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독한 미식가, 한국과 다른 일본 먹방의 정석

너무나 고고하게 먹는 주인공이 인상적인 일본 드라마 <고독한 미식가>


 한때 한국에서 먹방 열풍이 불었던 적이 있다. 아니, 어쩌면 불었던 적이 있다가 아니라 지금도 불고 있다는 말이 옳은 표현일지도 모르겠다. 현재 인터넷 개인 방송을 하는 사람들이 먹방을 찍으면서 여전히 인기를 얻고 있기 때문이다. 도대체 우리는 남이 먹는 모습에 왜 이렇게 관심을 가지는 걸까?


 불과 몇 년 전만 하더라도 다른 사람이 어떤 음식을 어떻게 먹는지 크게 관심이 없었다. 하지만 1박 2일 같은 방송에서 맛있는 음식을 먹는 모습이 대중에게 익숙해지자 '먹방'이라는 아이템이 생겼다. 평소 방송 활동을 하는 사람들이 맛집 탐험을 하는 걸 벗어나 이제는 개인 방송을 완벽히 장악했다.


 한국 사회는 먹고 싶은 걸 마음대로 먹는 일이 조금 어렵다. 이 이유는 경제적 이유가 크기보다 한국 사회에서는 몸매가 날씬해야 한다는 편견이 자리 잡고 있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몸무게를 신경 쓰느라 마음껏 먹지 못하니, 다양한 음식을 폭발적으로(?) 먹는 인터넷에서 1인 먹방을 보는 유행이 생겼다.


 먹거나 직접 요리하는 아이템은 한국 예능 프로그램의 새로운 트렌드이자 개인 방송시장의 매력적인 아이템이었다. 현재 예능 프로그램에서는 점점 먹방과 쿡방이 줄어들고 있지만, 여전히 <냉장고를 부탁해>와 <3대 천왕> 같은 프로그램은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먹방은 많은 프랜차이즈 스타를 만들었다.



 한국의 1인 먹방은 보통 많은 음식을 먹으면서 소통하고, TV에서 보는 먹방은 "와! 이거 굉장히 맛있어요!"라며 호들갑을 떨며 먹는 방송이 많다. 이런 방송은 처음 볼 때는 다소 신선해도 계속 반복되면 지루해지게 된다. 그래서 한국 방송 시장에서 먹방이 1인 방송의 자극적인 식사로 옮겨가는 것 같다.


 얼마 전에 나는 '채널J'를 통해서 <고독한 미식가>라는 일본 프로그램을 보게 되었다. 이 프로그램은 일본 만화인 <고독한 미식가>를 원작으로 하는 드라마로, 현재 일본에서는 시즌6까지 만들어질 정도로 상당한 인기가 있다고 한다. 대학에서도 몇 교수님이 이 드라마를 강의 중에 보여주시기도 했다.


 <고독한 미식가> 드라마는 말 그대로 '고독한 미식가'가 주인공이다. 보통 일본의 음식 만화는 어떤 요리를 만드는 것을 초점을 두는 일이 많았지만, 이 작품은 '먹는 사람'에게 초점을 맞추었다. 음식을 먹는 사람이 음식을 먹으면서 어떤 표정을 짓고, 어떤 감상을 느끼는지 섬세하게 잘 묘사하고 있다.


 드라마로 처음 본 <고독한 미식가> 시리즈는 상당히 신선한 구조였다. 그동안 한국 먹방 형식에 익숙해서 음식을 먹으면서 시끄럽게 침을 튀기며 이야기하는 먹방만 생각했었다. 하지만 <고독한 미식가> 드라마는 전혀 그렇지 않았다. 조용히 음식을 음미하는 주인공의 내면의 소리와 음식이 메인이었다.



 특히 내가 일본어를 공부하고 있어 일본 문화에 익숙해서 그럴 수도 있겠지만, 주인공이 독백으로 '과연! 이렇게 한 건 그런 이유인가! 맛있~군.'이라는 장면이 묘하게 재미있다. 한국어로 옮겨서 약간 위화감이 느껴질 수도 있는데, 일본어로 천천히 말하는 걸 들으면 나도 모르게 피식 웃고 있었다.


 <고독한 미식가>의 주인공은 특별한 맛집을 찾아다니지 않는다. 단순히 시간이 남거나 일상생활의 하나로 눈에 들어오는 식당에 들어가서 홀로 밥을 먹는다. 천천히 메뉴를 살펴보는 장면부터 시작해서 음식을 하나하나 꼭꼭 씹어 먹으면서 음미하는 모습이 묘한 분위기를 자아내 시선을 사로잡는다.


 한국 먹방과 거의 180도 반대 방향의 먹방이라고 말할 수 있다. 먹으면서 쉬지도 않고 떠들어대며 음식을 칭찬하는 게 아니라 정말 음식을 진지하게 먹는다는 게 느껴진다. 이런 장면은 호불호가 나누어질 수 있겠지만, 쌍방 소통을 하기보다 음식을 음미하고 싶은 사람에겐 <고독한 미식가>가 딱이다.


 무엇보다 음식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들을 수 있고, 카메라의 초점이 음식에 맞춰지는 장면을 통해서 더욱 정확히 음식을 먹는 대리만족을 한층 깊게 느낄 수 있다. <고독한 미식가>는 불필요하게 등장인물이 많지도 않다. 점원과 주인공, 종종 주변에서 다른 음식을 먹는 사람이 자연스레 비칠 뿐이다.


 기본적으로 한국 사람은 시끌벅적한 것을 좋아하지만, 나처럼 조용하게 음식을 먹는 걸 더 좋아하는 사람도 있다. 한국의 먹방에 질렸다면, 조용하게 음식을 음미하는 <고독한 미식가> 일본 드라마를 추천하고 싶다. 방송을 보는 내내 '우와, 진짜 맛있겠다!'는 진짜 감탄이 저절로 나올 것이다. (웃음)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

  • 2017.04.26 10:17 신고

    일단 사람이 많으면 맛집으로 생각하고 들어가더라구요.
    저 또한 조용한 곳을 좋아해서
    사람 없는 식당, 흔히 말하는 맛없는 집을 주로 찾습니다.
    백날 맛집이라고 찾아가봐야 내 입에 안맞으면 최소한 나한테는 맛집일 수 없으니까요...ㅎㅎ..

    • 2017.04.26 23:09 신고

      맞아요. 자신이 맛있게 먹을 수 있는 곳이 바로 맛집이지요!

  • 하모니
    2017.04.28 15:51

    관광공사나서울시는 어벤져스 같은거 유치하는데 막대한 돈 쓰지말고 고독한 미식가 방송 유치하는게 헐씬더 도움이 댈텐데... 대만은 이 프로그램의 장점알고 벌써 유치해서 대만특별편 찍게 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