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만에 재회한 선생님께서 사주신 고기

4년만에 재회한 선생님께서 사주신 고기



 내가 블로그에 '군입대를 3주 앞두고 가장 먹고 싶은 음식 5가지'이라는 포스팅에서 먹고 싶은 음식을 적었던 적이 있었다. 우연히 고등학교 2학년 때의 선생님께서 이 글을 보고서, '그렇게 먹고 싶어하는 고기를 사주겠다.'고 페이스북을 통해서 연락을 해주셨다. 덕분에 나는 며칠전에 4년만에 선생님을 재회해 맛있는 고기를 얻어먹을 수가 있었다.

선생님께서 갈비와 삼겹살을 두 개 다 동시에 사주셔서, 내가 먹고 싶은 음식 5가지 중 4가지를 채울 수가 있었다. 앞으로 남은 것은 돼지국밥하나다. 그런데, 최근에 너무 많이 먹어서 조금 음식을 줄이고 있기 때문에 언제 먹을지는 정확히 모르겠다. 

 자, 이야기는 여기까지하고 4년만에 재회한 선생님과 맛있게 먹었던 돼지갈비와 삼겹살을 소개하고자 한다. 우선, 내가 향한 곳은 김해 외국어고등학교 였다. (내가 고등학교 2학년 때의 담임선생님이셨던 김재철 선생님은 2학년을 마치시고, 김해외고로 전근을 가셨었다.) 김해외고 앞에 도착하니 이런 현수막이 걸려있었다. 




 역시 외국어 고등학교는 다르다. 그런데 설립된지 얼마되지 않은 우리 김해외국어고등학교가 수능 평균점수 전국2위라는 것이 내심 놀랍기만 하다. 도대체 얼마나 열심히 공부를 했길래 이정도가 되는 것일까? 놀라우면서도, 한편으로는 아이들이 내내 공부에만 사로잡혀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어 조금 안타깝기도 하였다.
(나는 자유로운 대학생이니까. 뭐, 며칠 후면 군대에 입학하지만...)







 반찬은 대충 이정도로 나왔다. 뭐, 선생님과 나. 단 둘 뿐이었으므로, 이 정도가 적당하지 않나 싶다. 애초에 다른 고기집에서는 잘 먹지도 않는 갖가지 밑반찬을 너무 많이 준다고 개인적으로 생각한다. (아마, 고기집에서 주는 갖가지 반찬들을 모조리 먹고 가는 사람은 드물 것이라고 생각함.) 조금 더 아래의 사진에 식탁의 반대쪽 부분도 촬영을 하였으니, 참고하기를 바란다.








'크으...침넘어가는 갈비다...'







 알고보니 제주도 돼지 전문점이라고 한다. 내가 제주도에 갔었을 때, 얼마나 돼지고기를 먹고 싶어었는데...여기 김해에 와서 먹게 될 줄이야...하하하. 아직도 제주도 여행을 하면서 제대로 먹지 못한 것이 아쉽다.


 



 갈비를 굽는 것이 서툴러서 조금 탔다. 옆에서 보고 계시던 일하는 아주머니가 하도 안됬는지, 가끔씩 와서 이래저래 구워주시고 가시기도 했었다. 기왕이면 계속 구워주셨으면 좋았을텐데...ㅋㅋㅋ





 이것은 갈비 3인분을 다 먹고 시켰던 삼겹살 3인분이다. 역시 갈비도 맛있지만, 삼겹살도 맛있었다. 오랫만에 제대로 먹는 고기라서 그런지 나의 입에서는 고기들이 '사르르~' 녹아서 금방 사라졌다. 하지만, 고기를 더욱 맛있게 못 구워서 먹은게 흠일까? 하하하.




 
 고기를 가볍게 먹은 후에 식사로 냉면을 시켜먹어었는데, 선생님과 담소를 나누다 보니 사진을 찍는 것을 깜빡했었다. 기왕이면 다른 블로거분들처럼 선생님 사진도 한 장을 찍고 싶었는데, 차마 그 생각을 하지 못했었다. 그렇게 4년만에 재회하게 된 선생님과 식사를 한 끼 하면서, 이래저래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금방 시간이 흘렀다. 

 버스 정류장에 나를 바래다 주시고, 버스 시간 확인까지 해주시고, 돌아가신 뒤에 버스를 잘 탔는지 전화까지 해주시는 다정한 우리 선생님. 선생님 덕분에 저녁 한 끼 정말 배부르고, 맛있게 먹을 수가 있었다. 언젠가 제대후에 아이들과 함께 다시 한번 선생님을 찾아뵙고, 우리들이 선생님께 맛있는 식사를 대접해야되겠다고 다짐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8)

  • 이전 댓글 더보기
  • 2011.05.18 08:46 신고

    오옷 외고 출신 엘리트생이였군요~ 전 늘 동경의 대상이였는데 ㅎㅎ
    좋은 시간 가졌네요 ^^

  • 2011.05.18 09:07 신고

    와 진짜 다정하신 선생님이시네요!
    저도 선생님 이야기 좀 쓰고 연락을 기다려볼까봐요...ㅋㅋ
    아무튼 노지님 군대가시기 전에 많이 드시고 가세요~!

