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 가야사 누리길을 따라 걷는 단풍 구경

파란 가을 하늘 올려다 보는 날에는 단풍 구경을 가야죠


 요즘 날씨가 정말 쌀쌀하다. 본격적인 가을이라는 걸 느끼면서도 이제는 겨울바람이 불어오는 건 아닐까 싶을 정도다. 지난주 토요일(27일)에 참여한 부산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2018 행복얼라이언스 행사에서도 ‘이건 완전 겨울 추위야!’라며 추위에 벌벌 떨어야 했다. 어쩌면 이렇게 갑자기?


 추위에 점점 집 밖을 나가는 게 고통스러워지지만, 그래도 지금이 딱 단풍 구경하기 좋은 시기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나는 대학 강의 시간표가 비어있는 수요일을 맞아 자전거를 타고 간단히 김해 가야사 누리길을 절반 정도 돌기로 했다. 누리길을 한 바퀴를 다 도는 건 역시 좀 어렵기 때문이다.


 가장 가까운 곳에서 자전거를 타고 내리기를 반복하며 이래저래 사진을 찍었다.





 이 사진은 단풍 구경에 나서 처음으로 찍은 사진이다. 마치 이 풍경이 만화에서 본 풍경 같아서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찍었다. 오른쪽 구석에 보이는 자동차만 없어도 훨씬 깨끗한 도로가 느낌을 더 잘 살릴 수 있었을 텐데 아쉽다. 하지만 한국에서는 이렇게 자동차가 주차되어 있는 게 당연한 일이다.


 오죽하면 ‘낭떠러지 바로 앞까지 자동차를 대는 민족’이라고 말하겠는가. 공용 주차장을 이용해야 한다는 제도와 인식이 아직 따라오지 않는 한국에서는 길가 주차가 오랜 관습으로 남아있다. 이제는 이 또한 한국에서 볼 수 있는 하나의 볼거리 중 하나이지 않을까 싶다. 음, 이게 좋은 걸까? (웃음)





 김해 봉황동 유적지로 가는 길에 놓인 벤치와 벤치를 장식하는 단풍으로 물든 나무를 촬영하는 일은 무척 즐거웠다. 괜히 혼자 이래저래 카메라로 사진을 찍고 있으니, 벤치에 앉아 약주를 하고 계시던 할아버지 한 분이 “어이, 우리도 좀 찍어서 올려줘.”라고 말씀하시면서 손가락으로 V자를 그리셨다.


 나는 살짝 당황해하면서도 할아버지들의 모습을 사진으로 담았다.




 DSLR 카메라가 아니라 조금 편하게 사진을 찍고 싶어 아이폰 7 플러스만 가지고 갔던 터라 사진이 이렇게 나올 수밖에 없었다. 밝기 조절이 살짝 부족할 때는 회색 음역으로 흑백 사진 분위기를 주면, 조금 더 느낌이 산다는 말을 어느 사진 블로거 글에서 읽은 적이 있어 위 사진처럼 해보았다.


 그리고 다시 자전거를 타고 조금 달리다가 봉황동 유적지에서 사진을 몇 장 찍었다.









 잔디광장 도서관으로 향하는 길에 본 풍경은 사진으로 찍는 것보다 눈으로 볼 때 훨씬 좋았다. 그리고 가야사 누리길 표지판을 보면서 군데군데 사진을 찍었다. 잔디광장 벤치에는 한 할아버지가 색소폰 연습을 하고 계셨는데, 이런 날에 그 모습을 보고 있으니 ‘이게 사는 거지!’라는 생각이 무심코 들었다.


 과거 <오베라는 남자>라는 영화와 소설을 보면, 오베가 느끼는 사는 의미도 이런 장면에서 무심코 내뱉은 말이었다고 생각한다. 바쁜 일상 속에서도 이렇게 작은 여유를 느낄 수 있는 삶을 살 수 있을 때가 비로소 우리가 ‘진짜 나는 지금, 여기를 살고 있다.’고 말할 수 있는 게 아닐까? 나는 그렇게 생각한다.




 죽은 건지 살아있는 건지 알 수 없는 잠자리는 잠자코 저 자리에 있었다. 잠자리가 살아있다면 아직은 가을이라는 말이고, 잠자리가 죽었다면 가을이 가고 겨울이 오고 있다는 뜻이다. 최근 잠자리를 잘 보지 못했다는 보도를 뉴스에서 들은 적 있는데, 확실히 작년에 비하면 개체 수가 많이 줄어든 것 같다.


