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로 배우는 양자역학과 상대성이론 '퀀텀 QUANTUM'

 우리가 책을 읽으면서 ‘재미있다’라고 느끼는 순간은 언제가 있을까? 아마 생각해보면 여러 순간이 있겠지만, 우리가 처음 책을 읽으면서 재미있다고 느끼는 순간은 ‘우리가 몰랐던 것을 알았을 때’라고 나는 생각한다. 우리가 책을 통해 만나는 건 단순한 오락이 아니라 새로운 지식이다.


 이번에 나는 <만화로 배우는 양자역학과 상대성이론 퀀텀>이라는 이름의 책을 만났다. 처음 책을 만났을 때는 ‘어? 양자역학과 상대성이론이라고? 나는 문과 출신이고, 과학에 대해 잘 모르는데 내가 재미있게 읽을 수 있을까?’ 걱정했다. 하지만 이 걱정은 그저 기우에 지나지 않았다.


 양자역학과 상대성이론에 대해 아는 게 없다고 해도 <만화로 배우는 양자역학과 상대성이론 퀀텀>을 통해 읽을 수 있는 이야기는 하나하나가 재밌었다. 몰랐던 부분을 알아가는 재미가 호기심을 자극하면서 중학교 시절에 배웠던 과학을 떠올리기도 하면서 책을 재미있게 읽을 수 있었다.




 <만화로 배우는 양자역학과 상대성이론 퀀텀>은 과학에 다소 벽을 가지고 있는 사람도 호기심을 가지고 책을 읽어볼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책의 첫 장에서는‘탄력적인 시간’이라는 소제목을 가지고 우리가 접하는 시간이 어떻게 상대적인 지에 대한 설명이 다양한 예시로 쉽게 소개되어 있다.


 그러한 예시를 통해 우리는 호기심을 가지고 저자가 풀어내는 설명을 어렵지 않게 따라갈 수 있다. 물론, 깊은 과학적 원리를 다 이해할 수는 없다. 우리가 아인슈타인의 상대성 이론을 가지고 어떻게 현실에서 응용할 수 없듯이, 우리는 그저 책을 통해서 아주 간단한 맥락만 이해할 수 있을 뿐이다.


 비록 깊이 이해하지 못한다고 해서 나쁜 게 아니다. <만화로 배우는 양자역학과 상대성이론 퀀텀>을 보면서 오늘날 우리가 알고 있는 아인슈타인의 상대성이론을 비롯해서 ‘빛도 사실은 휘어진다’라는 그 당연한 개념이 만들어지기 전까지 어떤 인물이 어떤 연구를 했는지 어렵지 않게 알 수 있다.


 그 정도로 우리는 최소한의 교양 상식을 배우면서 다양한 지적 호기심을 채울 수 있다. <만화로 배우는 양자역학과 상대성이론 퀀텀>은 바로 그 부분에서 대단히 흥미로운 책이었다. 우리가 모르고 살아가더라도 아무런 상관이 없는 과학 법칙과 이론이지만 분명하게 우리 호기심을 자극했다.


 개인적으로 가장 놀랐던 건 아래 이미지를 통해 볼 수 있는 장면이다.




 단단하다는 감각은 순전히 전자들이 전자기적으로 서로 밀어내는 힘 때문에 생기고, 우리는 접촉하는 게 아니라 떠다니며 공중 부양을 하는 거라는 이야기. 분명히 우리의 눈으로 볼 때는 딱 달라붙어 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사실은 1나노미터보다 낮은 높이로 떠 있다는 이야기는 상당히 흥미로웠다.


 그렇게 나는 <만화로 배우는 양자역학과 상대성이론 퀀텀>이라는 책을 읽었다. 책을 읽으면서 오랜만에 재미있게 공부한 느낌이 들었고, 역시 모르는 걸 쉽게 알아가는 건 굉장히 즐거운 일이라는 사실을 새삼 실감할 수 있었다. 비록 내가 모든 걸 다 이해하고 정확히 기억할 수 없어도 말이다.


 책을 읽는 즐거움은 바로 그런 곳에 있다고 생각한다. 내가 알지 못하는 것을 배우는 즐거움과 오락을 즐기는 즐거움. 그런 즐거움이 곧 우리가 책을 읽는 즐거움이 되고, 똑같은 즐거움을 다시 느끼기 위해서 같은 책을 반복해서 읽거나 다양한 책을 읽어나가면서 우리는 독서가가 되어가는 법이다.


 만약 당신이 글이 가득한 책이 아니라 만화로 지적 호기심을 자극하는 책을 찾는다면, 나는 이 책 <만화로 배우는 양자역학과 상대성이론 퀀텀>을 적극적으로 추천하고 싶다. 분명히 오랜만에 모르는 걸 알아가는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을 거라 확신한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