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혁, 오염된 미투 고발에 정면으로 맞서다

 며칠 전에 예능 프로그램 <뭉쳐야 찬다>에 출연하고 있는 전 야구 프로 선수 양준혁의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에 올라왔다. 당시 도대체 무슨 일인가 싶어서 ‘양준혁’ 키워드를 클릭해서 관련된 논란을 천천히 읽어보았는데, 그 논란은 양준혁과 만남을 가졌던 어떤 여성이 양준혁에 대한 비난한 내용이었다.


 어떤 여성은 자신의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자는 양준혁의 사진과 함께 9년 전에 있었던 ‘어떤 행위 강요’에 대해 지적하며 그를 힐난하는 내용이었다. 그리고 당시 글에서 ‘계속 업데이트해드릴게 잘 봐요.’라며 의미심장한 글을 남기면서 사람들은 도대체 또 어떤 일이 터진 건지 호기심을 보였다.


 무엇보다 좋은 이미지로 꾸준히 해설위원으로 활동하고, 최근에 예능에서 활약하는 양준혁은 심각한 이미지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었다. 잘못하면 자신이 그동안 걸어온 모든 길을 하루아침에 잃을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사람들은 여기서 양준혁이 어떻게 해명하고 대책을 강구할지 관심이 쏠렸다.



 양준혁은 정말 속전속결로 자신의 입장을 인스타그램을 통해 밝히는 동시에 변호사를 통해 법적 절차를 밟으면서 허위 사실 적시 및 명예 훼손과 협박 혐의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그저 연인으로 만나 함께 시간을 나누다 서로의 차이가 있어서 헤어진 것일 뿐인데, 그 일로 이런 일을 일으켰다는 거다.


 지금 보면 양준혁의 미투 사건은 사뭇 과거 배우 오달수 미투 사건과 유사하다. 굉장히 오래전의 일을, 그것도 썸타는 관계 혹은 그보다 깊은 관계에서 함께했던 일을 시간이 지나자 마치 ‘강제적으로 당했던 것’처럼 말하며 남성을 일방적인 가해자로 몰아붙이는 일은 너무나도 악랄한 일이었다.


 양준혁에 대한 폭로를 올렸던 여성은 사건이 커지는 동시에 양준혁이 빠르게 대처하자 곧바로 인스타그램 계정을 삭제하는 등의 조치를 취했다. 이에 많은 사람이 해당 여성을 비판하며 ‘양준혁에게 제대로 뜯지 못하니 글을 올렸다가 불리해질 것 같으니까 지웠다’라는 형태로 여론이 빠르게 기울었다.



 아마 이번 양준혁과 관련된 사건을 보면서 나만 아니라 많은 사람이 ‘성인 남성과 여성이 함께 사귀다 보면 그런 일을 할 수도 있다.’라고 생각했을 거다. 단지, 이번 사건은 어디까지 양준혁이 이름 있는 인물이라서 가짜 미투 운동의 표적이 되었고, 양준혁은 피해자라는 시선이 지배적으로 나타났다.


 여기에는 9년 전의 일을 갑작스럽게 이제야 드러내는 시점에서 그런 회의적인 시선이 나올 수밖에 없었다. 나 또한 양준혁이 억울한 모함을 당했다고 생각한다. 역시 성공한 남자는 어떻게 해서라도 여자를 조심하는 것이야말로 인생을 잘 사는 게 아닌가 싶다. 어쩜 이렇게 인생이 모진지 모르겠다.


 부디 양준혁이 자신의 약점을 노린 이번 사건을 아무런 문제 없이 탈탈 털 수 있기를 바란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2019.09.21 12:32 신고

    미투도 용기가 필요하지만
    미투를 이용한 명예훼손에 대한 대응도 용기가 필요해 보입니다.

    • 2019.09.24 12:01 신고

      쉽지가 않죠. 한국에서 유명인은 남자로 살아가기가 참 힘듭니다.
      차라리 정준영처럼 겁도 없이 다니면 모를까...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