  • 2011.05.18 09:40 신고

    좋은 선생님이네요. 날이 갈수록 선생님보다는 그저 교사로 머무르는 분들이 많은 세상에서 아직도 선생님이나 스승을 되려는 사람이 있다는 것, 흐믓합니다^^

  • 2011.05.18 09:48

    좋은 시간을 가지셨네요.^^
    돼지국밥은 구포역에서 구포시장 가는쪽으로 좀 가면 왼쪽으로 장수국밥이 몇십년이 됐습니다.
    제가 먹어본 돼지국밥중에 최고입니다.
    구포역 바로 앞에 금룡만두는 화교가 하는데 그곳도 역시 몇십년이된 만두가 무척 맛잇는 집입니다.
    밀면은 가야밀면이지요?
    맛잇는 것많이 먹고 가세요.
    가까우면 돼지국밥 한그릇 함께 먹고 싶네요.^^

  • 2011.05.18 09:48

    아.고기 맛있겠어요 오늘 아침부터 고기가 급 땡깁니다^^

  • 2011.05.18 10:00 신고

    정말 뜻깊은 시간이었겠네요..블로그글을 보고 선생님이 페이스북으로 연락을 하고..참 과거와 비교할 수 없는 세상이 되어버렸군요....

  • 2011.05.18 10:21

    어떻게 페북을 통해아시고 직접 고기까지 사주셨군요,
    정말 감사한 일이네요. 멋진 선생님이십니다.
    반갑고 좋으셨겠습니다. 노지님~^^

  • 2011.05.18 10:32 신고

    소화 잘되는 고기~/

  • 2011.05.18 10:45

    한라산 방목 돼지인데도
    가격이 비싸지 않네요.

    맛집 블로그, 아무나 하는 게 아니라니까요!

  • 2011.05.18 10:54 신고

    4년만에 만난 선생님.. 뜻깊은 시간이었겠네요~~~ 거기다가 소주한잔....ㅅㅅ

  • 2011.05.18 11:00 신고

    좋은 스승님이시네요.
    전 학창시절 연락하는 선생님은 한분도 안계시네요.-_-;;;

    여튼 참으로 훈훈한 포스팅이었습니다만...
    다이어트 중인 봉봉에게는 고문이군요.
    -_ㅠ.....
    이제 돼지국밥 섭렵하는 일만 남으셨군요!!

  • 2011.05.18 13:02 신고

    오랜만에 선생님과 함깨 한 식사라서 더욱 의미가 있을 듯 합니다...
    참 대단해지는 세상임도 경험해 보고 가네요...즐거운 하루 보내세요,노지님~!

  • 2011.05.18 14:08

    좋은 은사님을 두셨군요...
    어떻게 마음은 편하게 지내시고 계시죠?
    정신줄 놓고 술로 지세우는 날보다 이런식으로 준비하시는 모습을 보니 님의 차분한 성격이 느껴지네요..
    아마 군생활 잘 하실것 같아요....

  • 2011.05.18 14:58 신고

    외고 정문이 장난이 아닌데요 ^^
    입대전에 인사도 드리고 정말 뜻깊은 시간이 되셨겠는데요...
    저희 은사님들은 뭐하고 계실려나...고등학교 시절 은사님들은 거의 정년퇴임하셨을것 같기두 하네요...

  • 2011.05.18 16:05 신고

    드디어 이제 D-DAY 카운트다운인가요.
    들어가시기 전에 많이 드시고, 즐거운 마음으로~ ^^

  • 2011.05.18 16:13 신고

    선생님과 함께하는 자리라서 더욱 의미 깊었겠습니다.^^

  • 2011.05.18 22:06 신고

    허헛. @.@ 선생님 사진이 빠졌군요. ^_^ㅎㅎ
    정말 먹고 싶은 것 다 먹어보고 가세요.^^! 물론, 가서 음식적응 못하는 경우도 있으니..이 점 주의하시고요.^^;;;

  • 2011.05.18 22:56 신고

    좋은 시간이 되셨겠네요. 저도 문득 선생님이 그리워지는데요? ^^

  • 2011.05.18 22:58 신고

    와....저는 블로그에 그렇게 써도 아무도 안 사주던뎅...흑흑.. 고기 보니 침이 고이네요.

  • 2011.05.19 00:13 신고

    페이스북으로 선생님도 만나고 좋은데요?^^
    그나저나 고기가 참 맛나보입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