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제차 살짝 긁었더니 범퍼 수리비가 800만 원?


가진 사람이 언제나 갑이 되는 세상이 정말 무섭습니다.


 요즘 한국에서 외제차를 보는 일은 어려운 일이 아니다. 유럽과 FTA 체결 이후 가격과 성능, 디자인으로 경쟁력을 갖춘 외제차가 국내에 들어오기 시작했다. 멋을 부리고 싶은 사람과 어느 정도 경제적 소득을 가진 사람들 사이에서 적극적 마케팅을 통해 외제차는 빠르게 시장을 장악하고 있다.


 이런 과정을 통해 우리는 'BMW는 완전히 국민차네. 어디를 가더라도 BMW 시리즈는 꼭 보인다.' 같은 말을 할 정도로 외제차에 익숙해졌다. 그리고 이런 익숙함과 함께 우리는 '돈 있는 사람은 좋겠다.'고 말하는 동시에 외제차와 사고가 나면 부담해야 하는 수리비에 벌벌 떨면서 살고 있다.


 한국 브랜드의 자동차와 외국 브랜드의 자동차는 수리비가 정말 하늘과 땅 차이로 벌어진다. 괜히 외제차를 일반 운전자가 피해가는 것이 아니다. 보험 개발원에 따르면 외제차의 평균 수리비는 275만 원으로 국산차 수리비 95만 원보다 3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한다. 입이 쩍 벌어진다.


수리비가 덜덜 떨리는 외제차, ⓒJTBC[각주:1]


 이전에 뉴스에서 재미있는 실험을 한 적이 있었다. 신호가 바뀌었을 때 바로 출발하지 않는 앞 차량이 경차 혹은 국산차일 경우에는 1-3초 내에 경적이 울렀지만, 외제차일 경우에는 20초의 시간이 흐르더라도 경적이 울리지 않았다. 국산차는 만만하게 보고, 외제차는 무섭게 보는 우리의 현실이다.


 나는 이런 게 잘못되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우리 서민이 외제차를 타는 사람을 피해가고, 무서워할 수밖에 없는 구조가 형성되어 있기 때문이다. 외제차 한 대를 실수로 길게 긁게 되면, 한 집의 전 재산이 날아갈 수도 있다고 하니 얼마나 무서운 일인가. 외제차는 도로에서 갑 중의 갑이다.


 얼마 전에 뉴스로 듣던 이런 외제차 사고를 남동생이 냈었다. 남동생이 차를 운전하다가 외제차를 박은 것이 아니라 자전거를 끌고 횡단보도를 건너다 외제차 범퍼를 살짝 긁었다고 한다. 동생의 말을 들어보니 심하게 긁힌 것이 아니라 점 하나 정도의 상처가 났다고 했는데, 수리비가 엄청났다.


모터쇼에서 봤던 외제차 아우디, ⓒ노지


 범퍼 수리비로 최소 280만 원이 든다고 차량의 주인이 말했다고 한다. 전화를 받은 나는 기가 막혀서 무슨 수리비가 그렇게 드느냐고 동생한테 따지면서 사건의 자초지종을 들어보았는데, 솔직히 나는 동생이 말한 사건의 경위가 제대로 이해되지 않았다. 횡단보도를 건너다가 어떻게 차를 긁을 수가 있을까?


 그래서 나는 혹시 차가 앞으로 나오던 중이 아니었는지, '멈추고 있었던 것이 아니라 멈추는 도중'이었던 것은 아니었는지 자세히 물어보았다. 그랬더니 한사코 동생은 자신이 잘못한 일이라면서 누가 보더라도 개인 100% 책임이라면서 어떻게 해야 하느냐고 물어왔다. 금액이 답답해서 말문이 막혔다.


 시간이 지나서 다시 전화를 해보니 30만 원을 주고 합의를 보았다고 했다. 왜 30만 원이나 주느냐고 했더니 아저씨가 용서해주면서 30만 원으로 넘어가기로 했다고 한다. 도대체 상대방이 뭐라고 말을 했기에 벌벌 떨면서 통장에 있는 돈 전부를 털어서 줬는지 궁금해 그 사람과 직접 통화를 해보았다.


