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김해까지 25000원이라고요!?


김해까지 25000원이라고요!?



 이 일은 제가 서울에서 KTX를 타고 부산 구포역에 내렸을 때 있었던 일입니다. 당시 저는 하록킴님이 선물로 주신 '미쿠루 피규어'와 소녀시대 포스터, 물통,우산 등 물품등을 큰 종이가방에 넣어서 들고 있었습니다. 구포역에 도착해서 데리러 올 수 있는지 묻기 위해 어머니에게 전화를 걸었다. 하지만, 어머니가 데리러 올 수 없다며, 버스타고오거나 택시를 타고 오라고 하시더군요. 그래서, 저는 택시비가 얼마나 들지 모른채, 역앞으로 갔습니다. 역 앞에서는 택시기사들이 사람을 모으고 있었습니다. 이렇게 소리치면서 말이지요.

 ' 김해,양산,XX(모르겠음 기억이 안남) 갑니다 ' . ' 혹시 가시나요?


 내가 다가가서 비용이 얼마나 드는지 물어보았다. 아저씨가 ' 25000원이다. ' 라고 대답하더군요. 순간, 너무나 비싼 요금에 ' 정말요? , 왜 그렇게 비싸지요? ' 라고 되물었었다. 그러니, 아저씨가 대답하길 ' 20000원에 해줄 수도 있다. 원래 김해까지 25000원이야. 이 정도면 싼거라구. 돈 모자래? 혹시 또 가는 사람있나 기다려봐. ' 라고 하셨다. 이건 도무지 안되겠다 싶어, 편의점내 직원에게 127번 버스가 어디에 오는지 물어보고 타려 갈려고 했다. 

 그 순간, 다른 택시기사 아저씨가 오면서 ' 학생, 17000원에 해줄게. 그냥 택시 타고 가지 그래? ' 하더라. 그래서 나는 못내 이기는 척하며 택시를 탔다. 사실, 이 순간에 나는 약 18만원을 들고 있었지만, 피 같은 엔화를 전부 환전한 돈이고 함부로 쓸 수 없는 돈이라 흥청망청 쓸 수는 없는 상황이었다. 택시를 타고 김해로 출발하면서 아저씨가 이렇게 물어보았다.

 ' 학생, 돈 모자래? 2만원 들고 있다며(제가 2만원 밖에 없다고 했거든요. 사실, 지갑에는 2만원만 넣어둔 상태였고, 나머지 돈은 가방 속 지퍼에 넣어뒀었습니다). 혹시 돈 딴 데 쓸 곳이 있는거야?


 그래서 나는 이렇게 대답했다. 

 ' 네. 제가 서울에서 오늘 돌아오는 길인데, 지금 집에가면 부모님도 아무도 안계시고 집에 동생혼자 있어서요. 돈이 남으면 , 동생하고 합쳐서 뭐라도 시켜먹을려고 했죠. 근데, 택시비 때문에 라면을 3봉지 정도 사서 집에 들고가야 될 것 같아요.

 아저씨는 잠시 생각을 하시더니, 동생하고 밥 먹을려고 하는 생각이 기특하다며 2000원을 깍아주시면서 15000원에 택시비를 계산해주셨다. 그렇게 나는 원래 25000원이나 드는 거금 비용에서 15000원으로 10000을 깍아내어 요금을 치뤘다. 그렇다면 남은 돈으로 내가 밥을 시켜먹었을까? 그것은 비밀로 해두겠다. ( 음.. 이 날은 수요일. 김해에 있는 7번가피자는 30%세일이 하는 날. )


 사실, 그 구포역에서 내가 살고 있는 곳까지 일반차량으로 약 20분이 걸리는 거리이다. 버스는 1시간 30분이 걸린다. 그렇기에 택시를 타고 가는 것이 시간적으로 매우 효율적이다. 약 20분동안 택시를 타본 적이 없어서, 잘 모르겠지만 그 거리가 25000원까지 올라가는 것인지 잘 모르겠다. 아마 내 생각에는 바가지요금이 아니였을까 생각된다. 이것은 확신하는 것이 아니라 추정만을 할 뿐이다. 한 가지 명백한 것은, 25000~ 20000까지 그냥 깍는 것을 보면, 분명히 25000원은 바가지 요금이라는 것이다.    

