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일 점심 가성비 좋은 김해 거북이동네 점심 특선 삼겹백반 후기

728x90

 요즘 코로나 때문에 외식을 하는 사람이 많이 줄었다고 한다. 하지만 반대로 사람이 적기 때문에 사람이 북적이는 걸 싫어하는 사람들은 식당을 찾아서 조금 마음 편하게 식사를 할 수 있는 시기이기도 하다. 그래서 나는 평소 사람이 북적거려서 지나치기만 했던 김해 맛집에서 점심을 먹어보기로 했다.


 그곳은 자전거로 5분 거리에 있는 '거북이동네'라는 곳이다. 전국 체인점으로 운영되는 이곳은 저렴한 가격 대비 맛이 굉장히 좋다는 소문이 SNS를 통해 나면서 늘 사람들로 북적거렸다. 지난번에 이모와 친척들과 함께 고기를 먹으면서 그 소문의 진가를 알 수 있었는데, 이번에는 점심 특선을 먹고자 가게를 찾았다.


 왜냐하면, 점심 특선의 가격이 8천 원이라는 가격에 삼겹살 200g과 함께 된장, 반찬, 공깃밥이 함께 나오기 때문이다. 남자 혼자서 좀 맛있게 밥 한 끼를 먹고자 한다면 이만한 구성이 또 없었다. 요즘 어디에 가서 8천 원으로 점심을 맛있게 먹으려고 해도 늘 애매하다. 하지만 거북이동네는 그 구성이 아주 좋았다.





 위에서 볼 수 있는 사진이 내가 주문한 점심 특선 삼겹 백반 1인분이다. 삼겹살 200g 정도의 양이 구워진 상태로 나오기 때문에 고기를 굽는 귀찮은 일을 하지 않아도 된다. 그리고 함께 받아볼 수 있는 계란프라이와 팽이 버섯이 들어간 된장국은 속을 더욱 든든하게 해주는 백반 구성이었다.


 비록 고기가 구워져서 나온다고 해도 직접 구워먹는 고기보다 질이 떨어지거나 하지 않았다. 고기도 굉장히 맛있게 먹으면서 "아, 진짜 오랜만에 고기 먹는다."라며 괜히 입가에 미소를 지을 수 있었다. 역시 사람은 고기와 밥을 함께 먹으면서 된장찌개와 김치를 곁들여줘야 밥을 먹는 기분이 든다.





 아쉬운 점이라고 한다면 삼겹 백반에서 고기만 따로 추가할 수 있는 메뉴가 없다는 점이다. 내가 밥을 먹고 있을 때도 다른 팀이 와서 점심 특선을 주문하려고 했는데, 3명이서 고기를 조금 더 먹고 싶어 "점심 특선에 고기 추가는 없나요?"라고 묻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하지만 거북이동네에서 고기 추가 메뉴는 없기 때문에 결국 고기 5인 분에 공깃밥과 된장을 따로 주문해서 먹을 수밖에 없었다. 그 모습을 보면서 나도 참 아쉬웠다. 고기 추가만 있으면 고기를 조금 더 먹고 싶었는데 말이다. 여기 거북이동네에서 판매하는 고기는 그 맛이 아주 일품이니까.


 그래도 삼겹 백반 1인분에 나오는 고기의 양도 절대 적지 않았고, 여러 밑반찬과 된장찌개를 함께 먹으면서 든든하게 한 끼를 먹을 수 있었다.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서 다소 입장할 때 불편한 점이 있기는 하지만, 사람이 별로 오지 않는 만큼 조용하고 편하게 한 끼 식사를 할 수 있어서 좋았다.


 아마 나는 다음 주에도 한 번은 찾아서 점심을 먹게 되지 않을까 싶다. 김해에서 평일 가성비 좋은 식당을 찾는다면 나는 김해 큰병원 삼거리 맞은편에 있는 거북이동네를 적극적으로 추천하고 싶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