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창용이 계속해서 야쿠르트에 남아줬으면 하는 이유

임창용이 계속해서 야쿠르트에 남아줬으면 하는 이유




 지금 일본에서 임창용하면 모르는 사람들이 없을 것입니다. 임창용은 현재 야쿠르트 스와로즈의 마무리 투수로써 아주 뛰어난 기량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올 시즌이 끝나면 임창용의 계약이 끝나면서 '메이저리그 설' , ' 요미우리설' 등 갖가지 설이 다 나오고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연봉인상이 엄청나게 파격적이 될 것이라는 것이라는 것은 확신합니다. 만약 야쿠르트가 시즌 초반 부진을 하지않았더라면 지금 세이브 1위는 임창용이 되어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현재 세이브 1위가 아니더라도 자책점은 가장 낮으며, 모두가 임창용이 최고라는 것을 인정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160KM의 뱀직구와 다양한 변화구를 구사하며 타자를 압도하는 위력을 가진 선수이니까요.

손가락 버튼 눌러주세요-


 계약이 끝난 후에 임창용이 선택할 수 있는 길은 아주 많습니다. 하지만 저는 임창용이 야쿠르트에서 계속 남아있어줬으면 좋겠습니다. 저는 임창용이 야쿠르트에 계속 남아 전설이 되었으면 합니다. 이것은 저의 개인적인 욕심일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왜 임창용이 계속 야쿠르트에 남아줬으면 하는가는 아래의 구체적인 이유 때문입니다.


1. 하나의 전설이 되었으면 한다.


 지금도 야쿠르트 팬들이 임창용을 응원하는 것을 보면 정말 놀랍습니다. 한글로 ' 임창용, 힘내라! ' 라고 적힌 플랜카드를 들고 응원을 펼치고 있으니까요. 저는 그러한 임창용이 다른 팀으로 옮기지 않고 한 팀에서 유종의 미를 거뒀으면 좋겠습니다. 야쿠르트의 살아있는 전설로 말이지요. 많은 홈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임창용이 계속해서 야쿠르트에 애정을 보여준다면 그 인기는 더 치솟을게 분명합니다. 임창용이 야쿠르트의 한 전설 마무리투수로 자리를 확보한 채 은퇴를 하게 된다면 후에 한국선수들이 야쿠르트로 진출할 때도 상당히 도움이 되리라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2. 야쿠르트에서도 우승을 할 수 있다.


 현재 이승엽이 요미우리를 떠나 야쿠르트로 이적할 것이라는 기사를 자주보고 있습니다. 만약 그것이 사실이 된다면 저는 임창용과 이혜천,이승엽이 한 팀에서 뛰는 것을 꼭 보고 싶습니다. 야쿠르트가 시즌 초반 흔들렸던 이유가 타선의 부진때문이었습니다. 만약 이승엽이 야쿠르트의 타선에 활력을 넣어줄 수 있는 선수라면 내년에는 포스트시즌에 진출에 더욱 희망이 밝을 것입니다. 거기에 중간계투 이혜천에 마무리 임창용이 더해 야쿠르트를 일본 시리즈 우승으로 이끌었으면 하는 바입니다. 큰 팀에서 역항을 하는 것도 좋지만, 성장하고 있는 팀을 위로 끌여다 놓는 것 또한 선수로써 정말 멋진 일이라고 생각되기 때문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야쿠르트에 있으면 우승 절대로 못해본다고 말하지만, 야쿠르트가 다른 팀에 비해 좋지 않았던 것은 운이었습니다. 현재 야쿠르트 또한 우승을 노릴 수 있는 전력을 갖추고 있는 팀입니다.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 모릅니다. 야쿠르트에는 뛰어난 타자 화이트셀,아오키,덴토나 등이 있고, 투수들 또한 뛰어난 선수들이 상당히 있습니다. 야쿠르트 또한 우승을 노릴 수 있는 팀이라는 것이지요. 여기에 이승엽이 야쿠르트로 이적해 확실히 역할을 해준다면 최강의 팀이 되지 않겠나요?