 나는 사람의 심리를 이용해서 어느정도 깍아서 이렇게 타고 올 수가 있었다. 다음에 혹시 역 앞에서 택시를 타야되는 상황이 생긴다면, 최대한 팅기도록 하라. 그러면 상대쪽에서 먼저 가격을 내리며 접근을 해올 것이다. 너무 가격을 깍을려고 하면, 오히려 더 고생을 할 수도 있으니, 적당히 깍기를 바란다. 양쪽다 먹고 살려고 하는 행동이니까 , 적당히 해두는 것이 좋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8)

  • 이전 댓글 더보기
  • 2010.08.26 08:28

    미쿠루씨는 왜 택시운전사가 그렇게 비싸게 받는가를 모르고 있습니다. 택시운전수는 손님이 주는 돈이 바로 월급 입니다. 그래서 가능하면 많이 받고 싶은게 당연한 겁니다. 게다가 요새 택시운전수도 굉장히 많아져서 경쟁도 상당히 치열 합니다. 역 앞이면 택시들이 줄지어 늘어서서 손님기다리는 거 보면 그 경쟁율을 가늠할 수 있습니다.그런데도 저런 글로 "깎는게 좋아요"라는 홍보라니. 택시운전수들이 보면 항의 댓글 달 정도 입니다. 아무리 자신이 바가지니 뭐니 비싸다는 느낌을 받았어도 택시 운전수에는 그것도 부족한 겁니다.

    안그래도 손님이 별로 택시를 이용안합니다. 게다가 택시운전수는 받으면 받은만큼 다 벌어가는게 아닙니다.이것 저것해서 많이 떼어가고 1만원 받았으면 5000원 들어올까 말까 입니다. 다행히 마음씨 좋은 택시운전수를 만나서 다행인거지 대부분은 생계를 위해서 할인은 무슨 더 올려 받을 생각을 합니다.

    이것은 택시 운전수 입장에서 생각해보면 정말 당연한 것 입니다.

    미쿠루씨는 글을 볼때 보통 "자신만 생각하는"그런 성향이 짙습니다.자신입장에서 타인을 생각하지 않는 개인적인 글.

    저는 앞으로는 미쿠루씨 블로그에서 제 3자의 입장에서 쓴 글을 보고 싶어요.

    • 2010.08.26 08:41 신고

      저도 택시기사의 사정을 잘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택시기사에 못지 않게 타 사람들도 그러한 돈에 적지않게 치명타를 입는 경우가 많지요.

      그렇기에, 무분별하게 높은 가격을 부르면 바로 타지말고 조금 더 다른 방안을 강구해보라는 뜻에서 쓴 글이랍니다.


      사실 제 성격이 조금 '자기중심적'이기는 합니다. 그래서 글을 쓸 때도 그런 성향이 짙게 나오는 것 같아요. 그렇기에 제가 책을 읽고 배우고 고칠려고 하고 있지요. 하지만 사람의 성격이 그리 쉽게 바뀌지가 않아요. 나름 노력중인데 ^^;; ㅋ

    • 드미틀
      2018.05.11 11:35

      단순히 내용만 보고 판단하기에는 20분 걸리는 거리를 25000원이나 부르시는 양아치 기사들에대한 성토가 이루어져야할것 같은데요. '그들도 먹고 살기 힘드니까 일반 서민들 호구잡아 등쳐먹는걸 용인하라'는 식의 의견은 받아들이기 힘들군요. 3자가 봤을때는 참으로 지극히 주관적인 판단에 의거한 말씀이시네요. 그분들이 얼마 남는지까지 걱정해가며 택시를 이용해야하다니.....살기가 참 쉽지 않습니다?

  • 2010.08.26 08:28 신고

    지방에선 흥정이 많더라구요~ 그래도 잘 깎으셨네요 ^^

    • 2010.08.26 08:37 신고

      뭐, 사실상 포기하고 타고 갈려고도 했었습니다만
      가격이 내려져서 다행이었지요.

  • 2010.08.26 08:55 신고

    ㅎㅎ알뜰하신 지기님이십니다.

    잘 보고 가요.

  • 2010.08.26 09:19 신고

    와~~~ 알뜰살림 나중에 잘 하시겠어요 ^^ㅎ

  • 2010.08.26 10:08

    ㅋㅋ 장거리 택시비? 암요 흥정 잘해야죠.~~ 같은 방향 승객이 있으면 좀 더 저렴하게...^^

    • 2010.08.26 11:10 신고

      같은 방향이 없더라구요...
      아니..제가 싫어서 같이 안탈려고 했을까요 ㅋ

  • 2010.08.26 11:06 신고

    택시비를 바자지 씌우는걸 보면 참... 저는 흥정에 약해서 정찰제가 있어야 안심하고 택시 타겠네요;;

    • 2010.08.26 11:10 신고

      뭐..먹고 살아야되니까 어쩔수 없는거지요.

