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식장에서 느낀 바뀌어야 할 한국의 결혼문화

반응형

결혼식장에서 느낀 바뀌어야 할 한국의 결혼문화

 

 지난 주 일요일에 친가쪽의 사촌누나의 결혼식을 갔다왔습니다. 평소 왕래가 자주 없었던 관계이기에, 형식상 참여만을 위해서 참석했었죠. 저는 이곳에서 한국의 결혼식 모습을 보며, 상당히 많이 바뀌어야할 필요성을 느꼈습니다. 왜냐구요?

 그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최우선적으로, 여기가 결혼식장인지 아니면 그저 시장바닥인지 구분이 가질 않았습니다. 사람들은 결혼식을 할 때, 이런저런 꾸미기를 좋아합니다. 결혼식장에서 결혼을 못하면, '칫!' 하면서 내내 살면서 한이 되는 경우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돈이 들더라도, 웨딩홀을 일정시간동안 빌려서 결혼식을 거행합니다.

 하지만, 그게 너무나 지나칩니다. 보통 웨딩홀에는 하루에도 몇 커플씩 결혼을 하는 것 같습니다. 아래 사진을 보면, 누가 누구의 손님인지 결혼식은 진행되고 있는지 조차도 제대로 알기가 힘듭니다.


 솔직히 말하자면, 놀랐습니다. 이곳 식장에서만 하루에 6번 가량의 결혼식이 진행이 되더군요. (' 근데, 왜 이렇게 출산율도 낮고, 결혼율이 낮은거야?' 라고 생각했습니다.) 저희 가족은 제 시간에 도착을 했습니다만, 드라마에서 보는 결혼식 분위기는 개똥입니다. 그저 사람이 와글와글한 시장통이더군요. 식장내에서는 자기 가족을 찾아서 두리번두리번 거리는 사람과 그저 멍하니 서있는 사람 등 다양했습니다.

 결혼식은 분명히 아주 의미있는 행사입니다. 하지만, 이렇게 엉망으로 하는 것을 보니, 그냥 지나가는 사람 모아놓고 원맨쇼를 하는 것처럼 보이더군요. '이렇게 할거라면 차라리 결혼식을 하지 않는 것이 더 낫지 않나?' 라는 생각마저 들었습니다. 꼭 사람들 앞에서, 이렇게 할 필요가 있나요? 만약, 해야된다고 하더라도 제대로 형식을 거쳐서 좀 바뀌었으면 좋겠습니다. 쿤다다다님이 말씀해주신 일본의 풍습처럼 말이지요. 이거 무슨 시장바닥도 그런 시장바닥이 없더군요.  ( 쿤다다다님의 포스팅보러가기 )



 두번째는 가족이 결혼한다고 해서, 능력도 되지않으면서 무리하게 이것저것을 해줄려고 하는 것입니다. 결혼한다고 하면, 집에서 돈이 되든 안되는, 카드를 팍팍 긁으면서 일단 뭐든 선물해주고 봅니다. 심지어 사채까지 썼다는 사례도 들은 적이 있습니다. 자신의 체면치레를 차리기 위해서 말이지요. 저는 그 모습을 보면서, 정말 이렇게 한심할 수가 없다고 느꼈습니다.

 가족이 결혼을 하면, 진심으로 축하해주고 자신의 능력껏 선물을 해주면 되지, 왜 그렇게 오버를 해서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그까짓 체면치레가 도대체 얼마나 중요하길래, 자신의 가정까지 내팽겨쳐가며 빚을 만들어가며 하는 건가요?


 지나치게 주는 것도 문제고, 지나치게 원하는 것도 문제라고 저는 생각됩니다. 저는 우리나라에도 프랑스의 한 가지 문화가 도입되었으면 좋겠습니다. 프랑스의 결혼문화에는 선물 리스트라는 것이 있습니다. 이 선물 리스트에는 받고 싶은 선물을 하나씩 적어둡니다. 이것을 보고, 주위 사람들은 자신의 형편에 맞게 주고 싶은 선물을 선택합니다.
 
 우리 한국도 그런 문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필요한게 아니라, 반드시 바뀌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만약 바뀌지 않는다면, 결혼식은 축복받는 날이 아니라 주위 가정을 무너뜨리는 악몽의 날이 되고 말 것입니다.


