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의식이라는 늪에 빠져 있는 10대들


 
자의식이라는 늪에 빠져 허우적 거리는 10대들



 사실 외모에 관심이 전혀없다고 말하는 것은 그렇게 쉬운 일이 아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성공한 사람들은 외면을 신경쓰기보다는 자신의 내면을 갈고 닦는 것에 더욱 열중한다. 자기계발도서나 성공에 관한 책에 보면 언제나 이런 말이 언급되어 있다. ' 자의식이 강하면 성공할 수 없다. ' 라고 말이다. 자질구레한 것까지 남의 시선을 신경쓰면서 하게되면 결코 아무것도 하지 못한다는 뜻이다. 또한 그렇게 되면 남들이 항상 자기를 의식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망상에 빠지기가 싶다.

 그렇다면, 사춘기가 있는 10대들은 어떨까? 말할 필요도 없이 대부분은 모두가 자기를 의식하고 있다는 착각에 빠져서 망상을 하며 산다. 그렇기에 그들은 항상 외모에 관심을 가지고 외면만을 중요시한다. 정작 중요한 것은 내면인데도 불구하고 말이다. 10대에 이러한 것을 깨닫지 못하게 된다면 후에 가서도 자기망상에 빠져 지낼 확률이 높다.

 내 동생의 이야기를 하나의 예화로 이야기하겠다.

 내 동생은 현재 고3이다. 고3이라면 공부에 미쳐있어야 되는 시점이지만, 동생은 공부를 전혀 하지 않고 9등급이 나오는 것을 전혀 부끄럽게 느끼지 않는 당당한 녀석이다. 그렇다고 어떤 취미활동이나 타 활동을 하는 것도 아니다. 그런 이 녀석이 최근에 자기망상에 빠져있다. 자기가 엄청난 연예인이라도 되는줄 착각하고 언제나 외모에만 신경을 쓰고 있다. 어제는 못보던 시계를 차고 있어 물어보았더니, 내가 쓰지 않아 준 MP3를 시계와 바꿨다고 한다. 그 말을 듣고 얼마나 어이가 없었는지, 멀쩡한 기계를 겨우 꾸미기 위한 시계하나와 바꾼다는게 도통 이해할 수가 없었다. 이 녀석은 최근에 평생 기르지도 않는 머리를 기르고 있고, 심지어 팔찌까지 사서 하고 다닌다. 자기가 무슨 아이돌 스타라도 되는 양 신경쓰는 것은 외모뿐이고, 다른 것들은 뒷전이다.

 
 아마 주위에 10대들을 보면 이런 망상에 빠져 허우적거리고 있는 모습을 흔하게 볼 수 있다. 나는 매번 동생에게 충고를 해주고 이러한 망상에서 빠져나오도록 계속 가르친다. 하지만, 이 녀석은 그 정도가 얼마나 심한지 매번 반항을 해대고 결국 맞아서 입을 다물게 될 때까지 형인 나한테 욕까지 해대며 반항을 한다. 부모님에게 말해도 계속 방치해버리는 상태가 계속되어 내가 계속 지적을 하고 있지만,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이 문제는 아이를 가진 부모님들이라면 언젠가는 직면하게 되는 문제이다. 만약 그것을 고칠 시기를 놓친다면 내 동생처럼 아주 처치곤란한 암덩어리가 되어버리니 빠른 시기에 제대로 가르쳐주길 바란다. 

뉴스뱅크F 서비스가 종료되었습니다

 
왜 10대들은 자의식이 강한걸까?

  그 이유는 10대에는 사춘기를 거치면서 처음 외모에 신경을 쓰게 되는 자연스러운 시기를 거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시기에 제대로 지적을 받지못하거나 방치된 상태에 있게되면 언제까지 자기망상에 빠져 행동하게 될 지 모른다. 사춘기에 이성에 관심을 가지고 외모에 관심을 가지게 되는 것은 당연하다. 어느 정도는 필요하다. 하지만 그 적절수위를 지키지 못하게 된다면, 과다한 자의식 떄문에 자기망상에 빠져 자신이 해야할 것을 하지않고, 할 필요도 없는 것에만 매달리게 된다. 

 내가 고3과 재수할 때 , 이충권선생님이 언제나 해주신 말이 있다. 