 현재 임창용은 33세이브로 자신의 세이브 기록을 타이했으며, 앞으로 세이브 6개를 더 보태면 일본통산 100세이브가 됩니다. 이 임창용이 FA시장에 나오게 되면 엄청난 난리가 날 것은 기정사실입니다. 이미 야쿠르트에서도 임창용에게 잔류를 요청했다고 합니다. 저의 개인적인 욕심으로도 임창용이 야쿠르트에 계속 잔류해주었으면 합니다. 한국인 최초로 일본 한 팀에서 끝까지 마쳐 전설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2)

  • 이전 댓글 더보기
  • 2010.09.30 07:12 신고

    저도 몇배의 돈이 문제가 아니라 명예를 생각하면 임창용이 은퇴까지 계속 남아서
    야쿠르트의 전설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멋있지 않나요?
    일본속의 자랑스런 한국인,.생각만해도 좋습니다. ㅎㅎ

  • 2010.09.30 07:39

    비밀댓글입니다

    • 2010.09.30 11:48 신고

      ㅋㅋㅋ 저도 중학교2학년 때부터 친해졌답니다~

  • 2010.09.30 08:04

    비밀댓글입니다

    • 2010.09.30 11:48 신고

      메이저도 좋지만..전 남아줬으면 하는 바람이에요 ㅎ

  • 2010.09.30 08:08 신고

    저도 단순히 돈을 보고 팀을 옮기는것보다는
    야큐르트에 전설로 남아있었으면 좋겠네요 ^^;;;

  • 2010.09.30 08:18 신고

    임창용 사이드암 폼을 정말 좋아합니다. 임창용 화이팅입니다!!

  • 2010.09.30 08:19 신고

    해외에서 활약하는 것도 좋지만~
    야구장에서 보는 임창용이 그리워요ㅠ
    삼성팬이 아니라서 임창용이 올라오면 욕을 하면서 봤지만,
    그래도 깔끔한 마무리는 정말 멋있었죠^^

    • 2010.09.30 11:49 신고

      하하하하 ㅋㅋㅋ

      전 WBC때 야구를 좋아하게 되었고 그 후로는 해외파들을 눈여겨 보고 있답니다 ㅎ

  • 2010.09.30 08:46 신고

    야구선수들에게 좋은 성적은 연봉과 직결되죠.
    하지만 명예를 쫓는 선수로 남아 더 좋은 실적과
    인기를 누리는 선수가 되길 바랍니다.

    • 2010.09.30 11:50 신고

      충분히 야쿠르트에서도 최고의 대접을 받으면서 지낼 수 있기에 부담을 앉고 다른 곳에 이적하는 것보다는 남아서 전설이 되는 것이 더 좋을 거에요 ㅋ

  • 2010.09.30 08:55 신고

    동감입니다. 저도 레전드로 남아주길... 기대합니다.
    멋진 블로그 잘 보고 갑니다~★

  • 2010.09.30 09:08 신고

    저도 차라리 야쿠르트에 남아 우승전설을 만들어주길 바랍니다. 요미우리 가서 소모되다가 쓸쓸히 돌아오는 모습은 보고 싶지 않네요;;

  • 2010.09.30 09:52 신고

    한 팀의 레전드로 남는것도 좋을 것 같네요.. ㅎㅎ
    일본리그에서 한국 선수들이 잘 하는것 같아 기분이 좋습니다. ^^

  • 2010.09.30 11:24

    야쿠르트가 다른팀에비해 좋지 않았던게 운이었다고요??
    공감하기 힘들군요....어떤 근거로 그런 말을 하는지...


    그리고 임창용이 다른팀 가더라도 저런 흔한 한글 푯말 응원
    충분히 할수 있습니다.

