일으키기 50회 같은 습관을 일주일에 최소 세 번은 실천하고자 했다. 하지만 평소 맛있는 것을 먹는 일을 삶의 가치라 여기고, 1시간씩 자전거를 타는 것보다 1시간 책을 읽는 게 더 중요한 나는 그 습관을 실천할 수 없었다.


 나와 같은 경우는 처음부터 너무 목표를 너무 크게 잡은 셈이다. 이 큰 목표를 실천하기 위해서 작은 목표와 중간 목표로 나누어서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실천하는 습관과 성취를 느낄 수 있도록 했다면, 지금은 그 결과가 달라졌을지도 모른다. 20kg 감량은 아니더라도 10kg 감량은 할 수 있지 않았을까?


 <탄력적 습관>의 저자는 운동의 탄력적 습관을 이렇게 정리한다.


미니 

1블록 걷기

팔굽혀펴기 2회 

노래 1곡에 맞춰 춤추기 

플러스

6블록 걷기 

팔굽혀펴기 20회 

노래 3곡에 맞춰 춤추기 

엘리트

20블록 걷기 

팔굽혀펴기 50회 

노래 6곡에 맞춰 춤추기 


 목표의 크기가 너무 작은 것 같게 느껴져도 우리는 내가 보내는 하루가 온전히 내가 계획한 대로 되지 않는다는 걸 알고 있다. 그때는 큰 목표(엘리트)가 아니라 작은 목표(미니) 혹은 중간 목표(플러스)를 실천하면서 일단 운동하는 습관을 내 몸에 배여들게, 내가 꾸준히 하고 있다는 성취를 느끼는 게 중요하다.


 사람이 어떤 계획을 세웠는데 그 계획을 다른 일 때문에 하지 못하면 좌절하기 마련이다. 처음부터 지나치게 많은 시간을 할애하거나 도저히 가벼운 마음으로 실천할 수 없는 습관은 꾸준한 실천이 어렵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반드시 성공할 걸는 확신이 드는 선택지인 셈이다.




 탄력적 습관을 통해 우리는 자신이 이루고 싶은 목표를 위해서 습관 모두 최소한에서 출발해 조금씩 단계를 올려가는 일이 필요하다. 매일 최소한의 습관을 실천하면서 우리는 ‘내가 꾸준하게 해내고 있다.’라는 사실에 뿌듯함과 자신을 가지면서 보다 긍정적인 자세로 습관 형성에 도전할 수 있다.


 그리고 매일 작은 목표(미니)가 아니라 중간 목표(플러스)와 큰 목표(엘리트) 달성 횟수가 늘어날수록 우리는 내가 확실히 바뀌고 있다는 걸 느낄 수 있다. 우리가 어떤 목표를 실천하기 위해 필요한 건 그저 악바리 같은 끈기만 아니라 나 스스로 실천할 수 있는 사람이 되기 위한 전략이 필요하다.


 이 책 <탄력적 습관>이라는 책은 우리가 평소 해내지 못했던 습관을 실천하기 위한 전략을 세우는 법을 확실하게 가르쳐주는 책이다. 우리가 목표를 향해 나아가는 동안 실패처럼 느끼지 않을 수 있는 시스템이 있다는 건 굉장히 좋은 일이다. 작은 달성으로 인한 성취가 우리를 변할 수 있게 해줄 것이다.


목표 닻내림은 작은 승리, 중간 승리, 큰 승리의 진정한 가치를 드러내준다. 당신은 탄력적 습관을 통해 당신만의 방식으로 성공할 것이다. 탄력적 습관은 반드시 따라야 하는 정해진 규칙이 아니다. 삶의 굴곡에 따라 늘었다 줄었다 하는 재미있고 유연한 틀이다. (본문 87)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