' 자의식 가지지마라. 맨날 공부하다가 머리만지고, 거울보고 뭐하는 짓이냐? 아무도 니한테 관심없다. 그렇게 겉만 꾸며봤자 아무짝에 쓸모없다. 공부나 해라! '

' 저기 50m 앞에 깡패가 아주 비싼 정장을 입고 있다. 그런데 너희 눈에는 그게 인품이 좋은 사람으로 보이냐? 깡패는 뭘 입어도 깡패처럼 보인다. 하지만 대학교수는 허름한 옷을 입고, 고무신을 신고 있어도 대학교수처럼 보인다. 사람의 외모는 겉을 바꾼다고 해서 되는게 아니다. 속을 바꿔야 진정으로 예뻐지고 멋지게 되는 것이다. '

 
 10대에 이러한 자기과대망상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어른이 된 사람들을 보면, 아직도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깨닫지도 못하고 매번 헛 일만 하고 있다. 그러한 사람들이 결국에는 사회에서 일탈되어 , 범죄자가 되는 것이다. 

 주위에 자기망상에 빠져 헛튼 짓을 하고 있는 사람이 있다면 지적하고 가르쳐주길 바란다. ' 아무도 너한테 관심없다. 너가 그렇게 생각하는 것 뿐이다. 매번 남만 신경쓰다가 너는 결국 너를 위한 일을 하나도 못하게 될거다. ' 라고 말하면서 말이다.

 만약 위와 같은 아이를 둔 부모님이 있다면 반드시 아이를 훈계해서 가르쳐주길 바란다. ' 자연스러운 것인데, 뭐. , 스스로 깨닫게 되겠지 ' 해서는 안된다. 그것을 자신의 힘으로 고칠 수 있는 사람은 그렇게 많지가 않다. 아이에게 그렇게 간섭을 하고 싶지않다면, 최소한 한번이라도 충고를 해주길 바란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1)

  • 2010.08.22 08:29 신고

    과시욕구나 자기망상은 자의식과는 다른 것 같아요. ㅎㅎ
    학교생활에만 얽매여 세상과 사회의 진짜 모습을 못 본 탓도 있겠죠. ^^

    • 2010.08.22 08:42 신고

      그래서 어릴 때부터 책읽기를 습관화해서
      점점 시선을 넓혀야 되는 것입니다.

  • 2010.08.22 08:53 신고

    참 좋은 말씀입니다. 자의식을 너무 가지면 사회 생활에도 많은 지장과 성격적으로도 좋지 않은 것 같습니다.

  • 2010.08.22 08:54 신고

    외모와 겉모습만 화려하고 멋있으면 인정 받는 사회
    그 사회에 물들고 있는 우리 아이들을 보면서
    어른들이 반성하고 먼저 바뀌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 2010.08.22 08:56 신고

      외모에만 관심을 가지는 기존의 세대의 영향을 많이 받은 것이겠지요.
      윗 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다고. 위에서부터 바뀌지않으면 안되겠지요.

  • 2010.08.22 09:19 신고

    외모 뿐만 아니라,
    자기가 최고인줄 알고, 남은 자신보다 안된다는 생각을 가진 10대&20대들이 꽤 있더군요.

    문제가 있다고 봅니다.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 2010.08.22 10:31 신고

      언제나 겸손하게 사는 자세가 필요한데, 아직 깨닫지를 못해서 그런 것이겠지요.
      세상이 얼마나 넓은지, 자신은 그 속에 얼마나 작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지 깨달을 필요가 있습니다 ㅎ

  • 2010.08.22 09:35 신고

    실제 내실이 중요한데 10대 때에는 잘 안되나 봐요.
    저도 10대 딸이 둘 있는데 고민입니다. ^^;

    • 2010.08.22 10:33 신고

      자식을 가진 부모님들의 입장이라면 모두 똑같은 고민이겠지요 ㅎ ~

      저는 동생 한 명을 가르치는 것으로도 이렇게 힘든데, 부모님들은 오죽할까요 ^^ ㅋ; 힘내세요.
      탐진강님은 워낙 곧으셔서 따님들도 곧으실거라 생각되네요 ㅎ

  • 2010.08.22 11:26 신고

    요즘 대중문화들이 전부 화려한 겉모습만을 강조하는 분위기인지라 ... ...
    그래서 더욱 자의식을 키우는 것 같아 씁쓸하네요 ;;

    • 2010.08.22 12:39 신고

      좀 더 나은 환경에서 가르칠 수 있으면 좋을텐데

  • 2010.08.22 13:21 신고

    역시 오늘도 좋은 뜻 새기고 갑니다.. 깡패와 교수의 예화가 참 마음에 닿아 오네요.
    전 조금 쪽팔리는 일이지만 20살때 중학생 여자 3명에게 쫀 적이 있습니다.. ㅠㅠ
    먼저 시비 걸길래 ....
    그때 전 한명이고 걔네들은 숲에 떼거리로 있어서... ㅋㅋ 그냥 생까고 지나쳤답니다. ㅋㅋ