 당사자는 횡단보도 옆에 비상등을 켜고 주차를 한 상태로 급한 일로 통화를 하고 있었는데, 그때 동생이 자전거를 끌고 횡단보도를 건너다 차를 긁었다고 한다. 나는 동생에게 전해 들은 말이 미심쩍어 혹시 멈추려고 하던 중이 아니었는지 물어보았는데, 확실히 길에 비켜서 멈춰있었다고 한다.


 내가 횡단보도에 주차한 것과 그렇게 차 상처가 심하냐고 물었더니, "횡단보도에 차 주차하면 다 부숴도 되나요? 저도 전담 변호사가 있고, 다 있습니다. 차에 XXX(튜닝을 한 것 같은데, 정확히 모르겠음.)도 달고, 구입한 지 6개월밖에 안 된 7,800만 원이 넘는 차인데 작은 상처가 보기 싫습니다."라고 말하며 화를 격하게 냈다.


 쓰레기 국산차였으면 자신도 그냥 넘어갔을 것이고, 공익이라고 하고 집안 형편도 어렵다고 해서 30만 원으로 넘어갔다면서 감사한 줄 알라고 말했다. 만약 자신이 독하게 마음을 먹었다면, 800만 원 이상의 금액을 민사 소송으로 받을 수 있다고 한다. 참, 내심 혀를 차면서 그 말을 들으면서도 두려움에 손이 떨렸다.


 어쨌든, 정확한 경위는 아직도 잘 모르겠지만, 동생이 제 손으로 잘못했다고 판단했고, 마무리를 지었기에 나는 연거푸 정중히 사과를 하고 더는 이야기하지 않기로 했다. 남동생이 대체 어떻게 자전거를 끌고 갔으면, 멀쩡히 서 있는 차를 긁었는지 모르겠다. 어휴. 답답해서 한숨만 나온다.



 이번 사건을 통해서 그동안 뉴스로 듣던 외제차와 가벼운 접촉은 일반 서민 가정에 엄청난 부담이 된다는 말을 직접 체감할 수 있었다. 그 사람의 말대로 쓰레기 국산차를 모는 어머니도 종종 다른 곳에 납품하다가 어머니 차를 기둥에 부딪혀 심하게 흠집이 생겼을 때가 있었는데, 수리비가 40만 원이 채 들지 않았다.


 그런데 외제차는 그런 흔적이 아무리 미세하더라도 200만 원이 넘고, 마음만 먹으면 민사 소송으로 800만 원에 이르는 금액을 보상받을 수 있다고 하니 정말 무서운 일이다. 사람들이 외제차를 피해 다닐 수밖에 없는지 이제야 진짜 알겠다. 그들과 시비를 붙으면 결코 우리는 이길 수 없으니까.


 전담 변호사와 막강한 힘이 있는 사람과 그렇지 못한 우리 서민이 붙으면 100% 질 수밖에 없다. 이 모습은 사회의 여러 군데서 적나라하게 드러나는데, 거리에서 돌아다니는 외제차는 작은 핵탄두급의 폭탄인 것 같다. 어쩌겠는가? 가진 자를 위한 나라인 한국에서는 우리가 조심히 살 수밖에.



  1. 경찰, '외제차 교통사고 보험사기' 합동 전담팀 마련 : http://goo.gl/Zhl3Wb [본문으로]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1)

  • 2015.08.14 08:26 신고

    차량보상에서 갑과 을은 누구에게 과실이 있느냐에 따라 나뉘는 거지 외제차라고 해서 언제나 갑이 되는 건 아니죠. 억울한 면이 있는 건 공감하지만 동생분 사례를 가지고 가진 자들이 갑이 되는 사회라 말하는 건 맞는 건지 헷갈리네요.

    • 2015.08.14 08:47 신고

      저는 본문을 통해서 가진 사람들이 갑을 말한 겁니다. 사고의 잘잘못을 떠나서 비용이 너무 많이 든다는 거죠. 일반적인 교통 사고에서도 아무리 한쪽이 잘못했어도 8:2가 되는데...2가 외제차고 8이 국산차면 오히려 2의 비용은 8의 수십 배를 초과합니다. 그래서 사고의 원인과 달리 결과 내에서는 늘 갑이 된다는 거죠.

