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VS이청용, 실로 흥미로웠던 코리안 더비


박지성VS이청용, 실로 흥미로웠던 코리안 더비




 여러분들도 보셨나요? 한국시간으로 26일 오후 7시 50분에 벌여졌던 맨유VS볼튼의 시합. 이 시합에서 이청용과 박지성이 맞붙었는데요, 정말 뭐라고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이청용은 볼튼에서 선발출전을 헀고, 박지성은 후반 7분 교체출전을 했습니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두 명의 영웅이 맞붙는 순간 경기는 더욱 눈을 뗄 수가 없었지요. 

 개인적인 이야기를 조금 하자면, 처음에 퍼거슨감독이 박지성을 선발로 내세우지 않아 ' 또 박지성 안내보내는 거 아냐?' 라고 생각했었지요. 그래서 볼튼을 ' 박지성이 안나온다면 볼튼, 이청용을 중심으로 이겨버려라!! ' 라고 응원을 했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선제골이 터져버리더군요. ' 우왓!, 우왓!" 하면서 경기를 계속해서 보았습니다. 후반 8분 박지성이 긱스와 교체출전을 하더군요. 그때부터 저는 어느 한 쪽팀의 응원을 그만두고 우리 선수들만 응원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대로 맨유와 볼튼의 시합은 2:2로 승부를 가리지 못한 채 무승부로 끝났습니다. 박지성과 이청용 둘 중 한 명이 승부를 가리는 쇄기골을 넣는 장면을 보고 싶었는데, 조금 아쉽더군요. 두 플레이어는 나란히 평점 7점을 받았습니다. 어제의 시합을 본 사람들이라면 이청용이 이제는 완전 EPL에 녹아든 것을 확신하셨을 겁니다. 이청용은 맨유를 상대로 그 정도로  활약을 했던 것이지요. 


 이청용의 성장을 볼 수 있었던 맨유전


 이 날 이청용은 선발로 출전하여 전반 4분만에 위험적인 장면을 보여주며 맨유 수비진을 긴장시켰습니다. 또한 여러번 찬스를 만들어냈고, 동점골의 결정적인 역할까지 해냈습니다. 이전에 이청용은 맨유와 시합이 붙었을 때 , 다소 밀리는 모습이 강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밀리지도 않고 상대방을 끝까지 잘 괴롭혀주었지요. 많은 축구블로거님들과 분석가님들이 그토록 이청용을 칭찬하는 이유가 바로 이러한 성장이 독독히 보였기 때문입니다. 박지성이 파울까지 받으며 이청용을 수비했다는 것이 또 하나의 증명이 아닐까요?

다음 이미지에서 ' 박지성 이청용' 으로 검색한 화면


 이 날 영국 스카이 스포츠에서도 박지성과 이청용을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영국 스카이 스포츠는 맨유-볼턴 전 선수 평점에서 이청용, 박지성에 대해 나란히 7점을 부여했다. 이청용에 대해 스카이스포츠는 '맨유와 기꺼이 맞서 싸웠다(Willing to run at United)'고 평가했고, 박지성에 대해서는 '맨유가 반격할 수 있도록 도왔다(Helped United fight back)'면서 활약상을 높이 평가했다.


  이 날의 경기에서 박지성과 이청용 두 선수에게 공격 포인트를 기록할 수 있었던 아쉬운 장면이 많이 나왔었습니다. 또한 각자 자신의 역할을 너무나 잘해주었기 때문에 팽팽한 경기가 되었고, 경기를 바라보는 팬들이 열광을 할 수 있었지요. 서로 각자 다음 시합에서는 꼭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길 바랍니다. 사실상 마지막 추석연휴였던 일요일 밤을 뜨겁게 달궈주었던 코리안 더비. 우리들에게 강하게 남아있을 것입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0)

  • 2010.09.28 07:10 신고

    저는 보지 못했는데 미쿠루님 포스팅을 보니 꼭 보고 싶네요.
    멋진 경기를 펼치고 있는 박지성,이청용 이 두사람에게
    무한 박수를 보냅니다.

    • 2010.09.28 14:08 신고

      무한 박수 ~ 짝짝짝짝짝

      동영상은 다음에서 볼 수 있어요. 하이라이트 보시길 강추!

  • 2010.09.28 07:32 신고

    두 선수 모두 무난한 경기력을 보여줬죠. ㅎㅎ
    내심 골까지 기대하고 있었지만 두 선수가 같은 무대에서 뛰었다는 사실만으로도 감동이네요. ^^

    • 2010.09.28 14:10 신고

      전 감동보다는 아주 재미있게 보았었죠 ㅎ

  • 2010.09.28 07:51 신고

    ㅠ ㅠ 이경기 꼭 봐야는데요 ㅋ

    아직 못봤다는 ...

  • 2010.09.28 08:25 신고

    어제 이웃분 포스팅에서 봤는데 너무 멋지더라구요 !
    앞으로 많은 선수들이 진출해서~
    이런 장면들을 더 자주 볼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 2010.09.28 14:11 신고

      그러게요~
      제 2의 박지성. 제2의 이청용을 기대해봅니다.
      아니 제3,4,5, 도 말이지요 ㅎ

  • 2010.09.28 08:56 신고

    경기를 못봤는데
    두 선수 모두 멋진 활약을 펼친 모양이네요.^^

  • 2010.09.28 09:56 신고

    한국선수가 둘 나와서 양쪽에서 나란히 좋은 평점에 결과도 비겼다니 가장 좋은 경우가 아닐까요? 물론 맨유는 좀 안됐지만.. 박지성과 이청용의 파이팅을 빌어봅니다^^

    • 2010.09.28 14:12 신고

      다음에는 꼭 골 장면을 볼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 2010.09.28 10:14

    아, 그 발차기 정면 떠오르네요. 자칫 부상이라도 당했다면...ㅎㄷㄷㄷ
    암튼 멋진 선수들이에요.~~

  • 2010.09.28 10:43 신고

    많은 축구블로거와 전문가들이 이청용을 칭찬하는군요. 이유있는 칭찬은 좋은 것 같아요.

  • 2010.09.28 11:12 신고

    두 선수가 나란히 평점을 잘 받았군요.
    아침에 뉴스를 보면서 아차했답니다.
    좋은 소식 고마워요.^^

  • 2010.09.29 19:08 신고

    정말 볼튼측에서 선제골이 나올때는 참 좋았었죠.. 이청룡의 발끝에서 시작되었으니...
    그리고 볼튼 두번째 골 나올땐 참... 하필 거기에 박지성이 있었는지... 전 혹시나 두번째 골이 박지성때문에
    먹었다고 논평이 나올까봐서 조마조마 했는데
    다행히도 평점이 좋네요...

    • 2010.09.29 20:09 신고

      박지성이 아니였으면 그건 노마크로 슛을 넣을 수 있었던 장면이었죠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