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어부지리로 차지한 은메달 오노의 개소리


메달 획득은 행운에 가까웠다. 결승선을 반바퀴도 남기지 않은 상황에서 3위였던 이호석이 2위 자리에 있는 성시백을 추월하려고 무리하게 안으로 파고들다가 걸려 넘어지는 최악의 상황이 연출된 것. 이후 오노는 유유히 결승선을 통과 은메달을 확정했다.

어부지리로 은메달을 따냈으나 오히려 오노는 한국 선수의 방해 공작을 문제 삼았다. 경기 직후 가진 자국 취재진과의 기자회견에서 그는 "비디오 판독 결과 한국 선수 중 한 명에게 방해를 받았다."면서 "이런 행동이 없었으면 경기 결과는 달라졌을 것"이라고 자신만만해 했다.

시애틀 PI에 따르면 오노는 이 자리에서 "한국 선수들을 인코스로 추월하려고 했는데 그 중 한명이 왼손으로 나를 막았고 이 때문에 속도가 줄었다."고 설명했다.

오노는 이 같은 억지 주장도 모자라 '스포츠 정신'을 운운했다. 오노는 "내 스포츠 정신에 비춰볼 때 이건 전형적인 태도가 아니다. 지금껏 한번도 어떤 선수의 팔이나 다리를 이토록 오랫동안 붙잡아 방해한 적은 없었다."고 항변했다.

오노와 한국선수들은 적지 않은 악연이 있다. 2002년 솔트레이크 동계올림픽 남자 쇼트트랙 1500m 결승전 당시 김동성에 이은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헐리우드 액션으로 김동성의 실격처리를 유도한 바 있다. 또 당시 남자 1000m 경기에서 금메달 기대주였던 안현수가 오노에 걸려 넘어지면서 메달 획득의 꿈이 좌절되기도 했다.

한편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오노는 "레이스 막판에 지난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동계 올림픽때 처럼 또 다른 실격이 나와 한국 선수들이 모두 떨어지길 희망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져 한국 팬들의 공분을 샀다.

이 경기 금메달 리스트인 이정수는 " 오노와의 몸싸움이 굉장히 심했다."며 "오노는 시상대에 올라와선 안 될 선수다. 경기 중 팔을 너무 심하게 썼다. 시상식에서도 표정관리가 너무 힘들었다."고 심정을 털어놨다.


- 기사 발췌 부분 -

정말이지, 운 좋게 은메달 차지해놓은 오노가 또 입만 살아서는 말하고 있습니다.
도대체 애가 왜 스포츠맨이지요? 스포츠맨이라면 적어도 승부에 있어서는 정정당당히 해야 할 것을......

이 경기를 점심을 먹으면서 보았습니다만, 정말 위 장면이 안타까울수가 없었습니다.
'과유불급' . 결국 지나치게 욕심을 내다 망친 꼴이 되어버렸군요.....


오노에게 한 마디 합니다.
' 정말 이름 그대로 ㅡ   Oh, No!!!!!!!!!!       You`re so terrible !!!!!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