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범한 백수 블로거의 하루 일상


평범한 백수 블로거의 하루 일상




 여러분들의 평범한 하루는 어떠세요? 아마 직장인들은 직장을 다니시느라 바쁘시고, 학생들은 공부만 하느라 바쁘실 것 같습니다. 그리고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는 블로거라면 더더욱 '서로 지내는 모습이 비슷하지 않을까'하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저는 하루동안의 일상을 한번 사진과 함께 기록해보기로 했습니다. 저의 평범한 하루의 조건은 아래와 같습니다. 아래와 같은 상황이 이루어지는 이유는 학기 동안은 대학생이지만, 방학에는 백수가 되어버리는 상황이기 때문입니다.

- 누구와의 만날 약속이 없음.
- 집 밖으로 나갈 일이 없음. 
- 지진, 가스폭발, 건물붕괴, 전쟁 같은 긴급상황 없음.
- 오전 8시 ~ 오후 9시까지 집에 홀로 있음. 


 먼저, 저는 대체로 아침 7시를 기준으로 하여, 20분전후에 일어납니다. 늦잠자면 7시 이후이고, 평소대로 일어나면 6시 40분정도가 되지요. 이때 저는 간략한 스트레칭을 하고, 아침밥을 먹고, 씻는 일 같은 잡일을 합니다. 그 다음에 저의 하루는 본격적으로 시작됩니다. 


 첫번째로, 아침 포스팅을 발행하고 이웃분들을 순회합니다. 그리고 각 카테고리 별로 흥미가 있는 읽을 거리를 찾아서 읽습니다. (모니터의 케로로 스티커가 이 글을 읽는 사람들의 시선을 집중시키는 듯한 느낌이 있군요.)




 이렇게 이웃순회를 하고, 약간의 답글을 달게 되면 약 10시 20분쯤이 됩니다. 그리고 저는 평소하던 게임을 시작합니다. 정해진 양의 게임을 하면 약 11시 20분쯤이 됩니다. 

 다음으로, 저는 TV를 시청합니다. 월~목 11시 20분부터 보는 것은 한 채널의 '대조영' 방송입니다. 옛날에 다 봤던 것이지만, 또 봐도 재미있기 때문에 이것을 시청합니다. 개인적으로 이 채널에서 '불멸의 이순신'도 방영해주었으면 하는군요.



 
 다음으로, 뉴스를 보면서 투덜투덜 거리며 점심을 먹습니다. 점심과 저녁은 언제나 거의 혼자 먹기 때문에 간소합니다. (사실 아침,점심,저녁 다 간소하지만요) 그래도 사진을 찍는 오늘(11.01.05)은 조금 특별하게, 라면과 햄이 있어요. 이 라면과 햄은 지난번에 저녁에 동생과 함께 끓여먹고 남았던 것입니다.




 라면을 끓여먹을 때 마다, 매번 ' 아~ , 난 역시 라면 끓이는데 천재인가봐 ㅋㅋㅋㅋ 다음에 라면집 장사해도 잘 되겠는걸? ' 라고 자화자찬하면서 점심을 처리합니다. 그리고 나서 제가 하는 것은 집의 청소입니다. 언제나 점심을 먹은 후에 청소를 하는 이유는, 약간의 소화운동이 되기 때문입니다. 간단하게 집안 청소를 하고나면, 남아있는 잡일거리를 합니다. 설거지나 빨래널기 등이 있어요. 잡일거리를 하고, 약간의 스트레칭을 하고 나면, 어느 덧 시간은 오후 1시 30분 정도가 됩니다.



 위 일들이 모두 끝나면, 저는 컴퓨터를 다시 켭니다. 점심시간동안 새로 발행된 포스팅을 찾아서 읽고, 스포츠나 사회 인터넷 기사를 읽습니다. 간략하게 블로그와 관련된 사항들을 만지작 거리다가, 일이 끝나면 컴퓨터를 끄고, 책을 한 권을 펴서 읽기 시작합니다. 

