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강연100℃ 혜민스님의 강연, 화나는 마음을 다스리는 방법


 아마 이 세상을 살아가는 어떤 사람이라도 자신의 마음(감정)을 완벽하게 제어할 수 있는 사람을 없을 것으로 생각한다. 사람은 누구든지 자신도 모르게 슬퍼할 수도 있고, 화를 낼 수도 있는 법이다. 조금도 마음이 동요하지 않거나 어떤 표현이 없다면 그것은 정말 단순한 기계일 뿐이니까.


 하지만 그러한 감정을 무턱대고 드러내서는 안 된다. 언제나 자신의 마음을 다스릴 수 있어야 한다. 자신의 그런 마음을 다스리지 못한다면, 사람은 사람이 아니게 된다고 생각한다. 사람이 책을 읽고, 교육을 받는 등의 행위 모두가 그러한 마음을 다스리기 위해서라고 생각한다. 화가 난다고 해서 무작정 이것저것 다 자신의 기분이 내키는 대로 행동을 해서야 그것을 사람이라고 말할 수 있겠는가?


 사람이라면 마땅한 도리를 가질 수 있어야 하고, 자신의 마음을 절제할 수 있어야 한다. 그러나 이것은 말처럼 쉽지가 않다. 앞서 말했지만, 이 세상을 살아가는 누구라도 자신의 마음을 완벽하게 다스릴 수 있는 사람은 없다. 그래서 많은 사람이 멘토들에게 자문을 구한다. 도대체 어떻게 나도 모르는 나의 마음을 다스리느냐고 말이다.


 나는 오늘 그런 사람들에게 한 분이 말씀하시는 화를 다스리는 방법을 이야기하려고 한다. 이 이야기는 이미 많은 사람의 멘토로서 활동 중이시며, 강연활동을 펼치고 계시는 혜민스님이 강연100℃에 출연하여 이야기하신 말씀이다.



ⓒKBS1 강연100℃


 아마 이 글을 읽는 사람들 중 상당수가 화를 못 참아서 사고를 친 경험이 적어도 한 두 번쯤은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나도 화를 참지 못해서 몇 번이나 너무 어리석은 행동을 했었던 적이 있었다. 지금 생각하면 '그때 내가 도대체 왜 그런 행동을 했지?'라는 의문만 드는 상황인데, 그 순간에는 머리가 새하얗게 되는 바람에 올바른 사고를 할 수 없었다고 생각한다. 분명, 이 같은 경험을 많은 사람이 해보았을 것으로 생각한다.


 대부분의 사람이 정말 자신도 모르게 화가 머리끝까지 났을 때는, 자신이 보통 생각조차 못하는 일을 벌이곤 한다. 많은 범죄자가 홧김에 사람을 죽이는 우발적인 살인이 바로 이런 화를 다스리지 못해서 일어나는 것이다. 학교폭력을 당하다 결국 못 참고 자신의 목숨을 버리거나 칼을 들고 학교에 가 자신을 괴롭히는 친구를 찌르는 것도 마찬가지의 상황이라고 생각한다.


 혜민스님은 많은 사람이 자신에게 묻는 것 중 하나가 바로 '마음의 화, 짜증, 분노를 다스리는 법'이라고 말씀하셨다. 지금 이 글을 읽고 있는 사람들 중에서도 그런 방법을 알기 위해서 많은 책을 읽어오고, 많은 강의를 들어왔을지도 모르겠다. 이러한 감정은 결코 잘못된 것이 아니다. 사람이 사는 과정에서 인간관계를 맺다 보면 자신도 어쩔 수 없이 일어나는 감정이기 때문이다.


 혜민스님은 많은 사람이 화가 나 있을 때 대부분 비슷한 행동을 취한다고 말씀해주셨다.


 하나는 "나 화 안 났어!"라고 말하면서 부정하는 사람이다.

 하나는 그 순간을 벗어나기 위해서 도망을 하는 사람이다. 

 하나는 억지로 참으려고, 누르려고 하는 사람이다.

 하나는 화가 난 상태로 그냥 사는 사람이다.


 혜민스님은 화가 났을 때는 그 마음을 변화시키려고 하지 말라고 말씀하셨다. 아마 이 말을 들으면서 고개를 갸웃하는 사람이 있을지도 모르겠다. 왜냐하면, 우리는 어릴 때 선생님이나 부모님으로부터 '화가 날 때는 즐거운 일을 하라 기분전환을 할 수 있는 일을 하라'고 배웠기 때문이다. 



