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드라마 지옥의 이유 있는 흥행

반응형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은 전 세계의 집어삼킬 정도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그리고 드라마 <오징어 게임>은 차후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될 새로운 한국 드라마에 대한 기대도 자연스럽게 올려놓았는데, 그 주목을 받은 작품은 11월 19일 넷플릭스에 공개된 <지옥>이라는 웹툰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다.

 

 넷플릭스 드라마 <지옥>은 공개되기 전부터 <오징어 게임>의 인기를 넘어설 것이라는 예측이 나올 정도로 상당한 주목을 받았다. 왜냐하면, 해당 드라마 <지옥>의 감독은 맡은 연상호 감독은 국내에서 천만 관중을 기록한 영화 <부산행>과 <반도>의 감독이었기 때문이다. 이미 감독부터 드라마의 연출을 기대하게 하는 믿음이 있었다.

 

 그리고 마침내 공개된 드라마 <지옥>은 예상을 웃도는 인기를 기록하면서 <오징어 게임>을 오징어로 만들어버렸다는 평이 나올 정도로 한국만이 아니라 전세계의 관심과 호평을 한 몸에 받았다. 이 글을 쓰는 나도 당일 저녁에 바로 드라마 <지옥>을 1화부터 6화까지 흥미진진하게 보았다. 이건 정말 시즌2가 기대되는 작품이었다.

 

▲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지옥

 

 해당 드라마가 그리는 이야기는 우리가 한국 공중파 드라마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지겨운 사랑 이야기 혹은 재벌과 가난한 사람의 사랑 이야기가 아니다. 제목에서 볼 수 있는 '지옥'이라는 말 그대로 현실에서 사람이 과학적으로 증명하거나 이해할 수 있는 일이 벌어지면서 그야말로 세상이 '지옥' 같은 아비규환에 빠진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예로부터 인류는 알 수 없는 거대한 자연 재해, 즉, 초자연적인 현상에 대해 신의 분노 혹은 신의 뜻이라는 종교적인 의미를 부여해서 자연재해의 공포로부터 벗어나고자 했다. 그리고 세월이 흐르면서 초자연적인 현상에 대한 두려움과 공포를 담은 종교적 해석은 성전으로 불리는 성경이 되어 오늘날까지 다양한 형태로 사람들에게 전해진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지옥>은 바로 그렇게 우리가 오늘날 과학으로 증명할 수 없는 초자연적인 현상을 겪게 되면서 '새진리회'라는 종교가 득세하는 모습을 그린다. '새진리회'의 1대 의장이라고 말할 수 있는 정진수 회장(역 유아인)은 사람들이 어느 날 갑자기 받는 고지에 대해 '죄를 지은 사람이 받는 대가'라고 말하며 자의적인 해석을 했다.

 

▲ 넷플릭스 드라마 지옥 티저 영상 중에서

 

 정진수 회장은 알 수 없는 초자연적인 현상, 이른바 재해에 오랜 시간 동안 신의 의도라고 말하며 신이 인간에게 전하고자 하는 것은 "너희는 더 정의로워야 한다."라는 메시지라는 것을 확고히 하고자 했다. 처음 사람들은 그의 말을 믿지 않았지만, 공개적으로 이루어진 시연을 통해 한순간에 사람들은 정진수 회장의 해석을 믿고 따르게 되었다.

 

 과거 우리가 역사 시대와 역사 시대 이전부터 인류가 해석할 수 없는 초자연적인 현상, 즉, 다시 말해서 자연 재해에 대해 종교를 담당하는 사제가 "이건 신의 뜻이다."라고 말하자 그렇게 믿을 수밖에 없는 현상과 똑같은 현상이 드라마 <지옥>에서 펼쳐진 것이다. 사람들은 알 수 없는 재해가 주는 공포에 견디기 위해서 다른 선택지가 없었다.

 

 처음에는 고지와 시연에 대해 드라마 시청자들에게도 숨겨진 이면을 보여주지 않았기 때문에 시청자도 무언가 비밀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어도 정확한 건 알 수 없었다, 하지만 첫 번째 공개 시연 이후 밝혀지는 정진수 회장의 비밀과 고지와 시연에 대한 비밀은 진실을 아는 사람들을 매몰차게 몰아세우면서 드라마는 점점 더 흥미로워졌다.

 

 마지막에 가서는 과연 인간이 신의 뜻으로 불리는 고지와 시연이라는 재해를 이겨낼 수 있을 것인지 호기심 어린 눈으로 지켜보게 하는 전개가 펼쳐졌는데, 해당 부분에 대한 결말은 직접 넷플릭스 드라마 <지옥>을 한번 감상해보길 바란다. 이 드라마 <지옥>이 보여준 지옥은 막을 수 없는 자연재해를 이용한 어리석은 인간들의 탐욕이었다.

 

 넷플릭스 드라마 <지옥>은 마지막 6화의 한 장면을 통해 또 생각지 못한 반전을 보여주면서 "앞으로 도대체 이야기가 어떻게 되는 걸까?"라는 짙은 호기심을 품게 했다. 지금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드라마 <지옥 시즌2>의 공개를 기다리거나 웹툰으로 <지옥>을 정주행 하는 일이다. 하지만 나는 드라마 <지옥 시즌2>의 공개를 기다리고 싶다.

 

 공중파에서 방영되는 한국 드라마가 그리는 뻔한 전개와 설정에 질린 사람들에게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시리즈는 크나큰 재미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 아직 <지옥>이라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를 보지 않았다면, 오늘부터 천천히 한 화씩 감상할 수 있도록 하자. 분명 1화를 보고 나면 다음 2화가 보고 싶어 견딜 수 없을 것이다. (웃음)

반응형
그리드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