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SKY 캐슬, 허영심에 빠진 교육을 비판하다

공부의 목적이 출세인 한국 사회에 일침을 가한 드라마


 요즘 다른 채널의 드라마보다 JTBC 채널의 드라마를 자주 보게 된다. 특히 주말 토요일에 보는 드라마 중 JTBC <SKY 캐슬>이라는 드라마는 여러모로 의미가 있는 동시에 꼭 한 번 우리가 짚고 넘어가야 할 문제를 다루고 있어 매회 흥미진진하게 보고 있다. 이 드라마의 주제는 바로 ‘교육’이다.


 JTBC 신작 드라마 <SKY 캐슬>은 매주 금, 토 밤 11시에 방영하는 드라마로, 우리 한국 사회에서 너무나 흔하게 볼 수 있는 입시 지옥을 소재로 하고 있다. ‘입시 지옥’이 소재이기 때문에 드라마의 주인공은 수험을 앞둔 고등학생, 그리고 미리 고등학교 입학을 준비하는 중학생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드라마 <SKY 캐슬>이 내세운 주인공은 학생뿐만 아니라 그 학생에게 자신의 욕망을 투영하는 부모도 포함된다. 이미 드라마 제목부터 눈치챈 사람이 있겠지만, 주인공들이 사는 ‘SKY 캐슬’이라는 주택 단지는 한국 사회에서 SKY 대학으로 불리는 대학 이름을 가져온 이름이기도 하다.


 SKY 대학으로 불리는 세 개의 대학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이 세 개의 대학 출신이라는 것만으로도 남보다 뛰어난 인맥을 자랑할 수 있고, 사회 출발선이 달라질 수 있다는 강한 믿음은 오늘날에도 여전하다. 그리고 이를 신분 상승 수단 혹은 자신의 신분 이미지로 여기는 욕심은 드라마보다 더 크다.


 그렇기 때문에 ‘인성은 뒤로하고, 일단 결과만 좋으면 된다.’는 인식이 교육 시장 전반에 걸쳐 팽배하게 흐르고 있다. 인성 교육 혹은 인성 테스트 운운하니, 인성 교육 학원을 설립해서 아이들의 인성까지 사교육 상품으로 만드는 게 작금의 현실이다. 이런 상황에서 아이는 괴물이 되지 않을 수 있을까?



 드라마 <SKY 캐슬>에서는 괴물이 된 아이, 그리고 아이에게 자신의 욕망을 투영해 괴물이 된 부모의 모습을 서슴없이 보여주고 있다. 특히, 자신의 자식을 서울 의대에 보내는 걸 사명감처럼 여기는 한서진(역 염정아)과 어머니 못지않은 집착을 보이는 강예서(역 김혜운)의 모습은 무서울 정도다.


 이 두 사람이 보여주는 집착의 정도는 이미 도를 넘어서고 있다. 한서진은 과거 자신의 불우한 출생에서 비롯한 어려움을 아이들은 겪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도 있지만, 거기에는 안타까움보다 자신의 과거에 대한 분노와 경멸을 투영되어 있다. 그래서 그토록 의대 합격에 악착같이 집착하고 있는 거다.


 그러한 어머니 밑에서 자란 강예서(역 김혜운)은 그 집착이 너무나 당연하다고 여기는 굉장히 이기주의적인 아이로 성장했다. 그녀는 독서 토론에서도 ‘이기적이어도 된다.’는 차인혁(역 김병철)의 말에 적극적으로 고개를 끄덕이고, 자신의 주장을 이야기할 때도 굉장히 편협된 시선을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더 큰 문제는 잘못된 행위를 잘못되었다고 지적하는 사람이 한 명도 없었다는 거다. 그 독서 토론을 주도한 차인혁(역 김병철) 또한 한서진에 못지 않게 자신의 과거에 대한 열등감과 경멸, 그리고 성공해서 피라미드 정상에 서고 싶다는 욕망을 서슴없이 드러내며 자신의 아이에게 퍼붓고 있다.


 그야말로 마이너스에 마이너스가 만나면서 플러스가 아니라 더욱 강한 마이너스 기류가 끊임없이 흐르는 상태다. 이 흐름을 끊지 못해 한서진이 언니 동생처럼 지낸 박수창과 이명주 집안은 완전히 풍비박산이 나고 말았다. 박영재가 자신의 삶을 위해 선택한 복수가 삶을 일그러뜨리고 버리고 말았다.



 이 철저한 욕망에 갇혀 교육이 아닌 사육을 하는 차인혁 집안과 성공과 명예를 좇는 한서진 집안에 사람 사는 냄새를 가지고 온 인물이 이수영(역 이태란)과 황치영(역 최원영), 황우주(역 찬희) 세 가족이다. SKY 캐슬에 사는 다른 가족과 달리 자유로운 분위기의 세 가족은 지옥을 들쑤시기 시작한다.


 미친 듯이 아이를 몰아세우며 “너는 나의 꿈이야. 아빠가 이루지 못한 꿈을 이뤄야 해. 할 수 있지?”라며 협박 아닌 협박을 하는 잘못된 목적에 일침을 가한다. 아이의 의사를 존중하고, 부모의 욕심대로 아이의 꿈을 만드는 게 아니라 아이가 꾸고 싶은 꿈을 꿀 수 있도록 도와주는 ‘부모’의 모습을 보였다.


 당연히 이러한 모습이 달갑지 않은 한서진은 한사코 이수영을 경계하고, 이수영의 지적에 투표로 독서 모임 존속을 결정한 차인혁은 자신의 지식 자랑을 위해 하던 독서 모임이 해체되고 말았다. 하지만 이수영이 가지고 온 ‘진짜 사람 사는 모습’은 이제부터 본격적으로 드라마에서 볼 수 있을 것 같다.


 맹목적으로 성공과 명예, 부를 좇는 지옥이 되어버린 SKY 캐슬에서 진짜 사람답게 사는 게 무엇인지, 대학 입시를 준비하는 학생들에게 필요한 건 억압과 강요가 아니라 자유임을 보여줄 에피소드가 드라마 <SKY 캐슬>에서 그려질 것으로 생각한다. 그야말로 이건 도전장이라고 말할 수 있다.


 인간의 욕심을 부추기면서 공부의 목적이 출세, 성공에 목을 매는 한국 사회에 “에? 그런 건 아니야. 우리는 진짜 내 삶을 살아야 해!”라고 말하며 일침을 가하는 동시에 도전장을 던진 거다. 과연 이수영의 영향을 받은 아이들은 어떻게 변해갈지 앞으로의 전개가 무척 궁금하다.


 혹 아직 드라마 <SKY 캐슬>을 보지 않았다면, 이번 기회에 꼭 챙겨보기를 바란다. 출생의 비밀을 가지고 부잣집 아들과 결혼하는 허영심과 성공에 대한 이기심을 보여주는 드라마와 차원이 다른 재미와 뼈 있는 메시지를 볼 수 있을 것이다. 드라마 <SKY 캐슬>은 정말 이야기가 탄탄하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