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방학보충수업이 필요없는 현실적인 이유

이름만 '자율'인 학교 방학보충수업


 지금 이 시기면 많은 학생들이 겨울방학을 만끽하고 있어야 하는 시기이다. 하지만, 대부분의 학생들이 방학의 맛을 제대로 느끼지 못하고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대부분의 학생들이 학교의 방학보충수업에 나가거나 아침부터 오후 늦게까지 학원에서 운영되는 '방학 특별프로그램'에 따라서 방학을 하기전과 똑같이 시간을 보내고 있을 것이다. 

 나의 경우에는 중학교 시절 방학을 하게 되면, 언제나 학원에서 실행하는 방학 프로그램으로 인하여 아침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학원에서 내내 강의를 들어야만 했었다. 그리고 고등학교의 방학 때에는 늘 가던 시간에 학교에 가서 '방학보충수업'이라는 명목으로 오후1시 정도까지 수업을 들었으며, 마치면 곧장 학원으로 가는 일상의 반복이었다.

 가만히 위 상황을 보면 웃기지 않은가? 정말 아이들에게 방학을 주는 것인지, 아니면 그저 돈을 더 쓰게 하려고 하는 것인지 모르겠다. 곰곰이 한번 생각을 해보자.

 방학 때에 고등학교에서는 '보충수업을 하면 사교육비가 감소한다.'고 말을 하고 있지만, 대부분의 고등학생들은 학교가 끝난 뒤에는 바로 학원으로 가는 것이 일상화 되어있다. 게다가, 일부는 학원을 가는 이유로 신청해놓았던 방학보충수업을 무단결석하는 경우도 상당히 있다.

 여기서 생각을 해보면, 학교에서 하는 방학보충수업이 현실적으로 도무지 필요성이 없어보인다. 애초에 방학보충수업 그 자체가 모순점 투성이다. 명분은 '자율 방학보충수업'이지만, 사실상은 반강제나 다름없는 수업이다. 왜냐하면, 처음 방학보충수업을 시작하기 전에 '희망/불희망'으로 사전 조사를 하지만, 대부분의 아이들은 자신의 의지가 아니라 담임 선생님이 시키는대로 '희망'으로 체크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희망'을 체크하는 경우가 생기면 담임 선생님은 그 학생을 따로 불려서 야단을 치면서 당장 '희망'으로 바꾸라고 하신다. 정말이지 이름만 '자율'이지 실제로는 반강제나 다름없는 학교 방학보충수업이다.

 이처럼 진행되는 방학보충수업의 질이 높으면 아이들이 학원을 가지 않고 만족을 할 지 모르나, 대부분은 다 기대이하의 수업이고 수업방식은 평범한 학교수업과 전혀 다른게 없다. 오히려 사적으로 보충교재로 쓸 문제집을 더 사오라고 하면서, 아이들이나 학부모들에게 '교육'이라는 명목으로 돈의 지출을 더 늘리고 있다.


방학 보충학습 교재, ⓒ 민중의 소리

  
 나의 경우에는 1학년과 2학년 때에는 반강제적으로 그러한 방학보충수업을 하였었지만, 3학년 때에는 결코 하지 않았었다. 왜냐하면, 정말 나 스스로도 '이것은 시간낭비다.'라는 것을 체감할 수가 있었기 때문이다. 나는 2학년 2학기 부터는 3학년 때에 야자(야간자율학습 - 이것도 말만 자율.)와 방학 보충수업을 전부 다 뺐었다. 어느 것 하나 필요성을 느끼지 못했고, 나에게 이(利)가 되기보다는 해(害)가 되었기 때문이다. 

 '방학 보충수업'의 명분은 '사교육비를 줄인다.' 혹은 '아이들의 공부습관을 방학 때에도 유지시켜준다.' 등의 긍정적인 명분을 내세우지만, 현실적으로는 이득이 거의 없는 것이 방학보충수업이라고 생각한다.  

