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벼운 아침을 위한 선택 켈로그 아몬드 푸레이크

반응형

 매일 아침마다 나와 어머니는 최대한 가볍게 먹고 하루를 시작하려고 한다. 아침에 밥과 국물에 여러 반찬을 먹으면 속이 든든하기는 해도, 시간적 여유가 별로 없는 데다가 늘 점심이나 저녁까지 더하면 지나치게 먹는다느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아침은 가볍게 먹을 수 있는 우유와 시리얼을 고집한다.


 여러 시리얼을 먹으면서 검토해본 결과 가장 좋은 건 아몬드 푸레이크였다.


 왜냐하면, 아몬드 푸레이크는 이름에서 볼 수 있듯이 '아몬드'라는 견과류가 들어가 있기 때문이다. 평소 1일 섭취 권장 견과류를 먹으면 몸에 좋다고 말하지만, 솔직히 견과류를 그렇게 챙겨 먹을 정도로 부지런하지 않다. 무엇보다 애초에 견과류를 먹는 걸 나는 썩 좋아하지 않아 잘 먹지 않는다.


 하지만 아몬드 푸레이크를 먹으면 자연스럽게 어느 정도 견과류를 섭취하는 셈이 되고, 시리얼과 함께 아몬드가 맛의 조화도 제법 괜찮아서 우유와 함께 먹기 딱 좋았다. 그래서 나와 어머니는 최근 반년 동안 아침마다 아몬드 푸레이크와 우유를 아침으로 먹고 있다. 이게 생각보다 훨씬 더 괜찮았다.



 위 사진에서 볼 수 있는 켈로그 아몬드 푸레이크는 용량이 600g이고, 지퍼팩 형태로 봉인이 되어 있기 때문에 보관도 굉장히 편리하다. 그리고 지나치게 달지 않다는 점도 나와 어머니께 딱 맞는 시리얼이었다. 아마 평소 견과류 섭취를 잘 하지 않거나 아침을 가볍게 먹고 싶은 사람에게 딱 좋은 시리얼이 되지 않을까?


 만약 평소 우유를 먹어서 배가 아픈 사람이라면 두유와 함께 먹어도 켈로그 아몬드 푸레이크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 아침은 가볍게 시작하더라도 영양소는 충분히 챙길 수 있는 켈로그 아몬드 푸레이크. 지금 아침에 먹을 시리얼을 놓고 어떤 시리얼을 선택할지 고민하고 있다면 나는 아몬드 푸레이크를 강력 추천하고 싶다.


 삼시세끼 모두 아몬드 푸레이크를 먹으면 살도 빠질지도 모른다. 나도 그 사실을 잘 알고 있지만, 역시 1일 1끼 이상은 밥을 먹고 싶은 게 솔직한 심정이라 그건 좀 어려울 것 같다. (웃음)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