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한국인 남성의 일본인 여성 폭행 사건은 조작일까

 어제 꽤 논란이 되면서 사람들 사이에 소리 없이 퍼진 사건이 하나 있다. 그 사건은 홍대에서 길거리를 걷는 일본인 여성에게 한국이 남성이 폭행을 가한 사건으로, 폭행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당사자가 올린 사진과 영상을 보면 한국인 남성의 태도가 정말 하나부터 열까지 저절로 나도 모르게 눈살을 찌푸리게 된다.


 차마 그 영상이나 사진을 함께 올리는 건 아닌 것 같아서 다른 이미지로 대체를 해서 유튜브 채널에 올렸는데, 생각보다 사람들이 좋지 않은 의견이 많아서 내심 당황했다. 뭐, 어쩔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글을 쓰는 것과 달리 글을 읽어서 녹음한 영상을 올린 탓에 부족한 나의 혀 짧은 발음이 조금 거슬렀을 거다.


 그중에서는 '당신은 일본인가요?(아마 일본인인가요? 라고 적고 싶었을 거다.) 발음이 혀가 짧고 듣기가 거북하네요.' 등의 말도 있었지만, 어쩔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옛날부터 그런 이야기를 자주 들어왔기 때문에 이제는 익숙하니까. 뭐, 오늘 이 글을 쓰는 이유는 이런 이야기를 하기 위한 목적이 아니다.


 사람들은 정황을 보고 한국인 남성을 향해 날센 비판을 처음에 가하다, 또 역시 이상한 주작설이 올라오면서 사람들 사이에 갑론을박이 생기고 있다. 과연 이 사건은 정말 주작된 사건인 걸까?



 만약 주작을 했다면 어떤 목적이 있었을 거다. 일본인 여성이 한국인 남성에게 그렇게 부당한 폭력을 당하는 장면을 통해서 일본 사람들에게 한국에 대한 혐한 감정을 퍼뜨리려고 하는 목적. 보통 극단적으로 양쪽으로 치우친 사람들이 주작질을 하면서 사람들 사이에서 분열을 일으켜서 혐오 감정을 자주 조장한다.


 하지만 이번 사건의 피해자가 올린 글을 보면 그런 의도는 일절 없다는 걸 알 수 있다.


 해당 사건이 있은 직후의 글은 "미야삐의 친구가 전화를 해서 달려와 지켜줬어. 정말 미유의 쌍둥이라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미야소누(?)가 없었다면 더 폭행과 폭행을 당했을 거야. 정말 고마워.", "하지만  쌍둥이인 미야삐의 한국 친구들은 모두 좋은 사람들이라 한국이 모두가 나쁜 나라는 아닌데 말이지."라는 형태의 글이었다.


 어떻게 보더라도 일부러 한국인에 대한 혐오를 부추기려고 하는 악의적인 의도가 있는 글은 아니었다. 단지, 쌍둥이 미야를 따라서 한국에 놀러왔다가 겪은 좋지 않은 경험에 대해 트위터에 올렸을 뿐이다. 일각에서 나오는 대사관에 바로 달려가야 했다는 말도 개인적으로 조금 반박하고 싶은 의견이기도 하다.


 왜냐하면, 폭행을 당하던 당시에 바로 대사관에 달려갈 수는 없었을 테고, 사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도 증명을 위해서 자료는 필요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그런 부분에서 트위터 같은 곳에 올려두면 자료가 보관이 되기 때문에 스마트폰에 문제가 생겨도 충분히 내용 증빙을 할 수 있는 증거가 될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나는 트위터에 해당 영상을 올린 거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사건의 내막이 어떻게 밝혀질지는 알 수 없지만, 한국인 남성이 너무나 무례하게 폭언과 폭행을 한 건 분명한 상황이기에 이 부분은 잘못일 수밖에 없다. 이렇게 생각하는 내가 오히려 이상하고 잘못된 사람인 걸까? 정말?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