    • dacy
      2017.11.21 19:52

      너무 부풀리는 경향이 있으시네요. 7200짜리 차와 국산 중형차 3000짜리에서 8:2가 나왔는데 어떻게 외제차 2가 국산차 8의 수십배가 나옵니까? 그리고 한쪽이 일방적으로 잘못하면 100% 과실 나오는데 잘못된 정보로 이런 칼럼 쓰면 잘못된 정보를 사람들에게 전달하시는 행위인데요. 여기는 검수도 안하고 글을 마구 올립니까?

  • 2015.08.14 11:28

    저도 그런적이 있어요. 제가 새벽에 외제차를 긁었거든요. 외제차 차주가 내일 얘기하자하고 그냥 갔습니다. 근데 문제는 저같은 경우 보험사 새끼였습니다. 저를 위한 보험사라는 사람이 전화와서 뭐라는줄 아세요? '외제차타고 있던 사람이 어디 사장 자제분인데 어쩌고 저쩌고~' ...계속 어디 자제분이라는걸 말하는거예요. 도대체 그게 무슨 상관인지???......어이가 없어서 딱잘라 '그래서요?'라고 했습니다. 블랙박스랑 다있고 보상나오는걸로 다하겠다고 했죠. 근데 보상 수리비 이런것도 없이 각자 자기차 수리하는걸로 끝났습니다. 웃기죠? 제가 긁었는데 그외제차분이 보상을 하나도 요구 안했어요. 제가 다른곳에 문의해보니 그 외제차 탄 인간이 무면허나 미성년, 본인소유차량이 아니 였을 가능성이 크다고 하더군요. 보험사끼리도 외제차인간을 더 우대해서 우리를 굽히기 위해서 일부러 그 인간이 어디 자제분이더니 어쩐더니 드립을 친거죠. 그때 그 기분나쁨은 진짜 잊을수가 없네요. 보험사새끼... 계속해서 "그분이 어디에 사장분 자제분인데~."... 이지랄을.. 내돈주고 나도 보험들고 떳떳하고 차타고 다니는데 그 개새끼 보험사 인간 역시 외제차 앞에선 지 관리 고객도 을로 병신 취급하더군요. 그뒤로 보험사 인간들 절대 신뢰안합니다.

    • 2015.08.14 11:27 신고

      참.......어디라도 그렇게 있는 사람만 대우해주니...에휴. 빌어먹을.

  • 2015.08.14 20:01 신고

    저의 제수씨도 비슷한 사고를 냈는데 천만 원을 요구했습니다.
    동생이 사방으로 알아봐 그들의 요구가 턱없이 높다는 것을 입증하자 그쪽에서 사과를 했지요.
    그래도 벤츠 수리비가 200만원이나 나왔습니다.
    단순히 긁은 것 뿐인데도.

    나중에 그 사람이 동생이 삼성에 근무하고 임원이라는 것을 알자 돈을 돌려주겠다고 했습니다.
    동생이 받지 않고 똑바로 살라고 했습니다.
    웃긴 것은 그 사람이 벤츠를 팔았다는 것입니다.
    동생은 그런 일로 어떤 보복도 하지 않는 사람인데 자신이 알아서 긴 것이지요.

    그것이 더 씁쓸했다는 것이 동생의 경험입니다.

    • 2015.08.15 07:14 신고

      참......어중간하게 가진 사람은 항상 그런 모양인 것 같네요...

  • 2015.08.26 20:50

    저희집차가bmw라서 조금아는데 앞쪽이살짝긁혔는데 270정도나왔거든요 근데 전부수리비가아니라 bmw공장에 맡기면 그동안 타고다닐차를 현재타는차와동일한수준의차로 렌트를 해줘야하기때문에 비싼거에요! 순수수리비만으로그런게아니라는것만알아주세요~ 그래도 보험처리로안하는게 사고낸사람에겐좋은거에요 보험처리하면 렌트비 무조건내줘야하거든요 그리고 외제차타고다닌다고 다갑질하고 있는척한다고생각안해주셨으면좋겠어요ㅠㅠ

  • 2015.10.20 15:20

    비밀댓글입니다

  • 2015.12.15 02:23

    픠해의싣 쩌네... 이렇게 살면 가난의 대물림이 되겟지 ㅉㅉ

  • ㄷㄷ
    2016.02.28 20:48

    교통사고후 민사소송은 외제차 차주가 아니더라도 돈많이 받죠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