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읽기, 이렇게 시작하면 누구나 할 수 있다

소박한 독서가가 전하는 책 읽기를 시작하는 방법


 책을 읽지 않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다는 이야기는 이제 두 번 말할 필요도 없이 많은 사람이 알고 있는 사실이다. 전자책의 등장으로 사람들이 종이책보다 좀 더 저렴하게 전자책을 구입해 읽을 수 있게 되면 책을 읽는 사람이 늘어날 것으로 생각했다. 하지만 전자책도 종이책을 읽는 사람만이 읽었다.


 종이책을 읽는 사람 중에서 종이책 가격이 점점 올라 부담이 되거나 많은 종이책을 집에 보관하기 쉽지 않은 사람들이 전자책 시장으로 옮겨갔다. 전자책은 물리적 공간에 제약이 없는 데다 종이책보다 단가가 싸기 때문에 부담을 덜 수 있기 때문이다. 나도 그래서 한때 전자책 구입을 고민했다.


 요즘 전자책 단말기도 점점 발전하면서 상당히 편리해지고 있지만, 나는 끝끝내 전자책 단말기 혹은 전자책을 구입하지 않기로 했다. 왜냐하면, 역시 나는 책은 종이의 질감을 느끼면서 페이지를 넘기고, 책에 메모하거나 포스트잇을 붙이며 읽어야 진짜 책을 읽는 느낌이 들기 때문이다.


 책 읽기는 단순히 책의 콘텐츠만 아니라 책 페이지를 넘기는 그 사소한 행동 하나하나가 심리적 안정감과 만족감을 준다. 분명 우리가 좋아하는 책에 몰입할 수 있는 이유는 책의 이야기가 매력적인 이유도 있지만, 책을 읽으면서 반복하는 단순 행동이 집중력과 사고력을 크게 높여주는 이유도 있을 것이다.


 책 읽기가 가진 이점은 이렇게 많은데, 불행하게도 책 읽기를 시작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다. 오늘은 어떻게 하면 책 읽기를 재미있게 시작할 수 있는지, 그리고 요즘 책 읽기 시장은 어떻게 변화하고 있는지 간략히 이야기하고자 글을 쓰게 되었다. 이 글은 차후 계획 중인 책의 프롤로그에 해당한다.



 보통 책 읽기를 시작하는 사람들은 ‘재미와 흥미’를 계기로 책 읽기를 시작한다. 재미와 흥미는 책 읽기만 아니라 모든 일에서 중요한 부분이다. 처음부터 허세를 부리거나 잘하고자 하는 욕심을 품으면, 책 읽기가 꾸준히 지속되지 않는다. 꾸준히 책을 읽기 위해서는 먼저 나와 맞는 작품을 만나야만 한다.


 아마 나와 맞는 책을 찾기 위해서 블로그에 발행된 서평을 읽어보거나 인터넷 베스트셀러 코너를 살펴보는 일이 가장 쉬울 것이다. 비록 내가 블로그에 서평을 발행하고 있다고 해도 블로그 서평과 인터넷 서점 베스트 셀러 코너는 썩 추천하고 싶지 않다. 여기에는 조금 특별한 이유가 있다.


 블로그 서평은 보통 책 읽는 사람의 개인적인 경험과 주관적인 해석이 들어간다. 서평을 쓴 사람의 입장에서 보면 재미있을 수도 있지만, 막상 책을 읽었을 때는 본인의 경험에서 공감할 수 있는 부분을 찾지 못해 재미를 느끼지 못할 확률이 높다. 사진만 보고 방문한 관광지에 실망한 경우와 똑같은 거다.


 그리고 인터넷 서점 베스트셀러 코너는 재미있는 책이 우선적으로 나열되는 게 아니라 잘 팔리는 책이 우선적으로 나열된다. 또한, 베스트셀러 코너의 책은 출판사에서 어느 정도 광고비를 투자해서 추천 도서 목록으로 띄우거나 유행을 따라가는 경우가 많아 재미있는 책이라고 말하기는 어렵다.


 그렇다면 어떻게 처음 내가 재미있다고 느낄 수 있고, 흥미를 가질 수 있는 책을 만날 수 있을까?



 가장 좋은 방법은 오프라인 서점을 방문해서 직접 책을 읽어보는 일이다. 요즘은 인터넷 서점에서도 책의 프리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지만, 서점에서 직접 책을 읽어보는 것과 큰 차이가 있다. 직접 손으로 책을 만져보면서 짧게라도 책의 제목과 저자, 분량을 살펴보며 끌리는 책을 찾아보는 것이다.