  제가 조금 지나치게 표현을 했을지도 모르지만, 바뀌어야 할 것은 바뀌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82)

  • 이전 댓글 더보기
  • deutschland
    2011.01.20 18:38

    맞아요, 한국의 결혼문화, 겉치레 허영문화.. 정말 심각합니다. 댓글 다신분들중에, 바뀌어야 하는데 막상 당사자가 되면 구습에 따르게 된다는 말에 전적으로 공감합니다. 특히나 어르신들이 개입하게 되면 아주 그냥.... 허세 쩝니다... 돈이면 다 된다는 걸 은연중에 심어주는 각종 매스컴이며 드라마도 문제라고 생각됩니다. 저도 독일에서 지내면서 한국이 말도 안되게 허세에 돈지랄에 찌들어가는 것을 보고 많이 씁쓸해 합니다.
    돈으로 인한 스트레스, 빡빡한 일문화, 단절된 가족문화 등등을 그저 다시 돈으로 자위할려고 밖에 보이지 않는군요.

  • 2011.01.20 19:54 신고

    @.@ 흠. 그런데, 지금 결혼식장에서 그렇게 결혼하는 것이 그나마 싸게 하는 것이라는 것이....
    돈이 아닌 선물을 주고 받을 날이 올 지 모르겠습니다. @.@

  • 2011.01.20 20:03 신고

    개인적으로 장례식문화도 바뀌었으면 좋겠습니다 ㅎ

  • 2011.01.20 21:35 신고

    저렇게 하루에도 결혼하는 분들이 많군요 시장바닥처럼 복잡하다니 참

  • 2011.01.20 21:40 신고

    저도 예전에 일본 결혼식을 다녀와서 포스팅 한 적이 있어요.
    그거 보면서 정말 많은 생각이 들더라구요^^
    우리 결혼식 문화 바뀌어야죠 암암.

  • apple
    2011.01.20 21:48

    맞아요 진짜! 결혼식 갈때마다 느끼는 점... 주위를 둘러보면 이게 결혼식인지 5일장에 온 시골어른들 수다잔치인지... 앞에서 주례는 말하고 있는데 의자에 앉은 어른들은 아랑곳 않고 큰소리로 떠들시더군요. 또 식권만 받으면 얼굴도 안보고 밥먹으러 내려가는 거 보면 무슨 부페에 환장했나 싶어요.
    저는 정말 정말 그런 결혼식은 하기 싫은데... ㅠㅠ

  • 2011.01.20 22:42

    비밀댓글입니다

  • 2011.01.20 23:28 신고

    요즘 결혼식 속도도 장난이 아니어서요, 사실 어떤 의미가 있는지도 살짝 의심이 갈 때가 있습니다..

  • 2011.01.20 23:49 신고

    으악, 남 결혼식에 빚을 져서야. 근데 솔직히 부담이 됩니다. 어떤달은 월급의 70%가 경조사 비용으로 나가는 경우도 있습니다. 아고 이럴땐 정말 거지로 살곤 하지요. 물론, 쿤다다다님의 일본 결혼식에 비하면 조족지혈이지만 말입니다.^^

  • 2011.01.21 00:59 신고

    저는 딱 제가 아는 지인들만 소수정예로 불러볼까 생각중이에요..^^

    아참, 그리고 구글 크롬으로 들어왔는데.. 위험 페이지로 뜨네요..ㅡ.ㅡ;

  • 2011.01.21 01:51 신고

    개인적으로 저는 일본식 결혼 문화가 좋다고 생각^^
    일부 친한지인들과 가족들만 참여하는 결혼식이고,
    우리나라 결혼식장처럼 몇시간 하는것이 아니라
    한 장소에서 아침부터 저녁까지 축하하는 문화.

    단,결혼식 참여인원이 적은 관계로 부주금이 일인당 상당히 비싸다고 하네요 ㅎ
    30~40만엔+_+;?

  • 2011.01.21 03:13

    남녀의 만남과 이별은 정해져있습니다
    헤어지거나 결혼하는것은 운의 작용때문이지요
    한번 읽어보십시요
    http://blog.daum.net/young9929/44

  • 2011.01.21 06:02 신고

    진짜 콩볶듯이 끈나고, 치뤄지는 결혼식...
    정해져있는 결혼시간, 정말 싫습니다.
    허나 결혼식을 준비하는 측도 문제지만, 하객들도 문제인것 같습니다.
    이미 익숙해진 결혼식이라, 축의금을 계좌이체로 쫘주기만하고...
    바쁜일상이라지만 뭐 그런 비상식적인...
    축하해줄 자리를 빛내주는 것만도 거액의 축의금보다 빛이 날거라 생각됩니다.

