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간식으로 딱 좋은 CU 스노우 치즈케익 크림치즈 수플레

 어제 동생이 CU 편의점을 들렀다가 맛있어 보이는 작은 케이크가 있었다면서 두 가지 종류의 케이크를 사왔다. 하나는 '스노우 치즈케익'이라는 제품이고, 또 다른 하나는 '진한 크림치즈 수플레'라는 제품이었다. 개당 3천 원 정도가 했다고 하는데, 인터넷을 검색해보니 두 제품 모두 상당히 가성비가 좋다고 평가받고 있었다.


 제품의 모습은 다음과 같다.




 나와 동생은 둘다 해물은 먹지 않아도, 치즈케익 같은 디저트 제품을 워낙 좋아하는 터라 제법 기대를 하면서 케이스를 열었다. 그리고 케이스 안에서 볼 수 있는 치즈케익과 수플레는 겉보기에 상당히 비슷해보였지만, 엄연히 다른 방식으로 조리된 음식이라 그 맛도 상당히 다르다.




 스노우 치즈케익에 올려져 있는 하얀 건 누가 보더라도 생크림이고, 수플레 위에 올려져 있는 건 진한 크림치즈다. 크림치즈는 빵에 발라서 먹는 치즈로 흔히 알려져 있고, 치즈를 좋아하는 사람은 자주 먹는 치즈이기도 하다. 나와 동생은 한 개를 반으로 나누어서 먹어보기로 했다.




 그리고 제품을 각각 먹어보았을 때 느낀 감상은… 음, 뭐라고 말해야 할까? 가성비가 있다고 하는 말은 어느 정도 이해할 수 있었지만, 솔직히 맛있다고 말하기에는 조금 부족한 느낌이었다. 그냥 어쩌다 오늘 같은 주말에 먼 빵집이나 비싼 건 먹기 불편하고, 가까이 있는 편의점에서 간식거리로 사서 먹기 딱 적당한 정도?


 아마 그래서 사람들 사이에서 '가성비 좋은 치즈케익'으로 유명한 것 같았다. 큰 기대는 할 수 없어도 그냥 간식거리로 학교 매점에서 사 먹는 빵을 먹는 기분으로 치즈케익, 수플레를 먹고 싶을 때 적당한 제품이라고 생각한다. 가격이 3천 원 정도면 간식거리로 소비하기에 적당한 건지 나쁜 건지….


 판단은 여러분의 몫으로 남긴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