 만약 신간을 구입하는 일이 부담스럽다면 중고서점을 방문해보자. 중고서점에는 사람들의 손을 탄 많은 책이 있다. 사람들이 책에 남긴 구절을 우연히 발견하며 책을 읽어보면, 문득 재미있다고 느끼거나 흥미로운 책을 발견하게 된다. 나도 알라딘 중고서점에서 그렇게 몇 권의 책을 사 온 적이 있다.


 중고서점이 특히 좋은 이유는 철 지난 베스트셀러와 관련된 책을 볼 수 있다는 점이다. 옛날 베스트셀러의 제목과 장르를 중고서점에서 살펴보는 것만으로도 우리는 책을 읽은 것만큼의 공부가 된다. 마이클 샌델의 <정의란 무엇인가>와 피케티의 <21세기 자본>이 중고서점에 나왔을 때가 그렇다.


 이러한 책은 모두 시대의 유행을 타면서 큰 화제가 된 책이지만, 사람들이 읽기 쉬운 책은 아니었다. 조금씩 시간이 흘러 <정의란 무엇인가>와 <21세기 자본론>을 조금 더 쉽게 독자가 이해할 수 있는 책이 발매되었다. 조금 늦게 지난 시대의 책을 살펴보는 사람은 바로 이러한 이점이 있다.


 당시 도서 시장에서 유행한 화제의 키워드를 바탕으로 한 많은 책을 중고서점에서는 신간보다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고, 때때로 중고책을 통해 만나는 앞선 독자가 조심스레 남긴 메모를 읽는 즐거움도 맛볼 수 있다. 그래서 나는 종종 집에 있는 책을 가져다 팔면서 중고서점에서 책을 한 바퀴 둘러본다.



 만약 오프라인 서점은커녕, 도무지 인터넷 서점과 블로그 서평을 통해 활자를 읽는 일 자체가 어려운 사람은 어떻게 해야 할까. ‘그냥 책 읽기를 포기하고 살아야지’라고 생각하지 말자. 그런 사람들을 위해 시대는 빠르게 변화하면서 영상 미디어 시대로 날아가고 있다. 최종 수단은 바로 ‘유튜브 채널’이다!


 유튜브에는 다양한 오락성 콘텐츠가 올라오지만, 상당히 좋은 콘텐츠도 많이 올라오고 있다. 특히 서평을 쓰는 사람으로서 관심을 가지는 콘텐츠는 흔히 ‘북튜버’로 불리는 유튜버들의 콘텐츠다. 북튜버들은 ‘제가 대신해서 읽어드립니다.’라는 말이 어울릴 정도로 쉽게 구독자에게 책을 소개하고 있다.


 나도 페이스북 페이지 구독을 하고 있어 종종 페이스북 타임라인을 통해 북 튜버의 영상을 종종 본다. 매일 같이 짧지 않은 글로 책을 소개하는 나와 달리, 3분에서 5분 이내에 독자가 흥미를 가질 수 있도록 책을 소개하는 구성이 정말 놀라웠다. 책을 읽지 않아도 영상을 본 것만으로도 충분한 수준이었다.


 도저히 글자를 읽는 게 어렵다면, 여러 북튜버의 유튜브 채널을 구독해 한가할 때마다 채널을 통해 영상을 보면 어느 순간 책을 구입해서 읽는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굳이 책 읽기를 ‘추천 도서 목록’부터 시작할 필요도 없다. 자신에게 맞는 방식으로 책과 관련된 콘텐츠로 책 읽기를 시작하면 된다.


 내가 꾸준히 블로그에 책을 읽고 서평을 발행하는 이유는 ‘누군가가 내 글을 통해 이 책에 흥미를 느끼게 되었으면’하는 이유도 있지만, 나중에 내가 쓴 글들을 다시 읽어보면서 그 시기에 읽은 책과 그때 쓴 글을 다시 읽으면서 그 당시에 내가 어떤 생각을 했는지 알기 위해서다. 글과 책은 ‘기록’이니까.


 오늘 이 글을 읽은 당신도 책을 읽으면서 학교와 직장에서 미처 보지 못한 세상의 일면을 볼 수 있기를 바란다. 책을 통해 엿볼 수 있는 세상의 일면은 때때로 잔인하고, 때때로 너무나 어려워 고개를 돌릴지도 모른다. 하지만 책에는 사람들이 오늘을 살아온 이야기가 있어 큰 힘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