  • sohndoukkang
    2011.01.21 06:59

    허영심이 지나친 결혼. 즉, 보이기 위한 결혼... 그래서 빚안고 결혼한다는... 그래서 빚잔치라는 말까지 한다는 소리를 들은적이... 시장바닥 그리고 경건함이 부족한 결혼식, 참 답이없다는.... 캐나다에서 일년에 몇번씩 결혼 초대받는 난 결혼식에 가면 정말 상황에 맞게 하는것 같아 보기도 좋고 기억에도 오래 남는다는. 모두들 학생인지라 결혼 준비는 길면 1년 적어도 6개월하고 결혼은 자기의 힘으로, 형편껏 준비하는데... 부모님 도움은 정말 필요한 부분만 받고 나머지는 자기 힘으로 하는데 가끔 한국 결혼식이 이렇게 진행되었음 하는 바램이 생긴다는....

  • 외국것 좋아하는놈
    2011.01.21 07:10

    미친놈! 각자의 나라에는 고유의 풍습과 전통 사회의식이 있다. 그게 좋을수도 나쁠수도 있다 그걸가지고 다른 나라 풍습이 이렇고 저러니 따라가자니 고치자니 개 똥씹는 소리는 옳지않다. 각자의 나라에서는 더러는 불합리하고 좋지않은 풍습일지라도 전통을 유지한다 왜 뻑하면 다른나라는 어떻고 우리는 이렇니하며 중심 못잡는지 모르겠다 존심도 없고 우리의 것을 아주 나쁜것으로 만들어 버리는 개 똥 같은 습성이 있다. 보소! 패배주의와 종놈 관습이 아직도 남아 있소/ 아님 내거는 천하고 남의것은 귀하게 보인남 /백인 우월주의에 동참하고 싶어!그럼가라 가서 오지마라 당신은 외국가서 그나라의 어던 풍습니나 전통을 보고 왔을때 잘못된점이 있으면 고치라하나 그냥 그렇구나 하고 오지 굿이 탓하지말고 즐기면되지 우리의 결혼 풍습이 저렁지 않았지 다 설양 풍물 따라가려다 보니 이것도 저것더 아니 어정쩡한 습관이 된거지 이 떨거지야 가라 프랑스로 오지마라

    • 이거 뭐야.
      2011.02.22 15:13

      무서웡~

    • 풍습, 전통 다 좋은데
      2011.04.02 20:24

      '좋은' 것이 반.드.시. '옳은' 것은 아니거든요?
      문제가 있고 고쳐야 할 부분이 있으면 고치는 게 맞음!

  • 2011.01.21 18:50 신고

    무라카미 하루키 소설에보면 '결혼식장도 일종의 공장인 까닭'이라는 제목이었는데 아주 공감이 됐습니다.

  • 글쎄요...
    2011.01.22 00:51

    한국에서의 결혼은 단순히 사랑하는 이성 간의 결합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그 이성의 가족과 친척의 결합까지도 의미하니까 당분간은 이런 한국의 결혼풍습이 유지될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결혼하는데도 출산율이 낮다고 말씀하셨는데, 이렇게 결혼하니까 출산율이 낮은 것입니다. 이렇게 돈이 많이 들어가는데 누가 결혼을 하고 애를 낳겠습니까? 결혼하고 애 낳아서 키우는 비용이 너무 많이 드는 지금의 현실을 저는 보면서 절대 결혼하지 않고 애도 절대 낳지도 키우지도 않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뭐, 그 이전에 자랑스러운 모태솔로입니다만...) 돈이 엄청 많지 않은 이상에는 연애니 결혼이니 출산이니 다 불장난입니다. 냉엄한 현실을 항상 직시해야 합니다.

  • 2011.04.02 22:12

    현실적이고 독립적인 결혼식이 되야 한다고 생각해요.
    일생일대의 그 중요한 날을 본인들의 의지로 하는건 당연하구요.
    누군가에게 기대지않고 모든걸 독립적으로 하다보면 그런 허위허식이 줄어들겠죠.
    어쨌든 민감한 문제이기도 하면서 꼭 변화가 필요한 관습이 아닌가 싶네요.

  • joel
    2011.04.03 03:04

    알면서도 어쩔수 없는거지 ㅋㅋㅋㅋㅋ
    축의금 장사 해야니까 ㅋㅋㅋㅋㅋㅋ

  • 2011.04.23 11:31

    그래요. 저도 평소에 항상 생각하고 있던 건데요
    우리나라는 이게 결혼식인지 뭔지.. 후다닥 끝내고.. 결혼의 진정한 의미가 없습니다.
    꼭 개선해야할 문화라 생각해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