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1박2일은 무조건 챙겨보는 이유

내가 1박2일은 무조건 챙겨보는 이유



 보통 TV에서는 많은 예능프로그램과 드라마, 다큐 등 여러 프로그램이 방영이 된다. 나는 뉴스를 제외하하고는, 무슨 일이 있어도 꼭 챙겨보려고 하는 프로그램이 있다. 바로 그 프로그램이 '1박2일'이다. 내가 왜 그토록 1박2일을 보려고 하는 것일까? 

 단순하게 대답하자면, '재미있고, 우스우니까. 덕분에 실컷 웃을 수가 있으니까'로 대답할 수가 있다. 아마 1박2일을 즐겨보는 사람들도 다 그렇게 생각하지 않을까? 나는 1박2일을 보면서 진심으로 마음 속 깊이부터 재미있고 즐거워서 크게 웃을 수가 있다. 때로는 1박2일을 통해서 마음속부터 짠해지는 감동을 받기도 한다. 대외적으로 잘 활동을 하지 않고, 웃을 일이 잘 없는 나에게 1박2일은 아무걱정없이 일단 즐겁게 웃을 수 있게 해주는 하나의 프로그램이기 때문이다. 



 사람이 웃는다는 것에는 여러가지가 있다. 어이없어서 쓴웃음을 지을 수가 있고, 가식적으로 웃음을 지을 수가 있고, 남을 비웃기 위해서 웃음을 지을 수가 있고, 정말 기뻐서 웃을 수가 있고, 즐거워서 또는 웃겨서 웃을 수가 있다. 이 웃는 계기 중 사람에게 가장 좋은 것은 정말 기뻐서 웃는 것이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에게 정말 함박웃음을 지을 정도로 기쁜 일은 잘 일어나지 않는다. 나에게는 더욱더 그렇다고 생각한다. 

 사람이 웃지를 않으면 기분이 우울해지기 때문에, 우울증에 걸리기가 쉽고, 병에도 쉽게 걸린다. 의학적으로 완벽히 규명된 것은 아니지만, 평소에 잘 웃지 않는 사람들은 수명도 짧고, 남들보다 병에 걸릴 확률도 높다고 한다. 또한, 웃음으로 기적적으로 병을 고친 사람들의 사연도 심심찮게 들을 수가 있다. 그렇게 웃음은 우리의 인생과 신체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웃음 중에서도 앞서 말했듯이 마이너스적인 웃음은 우리의 몸에 플러스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사람은 정말 마음속 깊이부터 기뻐서 웃을 수가 없으면, 즐거운 일을 만들어서 웃을 수 밖에 없다. 그래서 사람들은 취미활동을 하고, 개그프로그램을 본다. 나는 즐거운 마음으로 웃을 수 있기 위해서 애니메이션과 바로 '1박2일'을 본다. 만약, 나에게 애니메이션과 1박2일을 뺀다면, 나는 그렇게 즐거운 기분으로 웃을 수 있는 일이 거의 없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어찌보면 웃음은 참 쉽고도 힘든 것이라고 생각한다. 매번 힘든 인생을 살아가면서, 하루하루가 고통인 사람에게 웃을 수 있는 계기가 얼마나 필요하겠는가? 내가 이렇게 오늘 1박2일을 보면서 웃고 있는 순간에도 누군가는 자신의 앞에 닥친 시련이라는 벽앞에 부딪혀 슬퍼하고 있거나, 자신의 목숨을 끊는 슬픈 일을 하고 있을지도 모른다. 만약 누군가가 슬퍼하고 있으면, 누군가는 기뻐하고 있다. 한 사람에게 기쁜 일도 있으면, 슬픈 일도 있는 법이다. 이렇게 돌고 도는 것이 인생이다. 

 우리가 그러한 인생을 살면서 정말 하늘을 향해 뛸듯이 기뻐서 웃을 수 있는 일이 얼마나 있을까?