  • 2010.08.26 11:14 신고

    호객하는 택시는 잘 안타는데...
    바쁠땐 어쩔수 없이 타곤 하지요~흥정은 저보다 훨씬 잘하시는것 같습니다^^
    멋진 목요일되세요~~

  • 2010.08.26 14:36 신고

    저도 구포역에서 김해공항까지 택시를 타고 갔던 적이 있었는데...
    아예 요금도 미리 정해놓고... 바가지 요금인 듯한 느낌이 오더라구요.
    대충 거리상으로는 그 정도로 멀지 않던데.
    그렇다고 해도... 먹고 살자고 하는 거니 택시 기사분들을 탓하기도 그렇고...
    가카에게 책임을 돌려야 되나요?!....

  • 2010.08.26 15:52 신고

    흥정없이 그냥 미터기로 갔으면 좋겠어요..ㅋ
    사실 그래서 택시를 잘 안타게 되는..^^:

    • 2010.08.26 17:48 신고

      뭐, 리터기로 간다하더라도 질질끌면서 간다면 높아지겠지요.

  • 2010.08.26 16:09 신고

    사실 요금은 그리 비싸지 않는 것 같습니다. ^ ^25000원은 불러서 주면 그만인 가격이기에 일부러 높게 부른 가격인 것 같습니다. ^ ^그래도 10000원깎기가 쉽지 않은데 좋은 분 만난 듯 싶습니다~!

  • 2010.08.26 16:23 신고

    거리가 그렇게 멀지않은데 택시비가 많이 나온 것을 보니
    복합미터요금젠가 뭔가 하는 요금을 적용하는 모양입니다.
    그래도 흥정 잘 하시네요.
    알뜰 살림꾼 기질이 다분합니다.^^

    • 2010.08.26 17:50 신고

      하하하..
      그렇게 이야기 해주시니 감사합니다 ^^ ㅋ

  • 2010.08.26 16:48 신고

    저는 흥정하는 것을 몰라 부득이 한 경우가 아니면 버스 등을 이용합니다. 서로 기분 상하지 않을 것 같아서요.

  • 2010.08.26 18:14 신고

    호호... 미쿠루님의 수완이 대단하시네요.. 결국 만원이나깍다니... 재능이 있어보여요..훕..

  • 2010.08.26 20:32 신고

    메타기로는 안가는가요?
    시내를 벗어나서 그런가..
    택시를 많이 안타서 감이 많이 떨어지네요..ㅎㅎ

  • 2010.08.26 22:48

    @.@ 장거리(?) 가게 되면 항상 흥정하게 되는 것 같아요....
    술먹고 자면서 올때가 있었는데....같은 곳에서 타도 기사님마다 미터기에 써있는 금액이 다른 신기함..
    그러면....아..항상 만오천원에 왔는데....하면...알았다면서..깎아주시더라고.^^; ㅎ

  • 2010.08.26 23:21

    아마 행정구역이 달라서일 수도 있어요.
    거리 차 일 수도 있고..
    그래도 시가(?)보다 싸게 갔으니 그나마 다행일 듯도 해요.
    제가 부산 송도에서 김해공항까지 택시타고 가본 적이 있는데
    그때도 대략 2만원은 넘게 나온 것 같아요. 그런데 그냥 미터값으로 갔는데..
    김해공항은 부산 행정구역 안인가요?

    • 2010.08.26 23:37 신고

      위에 쿼터님은 금액을 미리 정해놓고 다녀오신듯 합니다.

      기사마다 취급이 틀린가봐요 ㅎ;

  • 2010.08.27 00:36 신고

    저는 바가지인지 아닌지는 잘 모르겠네여. 서울은 거의 미터기라...
    헌데 간혹 전철 막차 끊기면 저런 택시기사분들 있습니다ㅎㅎ
    그것보다 미쿠루님의 채치가 돋 보이네요~^^

    • 2010.08.29 00:46 신고

      하하..감사합니다 ^^

      일본에서는 택시비가 비싸서 지하철에서 잠을 잔 뒤 첫차를 탄다고 하더라구요 ㅎ

  • 2010.08.28 23:21 신고

    아마 복잡한 시내에서 택시를 20분 타면 꽤 많이 나올겁니다^^;;
    미터기로 하면 택시가 서 있어도 요금은 올라가니 ㅋ
    급할때는 택시도 좋은것 같아요.

    그리고 엔화는 지금 환전하는것이 마구 마구 올라가고 있던데 ㅎㅎ

    • 2010.08.29 00:47 신고

      그렇게 복잡하지는 않았는데 말이지요 -

      엔화 벌써 다 환전하고 남은건 천엔 뿐이에요.
      이건 그냥 끝까지 들고 있을려구요

  • 미나릐
    2010.09.25 21:11

    원래 3~4만원인데..

  • 구포택시
    2011.06.25 09:08

    원래김해까지
    만원이요
    콜부르면만원
    안하면15000원
    저매주김해에서
    구포역갑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