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이 고문장 같다.



요즘 집이 너무나 고문장 같고 , 정말 말하는 것마다 너무나 나의 심기를 건드린다.

경상대 후보로 발표나고나서 더욱 힘들어졌다.

재수할때도, 엄청 많이 집에서 힘들었는데 말이다...

재수할 때 , 한명도 찬성을 안했다. 정말 짜증났었다. 그때...후...다시 생각하니 또 짜증난다...


재수 과정을 잠시 적어보도록 하지...


현재,
안 밖 대학 합격에 관한 질문 떄문에 너무나도 힘들다.

엄마가 오늘 말했다.

"사람들한테 창피해서 그냥 붙었다고 했다" 라고      ;;;;


난 사실, 재수 기간, 그리고 시험치러가기 1분 아니 1초전까지
" 믿는다. 잘쳐라. 열심히 해라. 해낼거다., 괜찮다. 잘되거다 " 같은 말을 가족들로부터 듣지도 못헀다.
재수 기간 동안 들은건
" 창피하게 하지마라. 망신시키지마라, 니가 해도 되겠냐, 그냥 취직이나 알아봐라, 떄려치워라, 얼마나 잘되는지 보자 "
이런 말들 뿐이다. 도대체, 자식이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조금더 해서 가겠다는데, 명분이, 명예가, 자존심이 그렇게 중요한가?

난 꾹 참고, 단지 노력했다. 반드시 내가 그 오만한 판단들을 말들을 뒤집어 주겠다고.


하지만 결국 실패.

대학 1차 1곳 발표는 후보.

외사촌여동생은 중앙대 수시합격.


가족내 관계도 분열이 지금 심하게 일어나고 있고, (사실 엄마와 아빠의 이혼문제는 상당히 오래전부터 굵어졌다)

대학에 관하여 자꾸 이야기 나올때 마다 너무나 고통스럽다.

살아있는 지옥 같다.


내가 버틸 수 있는 이유는 외적으로는 책,애니,몇몇 친구들,선생님 / 내적으로는 희망,꿈 떄문이다.
난 절대로 포기 하지 않는다. 내가 원하는 것을 획득 할때까지, 난 포기라는 것을 좌절이라는 것을 하지 않을 것이다.


이충권선생님이 말씀하신, "고통스럽다면 , 그 고통도 즐겨라" 대로 즐기면  되는 것이다.
그리고 내가 지금 가장 힘들다고 느끼는 것은, 내가 조금만 더가면, 고지에 다가갈수 있는 깔딱고개에 있기 때문이다.
지금 힘들어도, 고문장 같아도, 조금더 참고 앞으로 나아가자.
그래야만, 나는 고지에 다다를수 있을테니까.


신이라는게 있다면, 앞으로 나아가는 사람을 더 좋아할테니까 말이다.


[ 그저 내 일상, 지금 현재의 기분을 적어 보았다. 갑자기 쓴 거라 서두도, 논리도 맞지 않을 수 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4)

  • 2010.01.17 00:52 신고

    홧..홧티잉~> _<

  • 흡혈귀
    2010.01.17 01:40

    사람을 시험으로 판단하는 이 교육은 정말 생각할수록 화가 났니다....
    마음 같으면 좋은 성적보다 지혜를 가지고 싶지만 현실은 좋은 성적인 것 같군요...
    ....
    저희 가족도 좋지 못한 상황입니다....아빠는 도박하고 엄마랑 사이 안좋고....
    예전에는 아빠한테 "넌 할줄 아는게 뭐냐?" "쓸모없는 녀석"라고 들은적이 있었습니다....
    중학교 때 였나? 심부름 한번 잘못 했다고 그런 소릴 들으니 어이만 없어죠....아마 성적이 나쁜 탓에 미운살 박힌듯 합니다....(공부를 못한건 내 잘못일지도 모르지만...)
    ....
    전 아직까지도 공부는 잘 못하지만 노력도 안해보고 끝낼순 없으니 공부를 할까 생각해봅니다.
    그것도 매일 매일.... 전에도 말했듯이 몸이 안움직여서 문제지만.... ㅡ.ㅡ;;(젠장..한심하다!)
    ....
    ..
    매일 매일 밤마다 우울해지는 제가 버틸수 있던건 꿈과 사랑 이랄까?
    이룰수 없을지도 모르는 꿈과 남들이 보면 말도 안되는 사랑이지만 있다는 것 만으로도 마음이 조금 안정되고 진심으로 행복하게 웃을 수 있습니다.

    • 2010.01.17 09:12 신고

      하지만, 현재 상황이 문제인거겠죠...

      꿈이 있다면, 끈기가 있다면 그저 과감히 무식하게
      도전해보는게, 그것이 힘이 될거에요..,

      공부를 해야되는데, 몸이 안움직인다, 그러시면,..
      저는 이충권셈 맛보기 강의를 한번 들어보실것을 추천합니다.