 최소한 지금까지의 나에게 그 정도의 일은 없었다고 생각한다. 내가 살아온 인생은 언제나 검은 흑백이었다. 내 인생에서 색깔이 되돌아온지는 얼마되지 않는다. 17살까지는 하루하루를 울면서 힘겹게 지냈었고, 그 이후에는 그나마 조금은 웃을 수가 있게 되었다. 그리고 지금은 전보다 더 편하게 웃을 수 있는 일이 몇가지가 더 늘었다. 

 하지만, 즐거운 일만은 항상 오지 않는 법이다. 지금도 나에게는 웃음을 빼앗아가는 여러가지 일이 일어나고 있다. 생각만 하면 답답하고, 어떻게 해결을 해야할지 모르는 일들이다. 덕분에 스트레스는 쌓이고, 짜증이 나고, 우울해지고, 이제 이런 식의 인생은 그만 살고 싶다는 생각마저 하게 된다.   



 지금의 나에게는 그저 그런 슬픔을 잠시나마 잊기 위해서 웃을 수 있는 일을 찾는 것 밖에 없다. 그나마 내가 희망이라는 것을 버리지 않을 수 있는 것은 나에게 블로그라는 것이 있다는 것이고, 아직까지 읽지 못한 수 백만권의 읽을 책이 있다는 것이고, 애니메이션이 있다는 것이고, 마음껏 박장대소하면서 웃을 수 있는 1박2일이 있기 때문이다. 이 글을 읽는 누군가는 내가 정신병자라고 할 지도 모르겠다. 그러면, 나는 완전히 부정을 할 수가 없다. 여러이유로 임상심리학과에 치료도 받으러 다니고 있으니까 말이다.  


 나에게 1박2일을 시청하는 시간은 내가 어떤 걱정없이 크게 웃을 수 있는 정말 소중한 시간이다. 그렇기 때문에, 나는 왠만해서는 무조건적으로 1박2일만큼은 꼭 챙겨보려고 한다. 사람은 슬픈 일이 있다고 해서 울고 지낼 수 만은 없다. 그렇게 계속 인생을 살 바에는 차라리 죽는 것이 더 낫다. 작은 어떤 것에서라도 웃을 수 있는 계기를 사람은 찾아내야 한다. 그래야만 사람은 웃음으로 살아갈 의지가 생기는 법이니까 말이다. 나에게는 책과 애니메이션과 몇 가지의 이야기들이 바로 그 요소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55)

  • 이전 댓글 더보기
  • 2011.07.12 09:51

    가끔 논란이 되는 장면도 나오긴 하지만.. 그래도 예능버라이어티의 큰 획을 긋지 않았나 싶네요.

    • 2011.07.12 13:46 신고

      그렇죠
      1박2일을 빼놓고 예능을 이야기 할 수는 없지요.

  • 2011.07.12 10:07

    전 예능프로 안본지가 꽤 오래된듯 합니다..오프에서 놀다보니..ㅠ
    재방이라도 꼭 챙겨봐야겠어욥^^

  • 2011.07.12 10:08

    1박 2일에서 주는 웃음과 유익함이 저도 참 좋더라고요. 한국 곳곳도 소개해주고..저도 꼭 챙겨보는 편이죠.

  • 2011.07.12 10:25 신고

    1박 2일을 항상 챙겨보지는 않지만 깊은 생각이나 부담없이 웃을 수 있는 것이 좋더라고요.

  • 온누리
    2011.07.12 10:27

    1박 2일은 이제 모든 사람들이 즐겨보는 프로로 확실히 자리를 잡은 듯 합니다
    잘보고 갑니다....행복한 날 되세요^^

  • 하루살이
    2011.07.12 10:36

    이 글 메인에 걸려서 많은 분들이 보셨으면 좋겠어요.
    요즘엔 왜 자극적인 글들만 판을 치는지..이런 좋은 글을 함께 공유하면 좋겠는데;;
    노지님 글을 읽으니 마음까지 정화되고 시원해지는 기분입니다~
    사진 속 웃음도 많이 그리워지네요.......
    좋은글 잘 읽고 갑니다.