    • 2010.08.22 14:04 신고

      그래도 혼 낼건 혼내셨어야지요.
      한번 기를 꺽어놓으면 아무말 못 하던데요 ㅎ ㅋㅋ

  • 2010.08.22 14:10 신고

    그때 상황이.. ㅋㅋ
    제가 공원에서 산책하다 배가 너무 아파서 없는 길로 가로질러 왔답니다.. ㅋㅋ 근데 숲 으슥한 곳에 여중생 3명이 앉아서 저를 마구 씹더군요..
    근데 문제는 그 숲속에 여중생 3명이외에 제가 파악할 수 없는 엄청난 병력들이 탈선을 하고 있었다는 사실... 그것도 밤에...
    뭐라 할껀 뭐라 했다가 진짜 봉변당할수도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ㅋㅋㅋ
    그 여중생 3명 절 끝까지 씹어대더군요. ㅋㅋㅋ 아 쪽팔려.. ㅋ

    • 2010.08.22 15:50 신고

      뒤에 병력들인가요 ㅋㅋㅋㅋㅋ
      요즘 애들도 뭉치면 무섭지요.
      게다가 배가 아픈 상황이었으니..싸우지도 못하시겠고
      달리기도..ㅋㅋㅋ

      그게 정답이네요ㅋㅋㅋ

  • 2010.08.25 23:03 신고

    문명이 안겨다 주는 폐단이랄까..
    현대는 정서적인 문제가 많은 것 같습니다. 미래는 더 그렇겠죠.. 씁~

    • 2010.08.25 23:13 신고

      계속해서 형식적인 것만을 강조해서 그렇겠죠.

  • 950318top
    2010.09.01 22:35

    정말. 너무너무 공감이 가네요. 저희 중학교에도 3학년 이라는 것들이 하도 겉치장하고 담배나 피우고 해서 2학년들 까지 물들어버렸어요.
    제발...죽을라면 혼자서 죽으라도 말하고 싶네요. 청소년기라는 것은 마치 백짓장 같은 것이기 때문에 한번 잘못 물들여버리면 나중에 고치는데 엄청난 시간과 노력이 필요한데..저도 아직 어리지만 개네들은 아직 초등학교 정신수준밖에 안된 것 같아요. 아니면 잘못된 것을 자신도 아는데 이미 고칠 수가 없는 걸까요? 다른 애들처럼 생활하기에는 늦은 것 같고 힘이 들 것 같으니까 포기하고. 단정한 교복에 가방을 매는 모습이 얼마나 단정하고 멋있어 보이는데. 머리 기르고(여자라면 이해라도 가요.)귀뚫고, 담배피고, 수업 안들어고,다른 애들에게 도시락 배달시키고. 결말이 않좋을 거라는 걸 아는데도 이러고 있네요. 같은 10대로써 이해할 수 없지는 않지만 정도껏 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흠.. 정말 미쿠루님 블로그 들어올 때마다 공부가 되네요. 공감도 가고요. 미쿠루님도 어서 동생분을 갱생시키시길을 응원합니다.^^ 어서 현실을 직시하게 해주세요

    • 2010.09.01 23:21 신고

      하하 . 우선 제가 쓰는 글에 대해 항상 좋은 평을 내려주셔서 감사합니다 ^.^

      많은 10대들이 그러한 상황을 직면하게 되는데요, 거기서 바뀌는 사람이 있고 바뀌지 않는 사람이 있습니다.

      하지만 두 분류가 다 같이 겪는 것은 나중에 심하게 후회한다는 것입니다. ' 내가 좀 더 일찍 정신 차렸어야 됬었는데..' . ' 내가 왜 그딴 식으로 살았을까? ' 하면서 말이지요.

      누군가가 적절한 조언과 터치를 해줄 수 없다면 그 사람이 스스로 바뀌는 것은 상당히 힘이 드는 일입니다.

      개똥은 피하지말고 치우는 것이 답입니다. 혹 힘 좀 그리시면 님이 좀 잡아주세요 ^^ ㅋ 저는 제가 다닐 때 , 담배피지말라고 말하면서 다녔답니다..ㅋ

  • 소디안
    2010.10.17 16:57

    겉치장 열심히 해봐야
    사고한방에 작살나거나..

    늙으면 결국 매한가지가 되기때문에
    변치않고 굳건한 내면을 가꾸어야한다는것을
    빨리 깨닫기는 참 힘들지요......
    자신이 당하지않으면;;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