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거킹 더블 텍사스 칠리와퍼 라지세트 후기

반응형

 얼마 전에 발 치료를 갔다가 돌아오는 길에 오랜만에 햄버거로 점심을 먹고자 했다. 햄버거라고 말한다면 나는 항상 거의 버거킹을 찾아 햄버거를 먹는데, 이번에 버거킹을 찾아 먹기로 한 건 더블 텍사스 칠리와퍼 버거 세트다. 지난번에 텍사스 칠리와퍼 버거를 먹었을 때는 살짝 양이 부족했는데 '더블'이다 보니 꽤 든든하지 않을까 싶었다.

 

텍사스 칠리 와퍼 라지 세트

 내가 주문한 건 더블 텍사스 칠리 와퍼 라지 세트로, 보통 세트의 사이드에 해당하는 감자튀김은 감자튀김 대신 치즈스틱이나 너겟킹으로 바꿀 수가 있는데 이상하게도 해당 칠리 와퍼 라지 세트는 사이드를 바꿀 수가 없었다. 지금 생각해보면 '보통 세트'가 아니라 '라지 세트'를 선택했다 보니 치즈스틱으로 교환이 불가능했던 것 같다.

 

 당일에는 그것을 눈치채지 못했던 나는 치즈스틱을 추가로 함께 주문했다. 버거킹 매장에서 치즈스틱은 딱 1천 원에 먹을 수가 있기 때문에 햄버거를 매장을 찾아 직접 먹을 때 치즈스틱을 먹지 않으면 왠지 손해 보는 느낌이었다. 그리고 감자튀김 같은 경우에는 5백 원을 더 내고 텍사스 칠리프라이로 교환하는 선택지를 선택했다.

 

텍사스 칠리 프라이

 버거킹은 햄버거는 다 맛있지만 감자튀김은 항상 먹을 때마다 심심한 맛이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포테이토 피자는 좋아해도 포테이토 튀김, 즉, 다시 말해서 감자튀김은 썩 좋아하지 않아서 나는 햄버거를 주문할 때 할 수 있으면 햄버거와 콜라만 받을 수 있는 콤보로 주문을 하거나 혹은 세트로 주문할 때는 늘 치즈스틱으로 교환한다.

 

 하지만 당일에는 라지 세트를 선택한 탓에 치즈스틱으로 교환할 수 없었다 보니 '감자튀김을 어떻게 하지?'라며 고민하다 5백 원을 추가해서 텍사스 칠리 프라이를 주문했다. 위 사진을 본다면 보통 감자튀김에 텍사스 칠리 소스가 뿌려져 있는 것을 알 수 있는데, 역시 손으로 먹는 건 힘들다 보니 친환경 나무 포크를 함께 받아볼 수 있었다.

 

 감자튀김의 맛은 평범한 감자튀김이었고, 텍사스 칠리 소스는 살짝 매콤한 맛을 더해주고 있어 감자튀김을 케첩에 찍어 먹는 것보다 다른 소스에 찍어 먹고 싶은 사람에게 추천하고 싶다. 하지만 맛이 크게 바뀐다거나 소스 덕분에 감자튀김을 확실히 더 맛있게 먹을 수 있다고 말할 수는 없기 때문에 개인의 기호 차가 클 것으로 생각한다.

 

더블 텍사스 치즈 와퍼

 비록 텍사스 칠리 소스가 추가된 감자튀김은 평이한 편에 속했지만, 햄버거는 칠리소스의 매콤한 맛과 버거킹 특유의 와퍼 버거가 가진 맛을 충분히 만끽할 수 있었다. 더블 텍사스 치즈 와퍼라고 해도 솔직히 크게 배가 부르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고기 패티가 한 장 더 추가된 것만으로도 햄버거를 먹을 때 굉장히 배가 빠르게 찼다.

 

 더블 텍사스 치즈 와퍼 속에는 토마토와 함께 할라피뇨도 들어가 있어 적당한 매콤함을 자랑했다. 평소 매콤한 것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유독 더 맛있게 먹을 수 있도록 소스도 잘 조합되어 있었기 때문에 햄버거를 만족스럽게 먹을 수 있었다. 역시 나는 개인적으로 어떤 음식이든 살짝 매콤하면 더 맛있게 먹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햄버거를 먹으면서 사진을 찍을 때 햄버거를 거꾸로 든 이유는 저렇게 해야 햄버거를 베어 먹을 때 햄버거가 무너지지 않기 때문이다. 과거 어떤 방송을 통해서 햄버거를 먹을 때 정방향으로 먹는 게 아니라 역방향으로 먹어야 소스에 젖은 빵과 젖지 않은 빵의 위아래가 바뀌어서 햄버거의 모양이 뒤틀리지 않는다고 했다.

 

 실제로 몇 번 그렇게 햄버거를 뒤집어서 먹어 보니 햄버거를 깔끔하게 먹을 수 있었기 때문에 나는 항상 햄버거를 먹을 때마다 뒤집어서 먹고 있다. 이렇게 뒤집은 상태에서 햄버거를 베어 먹으면, 햄버거 속 재료들이 도망(?)을 가거나 겹겹이 잘 쌓여진 햄버거의 재료들이 무너지는 것을 사전에 방지할 수 있으니 참고하기를 바란다.

 

 버거킹 매장에서 주문할 때 버거킹 회원이라면 멤버십 바코드를 찍어서 천 원 할인을 받을 수 있었던 더블 텍사스 칠리 와퍼 라지 세트의 가격은 14,200원이다. 여기서 1천 원은 치즈 스틱을 추가한 요금이었고, 500원은 텍사스 칠리 프라이로 교환한 탓에 추가된 요금이라 실질적인 가격은 12,700원이라고 볼 수 있다.

 

 평소 매콤한 햄버거를 좋아하는 사람에게 적극적으로 추천하고 싶은 텍사스 칠리 와퍼. 조금 더 배부르게 먹고 싶다면 텍사스 칠리 와퍼 라지 세트를 추천하고 싶지만, 고기 패티가 단순히 한 개 더 추가되고 재료가 조금 더 들어간 것만으로도 정말 배가 부르니 주문할 때 주의할 수 있도록 하자. 음식 섭취는 과유불급을 지켜야 한다!

 

 

반응형
그리드형(광고전용)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