    • 2011.07.12 13:47 신고

      아쉽게도 메인에 걸릴 정도는 되지 않나 봅니다 ^^;ㅋ
      감사합니다~ㅎ

  • 에버그린
    2011.07.12 10:36

    나도 꼭 챙겨봅니다. 못보면 재방이라도~^^

  • 2011.07.12 10:47

    주변에 소소한 즐거움과 행복들이 많은데 평소에는 잘 모르고 지나치는 것 같아요
    앞으로 봐도봐도 끝없을 책과 애니메이션들... 만 상상해봐도 행복해집니다.
    1박2일이랑 무한도전! 제 주말의 즐거움 중 하나에요~ㅎㅎ

  • 2011.07.12 11:01

    저도 1박2일은 보려고 해요~ 왜냐면.. 그냥 친구들과 여행하는 기분이랄까..ㅋㅋ
    즐거운 하루 되세요~

    • 2011.07.12 13:48 신고

      맞아요. 그런 자연스러움이 1박2일의 묘미죠.

  • 2011.07.12 11:18

    전 티비를 안보니 패스 ㅠㅠ
    게다가 유일하게 티비를 보는 시간에 다들 무한도전을 보니
    1박 2일은 거의 본적 없더라구요. 아.. 섬 나오고 낚시 나오는건
    아주 챙겨봅니다 ㅋㅋ

  • 2011.07.12 11:49

    이렇게 즐길 수 있다는 게 행복한 것 같습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 2011.07.12 13:50 신고

      토투님도 즐거운 하루가 되시기를 바라겠습니다.

  • 2011.07.12 11:50

    저도 1박은 디게 좋아하는데요..ㅎ
    본방은 늘 시간때문에 놓칩니다...ㅋ
    거의 다시보기로다가...ㅎ
    즐건 하루 되세요^^

  • 2011.07.12 12:02 신고

    반복된 패턴이지만..

    그래도 넉놓고 보는 경우가 맣아요..재미있으니까요 ㅎ

  • 2011.07.12 13:28

    웃음만큼 명약이 또 있을까요...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기분 좋은 하루되세요.

  • 2011.07.12 16:12 신고

    웃음을 잃었을때 꼭 필요한 프로그램이죠~
    저는 본방 못보면 꼭 다른 매체를 통해서라도 챙겨 봅니다~
    시원하게 웃는 화요일 되시길 바래요^^

  • 2011.07.12 16:23

    노지님~ 많이 웃으세요^^
    1박2일 말고도 노지님의 생활에
    활력을 가득 불어넣을 좋은 일들이 많이 생기길 바랍니다

    • 2011.07.12 19:04 신고

      감사합니다 ^^
      그쪽분들도 언제나 웃으시면서 일 하실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 2011.07.13 15:17 신고

    아침 10시에 출근 저녁 11시에 퇴근 ㅜ.ㅡ 방에는 TV도 없고,
    요즘 1박2일 재방송도 거의 못보는 군요 ㅋ

    • 2011.07.13 15:23 신고

      텔레비전 한 개 사세요 ㅎㅎㅎ
      아니면 휴대폰으로 DMB를 ㅎㅎㅎ

  • 2011.07.14 01:56

    온가족이 다같이 웃을때가 TV볼때 밖에 없는 현실이 안타깝지만.
    TV라도 있어서 다행이라는 생각도 들긴 합니다. ^^

  • 이야기캐는광부
    2011.07.15 10:15

    저도 1박2일이 참 좋습니다. 몇 달전에는 옛날 1박 2일 재밌는 편들을 몰아서 본 적이 있습니다.ㅎㅎ

  • 2011.07.16 08:18

    편하게 시청할 수 있어서 좋지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