ⓒKBS1 강연100℃


 그러나 혜민스님은 그러한 방법보다 그저 자신의 마음을 똑바로 지켜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씀하셨다. 마음 안에서 마음을 변화시키려고 하지 말고, 마음 밖에 나와서 상황을 객관적으로 바라보라고 말이다. 그러면 화의 에너지를 똑바로 볼 수가 있고, 마음이 어떻게 움직일 것인지 예측할 수 있는 지혜를 터득할 수 있다고 말씀해주셨다.


 우리는 화를 내고 싶다고 해서 화를 내는 것이 아니다. 만약 그렇다면 '화내! 화내!'라고 자신에게 중얼거리면, 우리는 화를 내야 한다. 하지만 그렇지가 않다. 화는 내가 의도해서 내는 것이 아니라 어쩔 수 없는 상황이 화를 만들어낸 것이다. 화는 원해서 생기는 것도 아니고 원해서 사라지는 것도 아니다. 즉, 화는 우리의 마음속에 잠시 들어온 손님이라고 말할 수 있다. (반가운 손님은 아니다.)


 혜민스님은 그 순간에 잠시만 멈추어서 조금만 들여다보면 그 감정을 올바르게 인식할 수 있다고 말씀하셨다. 그렇게 자신의 마음을 객관적으로 보게 되면, 누군가를 죽이고 싶은 마음을 가지게 하는 분노의 에너지가 어느새 변해서 사라진다고 말이다. 뭔가 혜민스님의 말이 잘 이해 되지 않을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곰곰이 생각해보자. 우리는 그런 경험을 몇 번이나 하였을 것이다. 무슨 소리냐고?


 우리는 화가 나서 실컷 자신의 그 마음에 따라 행동을 해놓고, 시간이 지난 후에 '내가 미쳤나? 내가 왜 그런 행동을 했지?'라고 후회를 했던 적이 있을 것이다. 그것은 우리가 화가 났던 바로 그 순간에 마음 속의 분노 에너지를 객관적으로 보지 못하였기 때문에 벌어졌던 일이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난 후에 자신을 객관적으로 볼 수 있었을 때, 우리는 늘 후회를 하곤 했었다. 이것이 혜민스님이 말씀하시는 화를 다스리는 방법이다.



ⓒKBS1 강연100℃


 혜민스님은 "화가 나는 마음으로부터 자유로워지는 방법은 간단합니다. 화가 난 마음을 부정하거나 피하려고 하지 마세요. 그 마음을 알아채고 있는 그대로 바라보세요."라고 말씀하셨었다.


 우리는 화가 나면 앞뒤 안 가리고 행동을 하기 십상이다. 이것은 부끄러워할 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한 명의 사람으로서 당연한 조건반사에 해당하는 행동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한 번 실수하면, 그 이후로는 바뀌어야 한다. 그것이 배움을 실천하면서 살아가는 사람의 도리이니까. 같은 실수를 반복하는 것만큼 세상에서 가장 어리석은 짓은 없다.


 혜민스님은 강연100℃에 처음 나왔을 때, "잠시 멈추고 보세요. 세상이 바쁜 것인지, 내 마음이 바쁜 것인지…."라고 말씀해주셨었다. 



 우리는 늘 급급하게 인생을 살아가려고 하고 있다. 지금의 교육이 바뀌지 않는 것도 바로 그런 마음을 바꾸지 않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늘 단기적으로만 세상을 바라보려고 하고, 늘 지금 당장이 중요하여 미래를 내다보지 못하는…. 물론, 지금 이 순간만큼 중요한 것이 어딨겠는가? 지금 이 순간은 지나고 나면 이미 과거인 하나의 기적이니까.


 그러나 지금 이 순간을 행복하고, 후회 없는 삶을 살기 위해서는 결코 서둘러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지금을 충분히 즐기면서 살아가는 것이 진짜 인생을 멋지게 살고 있다고 말할 수 있는 것이 아닐까? 분명히 인생은 많이 힘들 것이고, 우리를 지치게 할 것이다. 하지만 우리는 이겨낼 수 있다. 그 순간에 피어나는 분노도, 슬픔도, 절망도 말이다. 우리는 혜민스님의 말씀대로 잠시 멈추어서 자신을 볼 수 있어야 할 것이다. 세상이 바쁜 것인지, 내 마음이 바쁜 것인지를….