 이 또한 사람의 이기심이 낳은 환경 변화가 일으킨 연쇄 작용인 걸까?


 어릴 때 살았던 시골 마을에서는 시골 아이처럼 잠자리채를 들고 잠자리를 잡으러 다니기도 하고, 호숫가에서 소금쟁이와 실잠자리를 가만히 구경한 적도 있다. 이제 앞으로 몇 세대가 더 지나면 이런 추억도 함께 공유하지 못할지도 모른다. 자연이 자연으로 남아있는 지금 천천히 감상하길 바란다.






 한 벤치에서 이렇게 가지고 온 <너의 이름은> 보조 배터리를 가지고 나름 또 분위기를 만들어 사진을 찍어보기도 하고, 김해의 돌담길에서 어디서 본 사진을 흉내를 내 찍고자 하기도 했다. 역시 사진은 ‘잘 찍어야 한다’는 욕심을 버리고, 그냥 눈앞에 있는 풍경을 전하고 싶은 마음으로 찍는 게 좋았다.






 가야사 누리길 안내도를 따라가다 보면 이렇게 가야 기마상도 볼 수 있다. 이 기마상이 세워진 것도 불과 몇 년 전의 일인데, 이제는 완전히 이 자리에 친숙한 장식이 되었다. 그렇다고 파리의 에펠탑처럼 “우리 약속 시각에 가야 기마상 앞에서 만나자!” 하는 사람은 없을 거다. (웃음)


 나는 그렇게 가야 기마상을 지나 경전철 박물관역 횡단보도를 건너 김해 문화의 전당으로 향했다.






 김해 문화의 전당 애두름 마당 앞에 펼쳐진 작은 공간에도 단풍으로 물든 나무와 벤치가 정말 멋지게 잘 어우러져 있다. 다른 단풍 명소를 가지 않더라도 여기만 잠시 지나쳐 걷는 것만으로도 이상하게 기분이 좋아지는 걸 느낄 수 있다. 그만큼 우리는 이 작은 힐링 포인트에서 잊은 여유를 되찾는 거다.


 김해 문화의 전당에서 횡단보도를 하나만 더 건너면, 거기에는 김해 사람들에게 익숙한 공원인 연지 공원이 기다리고 있다.






 오랜만에 가본 농구장 코트에는 농구 골대가 새 그물과 새 골포스트로 바뀌어 있었고, 샛노랗게 혹은 새빨갛게 물든 단풍은 그저 바라만 보는 것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이 모습을 다른 사람과 공유하고 싶어 사진을 열심히 찍었지만, 아무리 사진을 열심히 찍어도 직접 눈으로 보는 것만 못했다.


 만약 김해 시민 중에서 이 글을 읽는다면, 이번 주말에 꼭 시간을 내서 연지공원을 천천히 걸어보기를 바란다. 연지공원에서 볼 수 있는 단풍은 경쟁하듯 쫓기며 살아가야 하는 우리에게 소소한 여유가 되어 기분전환을 할 수 있도록 해주니까. 정말 김해의 연지공원은 타 명소가 부럽지 않은 장소다.






 이날 연지공원에는 가을 소풍을 온 듯한 아이들의 모습도 볼 수 있었고, 점심 시간을 맞아 가볍게 산책을 하는 사람들의 무리도 볼 수 있었다. 나는 자전거를 끌거나 타거나 반복하며 군데군데 사진을 찍으며 오늘을 기록했다. 그리고 천천히 나지막한 스피커에서 들려오는 클래식 음악을 들었다.


 클래식 음악과 바람 소리, 나무가 스치는 소리는 마치 이곳이 가장 편안하고 행복한 곳이라고 속삭이듯 했다. 아래의 영상을 통해서 잠시 책상 앞에서 혹은 스마트폰 앞에서 자연을 느껴보자. 분명, 지금 당장 밖으로 나가서 단풍을 보며 나무 소리를, 새소리를, 바람 소리를 듣고 싶은 욕심이 생길 거다.




 만약 그런 욕심이 생겼다면, 곧바로 외출 준비를 간단히 해서 나가보기를 바란다. 나는 함께 어울리는 친구가 별로 없어서 혼자 단풍 구경을 하고 왔다. 누군가와 함께 하는 건 더 즐거울 수도 있다. 하지만 함께할 사람이 없거나 혼자만의 시간이 필요하다면, 혼자 천천히 가까운 공원을 걸어보기를 바란다.


 파랗게 물든 가을 하늘을 올려다보는 날에는 단풍 구경을 하러 가는 게 최고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