 그렇게 하루 또는 이틀 간격으로 책 한 권을 정해서 오후 4시 20분경까지 읽습니다. 왜냐하면, 4시 20분경이 되면 슬슬 몸이 삐그적 거리기 시작하기 때문이죠.

 오늘은 '정의란 무엇인가'를 읽다가 한 파트가 끝났는데, 다음 파트를 읽기엔 너무 많아서 일찍 책을 덮었습니다. 그리고 하는 것은 우연히 생각이 났던 포스팅 거리를 다듬고, 하나의 포스팅이 되도록 만듭니다. 아래 모니터에 띄워져 있는 것은 현재 이 포스팅을 위한 작업을 하고 있는 장면입니다. (이 포스팅거리도 우연히 생각이 났지요 ㅎ)




 위 작업을 하다보면, 어느새 약 5시 40분쯤이 됩니다. 저는 6시 경이 되면 저녁을 먹고, 약간의 휴식을 취한 뒤, 다시 컴퓨터를 켭니다. 하는 일은 똑같습니다. 혹시나 읽지 못했을 재미있는 글을 찾거나, 늦게 발행하는 블로거 분들의 글을 읽고 그러는 행동 말입니다. ㅎ;

 적당히 6시 40분 정도가 되면, 다시 책을 읽든지 아니면 공부를 합니다. 공부를 하다가, 어느정도 하루의 양이 끝났다고 생각이 되면 다시 컴퓨터를 켭니다.

 그렇게 컴퓨터를 켜고 하는 일은 똑같습니다. 다음날 발행할 포스팅을 체크하고, 하루동안 떠올렸단 포스팅 소재들을 간략히 정리합니다. 그리고 나서는 애니메이션을 약 1시간동안 감상하고, 마지막으로 다시 한번더 블로그를 체크하게 되면 약 밤 11시 40분이 됩니다.   
 

 이렇게 저의 하루일과는 끝이 나죠. 이렇게 책상에 앉아서 하는 일만 하다보니, 살이 많이 쪘네요. 하하하; 적정량의 운동도 가끔 하고는 있습니다만, 잘 실행이 안되고 있어요. 옛날 고등학교 때는 혼자서 농구공 들고 나갔는데 말이지요. 지금은 그럴려고 해도 잘 되지가 않네요. 자전거도 고장이 나있기 때문에, 추운 날 자전거를 끌고 가서 고치고 하기도 상당히 귀찮기도 하구요.

 이상으로 평범하기 그지없는 백수 블로거의 하루 일상이었습니다. 아래에 있는 손가락 버튼 누르기 잊지마세요~ ♡ ㅋ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20)

  • 이전 댓글 더보기
  • 2011.01.06 12:24 신고

    책상도 깔끔하게 정돈되있고 보기가 좋습니다.

  • 2011.01.06 12:28 신고

    이야 시간 관리 잘하시는데요...
    집에서 이래저래 그냥 보내는것보다 블로그 하시면서 이웃과 소통도 하시고
    얼마나 좋습니까...^^

  • 2011.01.06 12:32 신고

    노지님 안녕하세요~~~ ㅎㅎ
    liverex님 블로그에서 댓글 타고 왔어요.. 제가 아는 이웃분들 블로그에서도 자주 보이길래요..
    저도 지금은 백수인데.. 유치원 취업준비중이에요 이제 때가된거 같은데 1월이면 ㅠㅠ
    좋은하루 되세요.. 자주 들리겠습니다!! 정리된 책상이 보기 좋구요.. 라면에 햄 정말 맛있겠어요 ㅎㅎ

    • 2011.01.06 16:02 신고

      아이쿠, 앞으로 잘 부탁드리겠습니다 (꾸벅)

  • 2011.01.06 12:52 신고

    노지 님은
    일찍일어나시고
    청소, 집안일까지 다하시고
    틈틈이 독서도 하시니까
    방학을 부지런하게 잘 활용하고 계신 것 같아요.
    전 군대가기 전 방학은 그냥 펑펑 놀면서
    보낸 방학이 꽤나 많았었거든요.

    • 2011.01.06 16:05 신고

      ㅋㅋㅋ 사실 놀 것도 별로 없어요.
      저한테는 이게 노는 것이라는...