  • 일격
    2010.01.17 11:19

    나도 집이 가난하고 엄마 아빠도 서로 싸우기도 많이 하는데
    도박이니 외도니 이런 바보같은 행동은 안하시는 분들이고 내가 고3되니까 잔소리도 많이 해주시고 친척분들도 내가 집안의 기둥이니까 성공해서 가족들한테 행복을 주라고 말씀많이 해주시고 하는데 난 아직까지 공부에 대해 잘 모르고 내가 하면 정말 성공할지도 잘 모르고 우리집이 세상에서 제일 불행한집이라고 다 정말 좋은 가족인데 돈 하나 때문에 가난때문에 이렇게 불행하다고 불평만 하면서 아직 제대로 공부만 하루종일 한다던가 시험 성적표 잘나와서 보세요 저 이렇게 성공에 가까워지고 있어요라고 해본적이 없어
    내 주변에 나보다 힘든 환경이고 나보다 상처받은 사람들이 많은데 다들 열심히 산다는데 나만 바보같이 어영부영 시간을 보내고 있는거같다, 2년전만해도 성적은 보통이지만 우리 동네에서 제일 공부잘한다는 의고가서 매일 공부에 모든걸 걸고 놀지 않겠다고 다짐했는데 생각해보면 2년동안 단 하루도 제대로 공부해본적이 없는것같다 수능이 300일 좀 안남았는데 생각해보면 나는 친구도 있고 가족이랑 친척도 날 응원해주고 도와주겠다고 하시는데 못 할것도 없을거같아 이제부터라도 힘내볼거고
    보니까 동아대 3일남았다고 써있던데 3일 후 게시판에다 합격했다고 써놓아 읽고 축하하게 ㅇㅇ 항상 말하지만 매일 재미있게 지내

    • 2010.01.17 11:35 신고

      그저 그 말이 고마울 뿐이다.

      그래, 반드시 넌 성공하길 바래 ㅡ

      성공은, 그 방법이 수십가지가 되니까 말이야

      나도 지금은 이렇게 움츠려들어 있을지도 모르지만,

      반드시 날개를 펴고 날아 오를테니까 -

      하루가 즐거운건, 역시 힘을 내게 만들어주는 사람들이

      언제나 나와 소통을 해주니까 . 그런 것 같아

      너도 열심히 공부하길바래. 선생님 말씀 잘 듣고.!

      ( 가만, 답글이 왜 시간이 더 빠른거지? )

  • 2010.01.18 13:07 신고

    항상 친척사촌형,누나,동생은 대학들을 잘가는지...ㅜㅜ

    • 2010.01.18 13:34 신고

      그러게요...
      전 잘된쪽이 전부 외가쪽입니다.
      친가쪽에서 물려받은 피(유전자)탓이 아닐련지..원

  • 돈삼
    2010.01.18 16:46

    ㅇㅅㅇ 영대 후보 뜨고나니 집에서 전문대나 가래요 ㅇㅅㅇ
    죽을지경

    근데 왜 우리 친척들은 정시로 고려대 갈수잇으면서 재수한다는지 ㅆㅃ

  • 2010.01.19 07:18 신고

    힘이 되주어야할 가족인데 안타깝네요
    어찌됐든, 눈높이를 약간 낮춰서라도 본인의 적성에 맞는 학과를 먼저 택하시고
    학교를 보세요.
    이바닥이 대학을 나와야 아무래도 운신의 폭이 넓기에 꼭 대학은 들어가시구요.

    누구나 시련과 역정이 있습니다.
    모든게 순탄하면 그건 멋진 인생이 되기 어려울꺼에요

    긍정의 힘은 무한한 가능성을 제시합니다^^

    • 2010.01.19 08:01 신고

      좋은 말 감사합니다!
      전 부정적으로 생각하지 않아요!! ㅋ
      주변에서 자꾸 부정의 기운을 내뿜는데..
      전 긍정이 될려고 노력 중 이랍니다.

  • 소나기
    2010.01.19 14:12

    노지의 힘든일들은 다 이해가 간단다. 하지만 열심히 공부해야 할시간엔 항상 어뚱한짓을 하고 있으니 그렇지 않을까 생각해....하루종일 일에 시달려 사람에 시달려서 집에 들어가면 자식들이라도 공부열심히 하는모습 자기자신을 위해 원가를 스스로 할수 있는 모습들을 볼수있으면 모든 피로가 풀릴것 같은데 엉뚱한짓 만화를 본다든지 게임을 한다든지 하고있으면 부모의 마음은 어떨까? 부모들의 이야기는 부모들이 알아서 잘 처리하리라 믿어요...엄마라는 단어하나로 정말 열심히 살려구 노력하고 있는 모습 보이지 않는지요? 누구때문에 쉴시간도 없이 늦게까지 일하다가 지쳐 집에 들어가는지...오직 자식들을 위한 마음,,,,가족간의 서로 사랑하고 존경하고 배려하는 마음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나자신보다 상대방을 먼저 생각하고 배려하고 이해한다면 지현이의 가족은 머지않아 행복이 돌아오리라 믿어요..힘내고 정말 죽을힘을 다해 공부해보는 방법도 좋을것 같애....언젠가는 형편이 나아지겠지 생각하지만 요즘경기로 넘 힘든다는 사실을 알고 지현이 스스로도 세상을 넓게 바라보았으면 하는 마음이네...힘내고 화이팅!!!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