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 사건을 통해 본 한국의 고질병

심석희 선수, 단순 폭행만 아니라 성폭행도 고발


 최근 미투 운동은 몇 가지 물을 흐리는 사건으로 흐지부지되고 말았지만, 다른 곳에서 사람들의 관심을 받는 사건이 일어나고 있다. 그 사건은 국가대표 아이스 스케이팅 선수인 심석희 선수가 조재범 코치의 폭행을 고발한 사건이다. 현재 그 사건은 단순 폭행 사건이 아니라 ‘성폭행’ 사건으로 이어졌다.


 체육계에서 일어나는 폭행 사건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학교에서 ‘교육을 위한 사랑의 매’라는 어처구니없는 이름으로 폭행이 자행된 것처럼, 체육계에서 폭행은 ‘교육을 위한 방침’이라는 관례로 통하며 지금까지 이어져 오고 있다. 코치, 감독의 폭행 논란은 매해 끊임없이 제기된 문제 중 하나다.


 하지만 그 모든 논란은 제대로 해결된 적이 한 번도 없다. 왜냐하면, 선후배 관계가 확실한 체육계 시장에서 까마득한 후배가 내부 고발을 하더라도 위에서 다 틀어 막아버리기 때문이다. 더욱이 ‘엘리트 체육’ 코스를 지금껏 고집하고 있는 한국은 반복되어온 윗사람의 잘못을 바로잡는 일이 쉽지 않다.


 그들은 자신의 자리에 위협이 가해졌을 때 ‘죄송합니다.’라며 두려움에 반성하는 게 아니라 ‘하? 요놈 봐라? 더는 여기서 운동하기 싫지?’라며 오히려 피해자를 위협한다. 아니, 피해자만 위협하면 그나마 양반일지도 모른다. 그들은 다른 피해자의 팀 동료까지 협박해 자신에게 유리한 상황을 만든다.


 심석희 선수의 성폭행 사건이 터지기 직전에 있었던 컬링팀 사건도 그렇다. 컬링계에서 막강한 입김을 자랑한 회장의 권위를 벗어나지 못해 주변 직원을 물론, 친인척으로 구성된 컬링계 고위 관료직은 한사코 팀 킴을 매도했다. 이게 바로 우리 한국의 체육계, 아니, 사회에서 볼 수 있는 고질병이다.


한끼줍쇼에도 출연했었던 심석희 선수


 학연, 혈연, 지연으로 이어진 한국의 인맥 사회 구조는 오래전부터 한국을 좀 먹고 있다. 그리고 오랫동안 생활 체육이 아니라 엘리트 체육 코스를 밟아온 체육계는 그들만의 시스템이 강하게 영향을 미친다. 끼리끼리 뭉쳐서 다른 파벌 출신을 견제하고, 없는 이야기도 모여서 만들어내는 그런 구조다.


 또 이야기하면 지겨울지도 모르겠지만, 한국 체육 빙상 연맹에서 가장 많은 사람의 질타를 받은 사건은 안현수 선수의 러시아 귀화 사건이다. 파벌 싸움에서 밀려난 안현수가 러시아로 귀화해 금메달을 러시아에 안겨주며 많은 시민의 혀를 차게 했다. 빙상 연맹은 ‘병신 연맹’으로 불렀다.


 그 이후에도 빙상 연맹이 관여한 몇 가지 좋지 않은 사건들은 ‘참, 반성도 없고, 바뀌지도 않는구나’는 한숨만 쉬게 했다. 지금껏 그들은 보여주기식 처벌만 하고 있을 뿐, 자신의 선후배 관계로 엮여 있는 사람을 지키기 위해서 대충 조사를 마무리하고, ‘그게 징계야?’라는 말이 나오는 징계만 할 뿐이다.


 그러니 아무리 잘못을 지적해도 잘못은 바뀌지 않는다. 오히려 주변에서는 ‘다른 사람은 다 가만히 있는데, 왜 너만 설치고 난리야? 너만 힘들어? 다 그렇게 해왔어. 우리의 관례라고. 전통은 지켜야 할 거 아냐?’ 같은 분위기가 흐르며 오히려 내부고발자를 거짓말쟁이 혹은 가해자로 몰아세우기도 한다.


 이런 모습을 보고 있자면, 한국 사회를 좀먹는 그놈의 집단주의를 좀처럼 이겨내지 못할 것 같다. 한국에서 가장 인기가 있다고 말해도 과언이 아닌 야구도 여전히 선후배 관계가 강하게 작용하며 폭행, 불법 도박 같은 사건이 현재 진행형으로 벌어지고 있다는 사실을 우리는 얼마 전에 뉴스로 보았다.


 아마 제대로 조사를 한다면, 한국 체육계 전반은 대체로 다 썩어있지 않을까? 거기서 심석희 선수와 같은 아픔을 겪는 사람이 몇 명이나 있을지 쉽사리 추측도 할 수 없다. 부디 이번 심석희 선수와 관련된 사건이 명명백백하게 밝혀져 일벌백계를 위한 징검다리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


 아무리 썩은 관례가 바뀌지 않더라도, 계속해서 흔들어야 그 관례는 바뀔 수 있다. 과거 논란이 되었던 대학 신입생 OT 논란도 계속해 문제가 지적되니 조금씩 바뀌지 않았는가. 그 문제와 체육계 문제를 비교하는 건 무게가 다르지만, 오래된 잘못된 쓰레기 같은 관례를 바꾸는 건 결국 꾸준한 문제 제기와 관심이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

  • Kim
    2019.01.21 14:40 신고

    내부고발자는 보호해줘야 마땅하지만, 한국 같은 사회에서는 내부고발자가 매장당하는 것이 씁쓸한 현실입니다. 참 답답하고 안타깝습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