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면서 보는 해부학 만화, 우리 몸을 재미있게 배우는 최고의 책

 우리가 읽는 책의 장르에는 ‘교양 만화’라는 장르가 있다. 내가 중고등학교 시절에 읽은 <먼나라 이웃나라>와 <만화로 보는 그리스 로마 신화> 같은 만화가 교양 만화를 대표하는 작품이라고 말할 수 있다. 한국에서는 이러한 교양 만화 시리즈가 다양한 분야에서 재미있고 유익하게 발매되고 있다.


 오늘 만난 <까면서 보는 해부학 만화> 또한 교양 만화 장르에 해당하는 작품으로, 우리 몸에 대해서 정말 재미있게 만화로 설명하는 책이었다. 아마 평소 우리 몸에 대해 별로 관심이 없는 사람이라고 해도 저자가 그린 여러 패러디가 인용된 만화와 재미있는 설명은 큰 관심을 불러 일으키지 않을까?


 <가면서 보는 해부학 만화>의 프롤로그는 해부학이 언제 어떻게 학문으로 꽃을 피우게 되었는지 설명한다.




 원래 해부학은 역사의 피치 못할 사정으로 한동안 거의 발전하지 못했다. 하지만 신성 로마 제국의 프리드리히 2세가 해부를 최초로 합법으로 허용되었다. 그리고르네상스시대에 해부학 붐이 일어나면서 르네상스 시대를 대표하는 미켈란젤로, 라파엘로, 레오나르도 다빈치를 중심으로 크게 퍼졌다.


 르네상스 시대가 ‘인간’을 중심으로 한 새로운 문화 시대의 부흥기였고, 당시 사람의 몸을 연구하면서 아름답게 표현하는 예술이 함께 발전하면서 과학으로서 해부학이 함께 발전할 수밖에 없었다. 아마 평소 세계사에 대한 지식을 어느 정도 가지고 있는 사람은 더욱 이 만화를 유익하게 읽을 수 있다.


 처음에는 사소한 호기심, 그리고 저자가 그리는 갖가지 패러디가 너무나 재밌어서 읽기 시작한 <까면서 보는 해부학 만화>다. 하지만 만화를 읽으면 읽을수록 얕은 지식이 쌓아가는 즐거움 덕분에 만화를 깊이 읽어볼 수 있었다. 아마 <까면서 보는 해부학 만화>를 읽으면 다 그렇게 되지 않을까 싶다.


 물론, 일부 사람은 해부학과 우리 몸에 대해 만화로 쉽게 설명하기 때문에 깊이가 없다고 말할 수도 있다. 그런데 우리는 이 만화가 어디까지 ‘상식 수준에서 해부학을 통해 우리 몸을 알아가는 일’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는 걸 잊어서는 안 된다. 우리는 ‘교양 지식’을 배우는 거지 ‘전문 지식’을 배우는 게 아니니까.


 그런 부분에서 이책<까면서 보는 해부학 만화>는 훌륭한 밸런스를 갖추고 있다. ‘쉬면서 보는 해부학 칼럼’ 코너를 통해 한 번 정리하고 넘어가고 싶은 부분에서는 확실히 정리를 한다. 그리고 우리몸과 관련된 구석구석을 다양한 패러디를 통해서 이야기 하나하나에 웃음이 넘쳐나 질릴 틈이 없었다.




 오늘 재미있게 읽으면서 유익한 교양 상식도 쌓고 싶은 사람에게 나는 <까면서 보는 해부학 만화>를 적극적으로 추천하고 싶다. 어디까지 취미와 재미로 이 책을 읽어도 되겠지만, 과학을 배우는 초·중·고등학생을 비롯해 교양 과목으로 인체를 배우는 대학생에게 큰 도움이 될 수 있는 책이다.


 책은 무조건 딱딱하고 건조하게 지식을 풀어내는 게 좋은 것만 아니다. 때로는 이렇게 얕은 수준으로 교양 지식을 상식 수준에서 배우기 위해서는 <까면서 보는 해부학 만화> 같은 작품이 무척 이상적인 책이 될 수 있다. 오늘 이 책 <까면서 보는 해부학 만화>를 통해 우리 몸을 알아가도록 하자!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