 나는 그런 불필요한 것을 하지 않기 위해서 선생님께 이유를 적은 장문의 글과 함께 약 1시간에 걸쳐서 대화를 했었다. 이것은 내가 선생님께 대든 것이 아니라 나를 위해서 선택을 했어야만 했다. 그 시절 나의 친구 한 명은 '나의 이후 성적부진에 대해 학교에 책임을 묻지 않겠습니다.'라고 각서까지 썼었다. (그 친구는 집안사정이 안좋아 고려대는 가지 못하고 서울시립대를 갔다. 성적이 아주 뛰어났음.)
 

 방학 보충수업이 성적에 반영 되는 것도 아니고, 학생기록부에 남는 것도 없으니 가지 않아도 아무상관없다. 경험자들은 알겠지만, 방학 보충수업의 첫 주는 제법 아이들이 있지만, 2주차로 접어들수록 그 인원 수는 계속해서 1/3씩 감소하다가 마지막 날에는 오는 아이가 거의 드물다.

 
그러므로 나는 '방학 보충수업'에 가서 돈과 시간 낭비만 하는 학생들에게 "그냥 가지 마!"라고 조언을 해주고 싶다. 차라리 그 시간과 비용을 써서 여행을 한 번 가보거나 문학책을 한 권 더 읽거나 등의 건전한 취미생활을 하는 것이 자신에게 더 도움이 될 것이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75)

  • 이전 댓글 더보기
  • 2012.01.04 18:11

    시간 때우기, 부족한 잠 보충하기...
    그렇게 시간을 보내는 이들도 참 많았어요.
    누굴 위한 보충수업인가 의문도 들었는데... 정말 자율적으로 맡겼슴 좋겠네요.
    방학은 말 그대로 학교를 쉬었슴 좋겠는데 말이죵~~

  • 2012.01.04 19:17

    비밀댓글입니다

    • 2012.01.04 21:12 신고

      그렇군요. ㅎㅎㅎ
      언제나 즐거운 하루하루가 되시길 바랍니다.ㅎㅎ
      올해도 잘 부탁드립니다.

  • 2012.01.04 22:02 신고

    정말 공부하고 싶지 않은 애들도 있는데, 강제적으로 한다고 뭐가 달라질련지;;

  • 빵셔틀
    2012.01.05 00:48

    정작 선생님들은 필수라고 강요하는...
    따른 곳 다 공부하는 데 너만 안해서 뒷쳐진다는 씩으로?
    하지만 대부분의 학교는 자율적이지 아마... ㅠ
    갠적으로 할 사람만 남겼으면 좋겠다요 라고 생각했답니다 크...

  • 2012.01.05 12:35 신고

    공부가 중요한 시기이긴 한데...타율보다는 자율의 의미가 더 컸으면 좋겠습니다~ ㅠ

  • 2012.02.23 10:27

    Thanks, I was looking for information and your blog really helped me.

  • 2012.03.29 18:33

    정말이 문서에서 많은 것을 배웁니다. 공유 주셔서 감사합니다.

  • 빈토
    2013.01.10 08:06

    공부 중요합니다.근데 이걸로 인해 많은걸 놓치게 되요.저는 그냥 신청만 해놓고 2일 나가고 안나갔습니다. 정당화 하기위해 변명만 내놓는거 아니냐 라고 하실진 모르겠으나 2일 나가는 동안 방학이고 엄연히 쉬는기간인데도 나오라는게 어이가 없더군요.학생들이 기계입니까?로봇입니까?유치하자면 저렇게 공부했으면 다 서울대가고 천재였겠네요.열망이 없는 아이들에게 방학 때 백날 가르쳐봐야 부질 없는 짓이고 굳이 보충을 한다면 차라리 방학 중에 아이들 꿈을 키워주는 시스템이 더 효율적인것 같습니다.보충 안나간다고 나중에 사회나와서 불이익이 있는건 아니죠.물론 좋은대학 나오면 취직 잘되는게 한국사회지만 그래도 돈은 벌어먹고 삽니다.어쨋든 저도 나가지 말길 추천 차라리 방학 동안 여행 하시든 운동해서 체력을 길르시든 그편이 낫습니다.