    • 2010.09.30 12:32 신고

      초반 시즌 부진이 운이 없다는 겁니다.
      부진하든 잘하든 그것은 실력도 있겠지만 운도 강하게 작용하는 것이니까요


      한글 푯말 응원만이 아니라 모든 것을 총체적으로 이야기하는 겁니다

  • 2010.09.30 13:31 신고

    내년 거취가 상당히 기대되고 궁금해지네요 ^^

    • 2010.09.30 19:00 신고

      그러게요~ 시즌 마무리가 다가오면 올 수록 더욱더 기대가 된다는 ~

  • 2010.09.30 14:37 신고

    운동에 문외한이고 별로 관심도 없는 저도 임창용선수 얘기는 정말 많이 들은것 같아요^^

    임창용선수 야쿠르트에 남아서 전설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 2010.09.30 15:51 신고

    선수들에게는 명예와 돈 중에 갈림길이 존재하는 것 같아요.
    저는 기아 팬인데, 그런면에서 이종범은 영원한 주장이죠.
    해태시절부터 몇년을 기아에 있었는지..
    임창용 선수가 어디에 있든 응원하고 싶습니다. ^^

    • 2010.09.30 19:01 신고

      저도 마찬가지에요.
      하지만 기왕이면 야쿠르트에 남아 전설적인 마무리 투수로 마무리 했으면 좋겠어요

  • 2010.09.30 16:14 신고

    운동선수가 돈을 보고 움직이기 시작하면
    그때부터는 더이상 운동에 대한 열정이 사그라 들지 않나 생각됩니다.
    물론 프로선수는 몸값으로 모든것을 대변하기도 하지만...
    임창용 선수 같은 경우 야쿠르트에서 적응도 잘 했고,
    좋은 성적도 내고 있으니 계속 남아서
    멋진 모습을 보여주는것이 더 좋지 않나 생각되네요 ^^

    • 2010.09.30 19:02 신고

      우와 어찌 제가 처음 생각했던 것과 판박이실까 ^^ ㅋㅋ

  • 2010.09.30 18:47 신고

    창용씨 홧팅 하세요+_+

  • 2010.09.30 19:20 신고

    다른데 가더라고 제발 요미우리는 안갔으면 좋겠어요..;;
    거긴 정말 한국선수들의 무덤인듯..

    • 2010.09.30 22:42 신고

      그러니까요.
      뭐든지 조금 자유롭게 즐길 수 있으며 해야되는데
      요미우리가면 강박관념밖에 없는 듯 싶어요

  • I Want new phone!
    2010.09.30 21:11

    메이저의 도전하는 모습도 보고 싶고...참 갈등이네요.
    생각해 봅시다 메이저리그 시카고 컵스에서 100년만의 우승멤버중 하나가 된다면..
    바람의 도시답게 임창용의 뱀직구는 언터쳐블이 될 수 있지 않을까요?
    만약 일본에 남는다면 야쿠르트가 좋습니다. 스몰마켓에서 레젼드가 된다면
    나중에 후배들이 진출하는데 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아무래도 요미우리같은 곳은
    타석에서 보여주는 것을 많이 기다려주지 않는 곳이니

  • 크로스게임
    2010.10.01 00:50

    셋, 터치,H2,크로스게임의 작가가 야쿠르트 팬이다.
    만화화 될수있다는 말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창용 황이팅
    2010.10.01 15:55

    임창용선수 인터뷰보면, 본인이 요미우리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고 한 말 있어요...
    제 생각에는 요미는 안 갈것 같습니다. 한신? 이왕이면 메이저리그 가서 마무리로 뛰는 것도
    보고싶어요... 야쿠르트에서 연봉 대박나기는 힘들고요...지금 야쿠르트에서 뛴 연봉도
    충분히 봉사정신 발휘한거예요... 명예라고 말하지만, 임창용선수가 잘하니까 일본 팀에서
    쓰는 거구요... 그는 어쨌든 "용병" 이니까요. 인터뷰보면 본인도 용병임을 철저하게 인식
    하고 있어요. 그래서 언론접촉도 별로 안하고 올시즌을 위해 성근옹과 훈련한거잖아요...
    정말 대단하죠?? 저는 메이저 갔으면 좋겠어요. 죽이되든, 밥이되든... 더 나이들기 전에
    꿈에 무대인 메이저에서 뛰어도 보고요...선수인생이 5년정도 남았으니까요. 그리고 야쿠르트는
    팬층도 너무 얇고, 구단지원도 허접해요. 일본에서 선수인생을 마무리 짓는 다면 한신이
    낫다고 봐요~~^^

    • 2010.10.01 20:52 신고

      한신도 엄청난 팬을 가진 구단 중 하나니까요 ㅎ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