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까스 위에 파스타가 올려진 크림까르보파스타 돈까스 후기

반응형

 지난 한 주 동안 돈까스를 한 차례도 먹지를 못했더니 입이 근질근질해서 월요일 점심은 무조건 돈까스를 먹기로 정해놓고 있었다. 만약 부산에 일이 있어서 간다면 가고 싶은 돈까스 맛집이 한 군데 있기는 했지만, 부산까지 갈 시간이 없어 김해에서 절대 호불호가 나누어지지 않을 돈까스 맛집 효돈까스 외동점을 재차 찾았다.

 

 효돈까스의 로스까스가 너무 맛있다 보니 '모든 돈까스 메뉴를 다 먹어보겠다'라는 포부는 온데간데 없이 그동안 계속해서 로스까스만 먹었다. 하지만 이번에는 정말 다른 메뉴에 도전을 해보고 싶어 파스타와 돈까스가 함께 올라오는 파스타 돈까스를 주문해서 먹어보기로 했다. 면을 썩 좋아하지 않아도 메뉴에 흥미가 끌렸다.

 

 메뉴판을 본다면 다음과 같다.

 

효돈까스 메뉴판

 효돈까스에서 판매하는 돈까스 메뉴는 백종원 선생님이 오신다면 "메뉴를 줄여야 해요!"라고 말할 정도로 메뉴가 많다. 보통 이렇게 메뉴가 많은 집은 주방 인원이 많지 않으면 절대 좋은 퀄리티로 나올 수가 없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효돈까스 외동점은 주방 인원도 많을 뿐만 아니라 홀 인원도 따로 있는 데다가 돈까스 퀄리티가 좋았다.

 

 그래서 나는 사진에서 볼 수 있는 크림까르보파스타돈까스를 주문해서 먹어보기로 했다. 만약 파스타를 먹지 않고 그냥 크림 까르보 소스가 올려진 돈까스를 먹고자 한다면 '크림까르보돈까스'를 주문한다면 '크림까르보파스타돈까스'보다 조금 더 저렴하게 먹을 수 있다. 하지만 나는 2천 원을 더 내고 퓨전 파스타 돈까스를 먹기로 했다.

 

 파스타 돈까스도 로제 파스타 돈까스, 크림까르보 파스타 돈까스, 매콤 토마토 파스타 돈까스 총 세 종류가 있었기 때문에 자신의 입맛대로 골라서 먹는 것이 가능했다. 나는 '로제'라는 수식어가 붙은 음식을 태어나서 한 번도 먹어본 적이 없어서 그냥 넘겼고, 매콤 토마토와 크림 까르보 사이에서 고민하다가 크림 까르보를 선택했다.

 

크림 까르보 파스타 돈까스

 주문하고 나서 얼마 지나지 않아 받아본 크림 까르보 파스타 돈까스는 보자마자 "와, 미쳤다. 진짜 맛있겠다 ㅋㅋㅋ"라는 감탄이 저절로 나왔다. 향 자체는 완전히 맛있는 크림 파스타 향이 날 뿐만 아니라 돈까스 위에 가지런히 자리를 잡고 있는 파스타가 입맛을 돋우었다. 침을 꿀꺽 삼키면서 당장 먹고 싶은 걸 참고 일단 사진부터 찍었다.

 

 파스타는 훌륭히 잘 익었을 뿐만 아니라 소스가 잘 베여 있어 맛있게 먹을 수 있었다. 하지만 파스타는 어디까지 곁들여진 메뉴일 뿐이고 메인은 바로 돈까스다. 여기에 사용된 돈까스는 로스까스보다 살짝 고기가 얇은 돈까스였고, 효돈까스로 먹을 수 있는 왕돈까스보다 크기가 살짝 작은 듯한 느낌의 돈까스가 크림소스와 아주 잘 맞았다.

 

 보통 크림 까르보 파스타를 싫어하는 사람들은 크림 소스의 느끼하고 달달한 맛을 선호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효돈까스에서 먹을 수 있었던 크림 까르보 파스타의 크림소스는 그렇게 느끼하거나 달지 않았고, 돈까스와 함께 여러 야채가 어우러져 있다 보니 딱 좋게 먹을 수 있었다. 특히, 돈까스와 크림소스 조합은 정말 최고였다.

 

크림 까르보 파스타 돈까스

 크림 까르보 파스타가 곁들여진 메뉴이다 보니 크림 까르보 파스타에 들어가는 베이컨도 함께 들어가 있었다. 돈까스 위에 올려진 크림 까르보 파스타를 먼저 먹은 이후 크림소스의 맛이 베인 돈까스를 천천히 먹다 보면 저절로 행복한 미소가 지어졌다. 역시 나라는 사람은 최소 일주일에 한 번은 맛있는 돈까스를 먹어야만 했다. (웃음)

 

 단, 크림 까르보 파스타가 처음에는 느끼하거나 지나치게 달다는 느낌이 없어도 그 소스를 계속 먹다보면 입안이 느끼해지고 달달해지기 때문에 나는 단무지와 피클을 추가로 받아서 함께 먹었다. 이 부분은 개인의 취향에 따라 다를 수도 있으니 효돈까스에서 크림 까르보 파스타 돈까스를 주문해서 먹을 때 잘 고민해볼 수 있도록 하자.

 

 여기에 탄산 음료를 하나 주문해서 먹으면 딱 좋을 것 같기는 했지만, 보통 이런 맛집에서 판매하는 음료수의 가격은 꽤 비싼 편이라서 나는 따로 주문은 하지 않았다. 그래도 마지막 한 조각까지 무척 맛있게 먹을 수 있었고, 파스타와 돈까스가 함께 있는 메뉴이다 보니 다 먹었을 때는 든든한 포만감이 느껴졌다. 맛있었던 점심 한 끼였다.

 

 다음에는 매콤 토마토 파스타 돈까스를 먹어볼까? 아니면 그냥 역시 로스까스를 먹어야 할까? 벌써부터 고민이다.

 

반응형
그리드형(광고전용)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