    • ㅅㅂ
      2013.12.03 00:07

      10000000프로 공감합니다

  • ㄱㄹ
    2013.01.11 05:12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공감되는 부분이 많네요! 학기 중에도 학생들을 힘든 스케줄에 뺑뺑 돌려가며 고생시키면서, 40일 정도의 휴식 기간도 주지 않으면 안 되죠. 강제로 앉혀 놓으면 뭐합니까? 어차피 할 사람은 어떻게든 하고 안 할 사람은 하지 않겠죠. 학교에서 말하는 그 중요한 기간에 스스로 하고 싶은 걸 찾거나 한다면 더 뜻 깊고 후에 도움되는 날들이 되지 않겠습니까? 많이 공감되었고, 글 잘 쓰셨네요. 보는 내내 맞다며 맞장구 쳤습니다!

  • 2013.01.14 22:53

    많이 공감되었고, 글 잘 쓰셨네요. 보는 내내

  • 2013.02.28 18:38

    그는 행복하고 평화로운 시간을 보냈다고 고백합니다

  • 2013.03.04 23:05

    이번에 고졸채용 복사 붙여넣기 한애들도 붙고, 짧게 성의 없이 쓴 애들도 붙엇다던데

  • 2013.03.16 22:42

    언급하는 또 다른 중요한 점은 당신이

  • 2013.04.02 11:25


    주권국가로서 기본 법을 제정하고 나라의 뿌리를 세운 날인만큼 태극기를 게양해 제헌절의 의미를 다시 한번 생각해봐야

  • 2013.06.08 05:42

    디자인은 제품이나 서비스의 연속적인 외층에 자신을 표현 끝난다 인간이 만든 창조물의 근본적인 영혼입니다.아이맥은 색상이나 반투명 또는 쉘의 모양이 아닙니다.아이맥의 본질은 각 요소가 함께 재생하는 최고의 가능한 소비자의 컴퓨터가 될 것입니다.

  • 2013.06.10 00:37

    방학 보충수업이 성적에 반영 되는 것도 아니고, 학생기록부에 남는 것도

  • 2013.07.18 12:14

    오른쪽 일정한 규칙을 가지고 할 것인가?

  • 비염
    2013.12.03 00:18

    정말 공감합니다.저같은 경우는 정말 공부도 못하고 흥미도 없는데 방학때 보충안나올사람 물어봐놓고 손들었더니만 그사람들 따러 불러서 이유물어보고 부보님하고 상의하라고 하더군요 그래서 부모님한테 말했는데 이미 담임년이 부모님 설득시킨 싱태였습니다. 더군다나 저희 부모님은 보수적이시라 야자나 보충같은건 꼭하라고 그러거든요 ㅡㅡ; 그래서 부모님이 보충꼭하라고 온갖욕을 다하더라군요. 어쨋든 어차피 다 강제적으로 시킬꺼면서 안할사람은 왜 물어보고 희망 불희망 종이는 왜 나눠주는지 모르겠네요. 정말 종이 아깝습니다 . 진짜 그래놓고 보충땐 문제집사오라고 하고 방학때 진도나가니까 안나오면 손해라고 협박합니다. 점점 방학의 뜻을 잊혀가는것 같네요. 정말 방학때도 평소와 같이 여섯시에 일어나야된다는게 정말 빡치고 도움도 전혀안됩니다. 더군다나 제가 저희학교 보충수업 클라스를 또 알기에 더욱 나가기 싫네요..ㅋㅋ 정말 돈지랄이라는 말은 이럴때쓰라고 있는것 같네요..

  • 2014.05.12 18:38

    나는이 주제에 대한 대학의 논문을 완료하는 데있어 귀하의 게시물은 내가 그것을 달성하는 데 필요한 사실과 수치에 저를 도왔다. 건배!

  • 김수지
    2016.01.03 18:44

    이 글 공감하면서 읽었네요 ㅜㅜ 하지만 내일 보충학습가야되는 현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