  • 2011.01.06 13:05 신고

    ㅎㅎ^^ 백수같지않습니다
    리뷰쟁이도 대학교4학년입니다.
    물론.....지금은 취업해서 해외에서 일은 하고있지만
    블로그는 취업하며 시작했는데..참빨리시작하시네요
    흐흐>_<화이팅!

    • 2011.01.06 16:08 신고

      옛날 고등학교 때부터 관심을 두고 있었거든요 ㅎ

  • 2011.01.06 14:06 신고

    저도 라면에 햄과 같이 먹고 싶습니다.

    그리고 화이팅입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2011.01.06 14:45 신고

    하하~그래도 유머러스하게 하루 일상을 표현해 주셔서 기분좋게 읽어 내려갔습니다~^^
    단, 운동은 필수입니다~저랑 함께 여행 다니시지요~헤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노지님^^

    • 2011.01.06 16:09 신고

      저도 가능하다면, 방학내내 여행다니고 싶은 충동이 있다는.. ㅋ

  • 2011.01.06 15:00 신고

    평범한 백수 블로그가 아니라 이거 완전 파워블로그인데요? 대단해요...

  • 2011.01.06 15:11 신고

    노지님의 일상 잘보고 갑니다.
    정말 라면을 끓이는데 천재가 아닐까요?
    저 햄.^^

  • 2011.01.06 18:01 신고

    공부도 열심히, 게임도 틈틈히 스트레스 풀러 ㅋㅋㅋ
    노지 님의 미래를 준비하는 시간~ ^^
    기대합니다!

  • 2011.01.06 18:32 신고

    심심하면 해운대로 와요 한잔하게 ㅎㅎ

  • 2011.01.06 19:36 신고

    참 계획적으로 사시는거 같아요~
    라면에 햄넣은 사진, 참 먹음직스러워 보이네요..

  • 2011.01.06 22:01 신고

    백수이지 않아요~ 블로거는 가장 바쁜 직업군이죠. ㅎㅎ
    저는 요즘 아침대열에서 벗어나버렸어요...ㅠㅠ
    감기몸살이 제일 큰 타격을 준답니다.
    노지 님~ 건강 조심! 감기 조심하세요~~~^^

  • 2011.01.07 02:19 신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원츄!입니다~ 동병상련이 느껴집니다~ ^^
    추천 꾹꾹 누르고 가요~~~~~

  • 2011.01.07 04:08 신고

    우왕~ 하루 스케줄이 빡빡하네요~!!!

  • 2011.01.07 08:59

    부지런하시네요^^ 이렇게 하기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 저라면 잠을 많이 자거나 게임에 빠지거나 모든 예능을 다 다운받아 챙겨볼 것 같네요^^;
    (저도 대조영 재밌게 봤었는데 다시 해주나보군요 +_+)

  • 2011.01.07 12:26 신고

    아 라면 급땡기네요... 전 겨울접어들면서 혹시나 살이 풍풍 찔까봐서 왠만하면 라면이 빵등은 잘 안먹는데... 오늘은 정말 먹고 싶네요 ㅋㅋ

  • 2011.01.07 20:36 신고

    저도 올해 20살인데. 미치겠네요. 알바는 구해도 안보이고. 아 답답해 미치겠어요 ㅠㅠ

  • 2011.01.16 11:21 신고

    어휴 저랑 대체로 비슷하세요 ㅠ.ㅠㅋㅋㅋㅋ
    저도 지금 방학에 할일없는 백수라서..-0-
    다만 저랑 다르신점이있다면 저에 비해 상당히 부지런하시다는거?ㅎㅎ
    전 일찍일어나지도않고 매일매일포스팅도하지않으니까여 ㅠ.ㅠ
    노지님좀 본받아야겟군요 ㅎㅎ

  • 2011.05.08 15:55 신고

    글을 재밌게 잘쓰시네요.
    그리고 하루에 많은 일을 하시는 군요.
    저는 하나놀거리 찾으면 그거만 하느라 정신없는데ㅋ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