: '마음'과 관련하여 추천하는 글


[소박한 문화/독서기록장] - 하루에 한 번, 마음 돌아보기를 읽고

[소박한 문화/독서기록장] - 마음에 쫓기며 사는 사람들을 위한 책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1. kangdante at 2012/06/26 07:40 [edit/del]

    화만 다스릴줄 알아도
    건강걱정 안해도 될껄요?.. ^.^

    Reply
  2. 효리사랑 at 2012/06/26 07:46 [edit/del]

    개인적으로 종교가 달라서 혜민스님 책을 읽지 않았지만,
    트위터를 통해 전해지는 RT를 통해서 혜민스님 말씀 많이 들었습니다.
    이제는 TV 강연까지 나오시는군요.(하기야 얼마전에는 CF를 찍으셨으니)
    우리나라의 많은 사람들이 혜민스님의 말씀을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Reply
  3. 나비오 at 2012/06/26 08:10 [edit/del]

    잠시 멈추고 세상을 관하는 수행을 꾸준히 하면
    생활 속에서 뭔가 짠 하고 바뀌는 것이 있습니다.
    그것을 '마음의 평안'이라고 할까
    아니면 소박한 '해탈'이라고 할까
    하지만 수행하지 않으면 다시 제자리로 돌아오죠 ㅠㅠ

    Reply
  4. 꽃집아가씨 at 2012/06/26 08:44 [edit/del]

    요즘 화가 많이 나는데 이런 방법을 써봐야겠어요 정말 요즘 화딱지가 ㅠㅠ

    Reply
  5. 빛살무늬 at 2012/06/26 08:46 [edit/del]

    저는 화가 나면 그대로 표현해서 문제였지요,ㅎㅎ
    불교에서는 마음을 들여다보라고 하잖아요.
    그것이 효과가 있더군요.
    화뿐이 아니라 다른 감정도 마찬가지라고 봅니다.

    혜민스님은 너무너무 잘 생기신데다
    학식도 높으셔서 '엄친아'입니다. ㅎㅎ

    Reply
  6. 바닐라로맨스 at 2012/06/26 09:42 [edit/del]

    왜 그 잠깐! 을 못하는지... 참 안타깝습니다...

    Reply
  7. 특허청블로그 at 2012/06/26 11:28 [edit/del]

    특허청 블로그 '아이디어로 여는 세상' 입니다. 유익한 내용 잘 읽고 갑니다 ^^

    Reply
  8. 깊은우물 at 2012/06/26 12:13 [edit/del]

    좋은 말씀이네요.
    특히 세상이 바쁜 것인지 내 마음이 바쁜 것인지..
    이 대목에서 참 많은 생각을 하게 됩니다.
    간혹 세상이 바빴을 수도 있지만 거의 대부분 내 마음이 더 바빴을 것 같네요..^^
    화를 다스린 다다는 게 쉽지는 않겠지만 간혹 조금 떨어져서 나 자신을 응시하는 시간이 필요해 보입니다.
    혜안스님의 법문.. 유익했습니다.

    Reply
  9. Zoom-in at 2012/06/26 12:51 [edit/del]

    똑같이는 못해도 따라는 해봅니다.^^ 그러다보면 익숙해지겠죠.

    Reply
  10. 이야기캐는광부 at 2012/06/26 14:02 [edit/del]

    좋은 강연이네요.ㅎㅎ
    스님들의 지혜는 언제나 마음을 울립니다.^^

    Reply
  11. FroDgy at 2012/06/26 14:24 [edit/del]

    예전에 코이케 류노스케 라는 일본의 한 스님 분이 적으신 화내지 않는 연습이라는 책이 생각나는 포스팅이네요 ~
    좋은글 감사합니다 ㅋ

    Reply
  12. 박씨아저씨 at 2012/06/26 15:30 [edit/del]

    아하~~~ 화도 잘내어야 하는군요~~
    저도 배워야겠습니다~~

    Reply
  13. 주리니 at 2012/06/26 18:30 [edit/del]

    화가 났을때 어찌 할지...
    돌이키게 됩니다. 맞네요, 그게 더 화를 누그러뜨릴 방법이겠네요.

    Reply
  14. 저녁노을 at 2012/06/26 22:57 [edit/del]

    잘 배워갑니다. ㅎㅎ

    즐거운 날 되세요

    Reply
  15. 동부농원 at 2012/08/01 10:29 [edit/del]

    스님의 법문을 너무 자세하게 알려주셔서 참 고맙습니다
    직접 들어본 느낌으로 실감납니다

    Reply
  16. dkjgkk at 2012/08/14 22:41 [edit/del]

    아 혜민스님......!!!!

    Reply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