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나모리 가즈오가 묻다, 왜 일하는가

왜 일하는가, 이나모리 가즈오가 성공을 꿈꾸는 당신에게 묻다.


 '당신은 왜 일하는가?'라는 질문을 누군가가 자신에게 한다면, 어떻게 대답할 것인가? 이 질문에 대한 답은 아마 가볍게 나올 수도 있고, 무겁게 나올 수도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사람들이 일을 하는 것은 저마다 다 이유가 있기 때문에 아주 다양한 답이 나올 것으로 생각한다. 하지만 그 답들 중에서 좀처럼 옳은 답은 얻기 힘들 것이라는 것이 나의 생각이다.


 보통 사람들이 일을 하는 것은 그 일을 좋아하거나 자신만의 어떤 목표와 비전이 있어야만 한다. 그러나 많은 사람이 그런 이야기는 말도 안 되는 '꿈'이라고 생각한다. 요즘 사람들은 땀의 결실을 얻기 위해 일하기보다는 일을 필요악이자 힘들고 고통스러운 것으로 여기고, 일 자체를 거부하는 풍토를 가지고 있다. 흔히 사람들이 말하는 '먹고 살려면 어쩔 수 없이 해야지…'라는 이유라고 말할 수 있겠다.


 흔히 성공한 사람들은 '생각의 차이가 인생을 바꾼다'라는 말을 사람들에게 하면서, 사람들이 조금 더 다른 방향으로 사고하면서 다른 길을 갈 것을 충고하곤 한다. 어느 분야에서 성공한 사람들은 자신의 일을 결코 '먹고 살려면 어쩔 수 없이 해야지…'라는 생각이나 '이 회사에 취직했다는 게 창피해. 빨리 그만두고 다른 회사로 가고 싶어.'라는 생각을 결코 하지 않았다. 그저 자신의 일에 몰두를 하였고, 그리고 그 과정에서 자신도 놀랄 결과들을 얻게 되면서 일을 좋아하게 되고, 결국 인생에서 가장 큰 성공을 맞이하게 된 것이다.


 나는 지금 잘못된 생각으로 일을 하면서, 혹은 인생을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에게 한 권의 책을 권해주고 싶다. 바로 교세라의 이나모리 가즈오가 지은 '왜 일하는가'라는 책이다. 이 책은 누구나 한 번쯤은 고민했을 '일'이라는 것을 화두로 인생과 경영, 성공의 본질을 설파하고 있다. 이 책은 일을 언급하면서도 세상을 살아가는 지혜를 제시해준다. 그래서 이 한 권으로 '일', '인생', '경영' 모두를 관통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이나모리 가즈오, 왜 일하는가, ⓒ노지

 

 보통 어떤 확고한 목표나 비전을 갖고 사는 사람들은 자신만의 어떤 멘토 역할을 하는 존재를 하나쯤은 갖고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특히 그런 멘토 역할을 하는 것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이 난 '책'이라는 존재가 아닐까 싶다. 반기문 유엔사무총장님도 '사서삼경'을 늘 품에 가지고 다니면서 '사서삼경'이 말하는 바를 몸소 실천하셨었고, 지금도 하시고 계신다.


 나는 이 책 '왜 일하는가'가 바로 들고 다니면서 자신에게 아주 좋은 멘토역할을 해줄 수 있는 책이라고 생각한다. 나는 이번에 이 책을 읽으면서 생각했다. 두고두고 이 책을 계속 반복해 읽으면서, 이나모리 가즈오가 말하는 그 행동들을 하나하나 내 몸에 베게 해야되겠다고….  


 내가 그 동안 꾸준히 독서를 해오면서 몇 권의 책을 '무조건 2번은 읽어야 되겠다.'라고 생각한 책은 있었지만, 앞으로 인생을 살아가면서 꼭 계속 읽어야 되겠다고 생각한 책은 정말 오랫만에 만났다. 이렇게 말하는 이유는, 조금의 과장도 없이 정말, 이 책이 나에게 반드시 큰 도움을 줄 것이라는 확신이 있기 때문이다. 이 책이 담고 있는 내용 하나하나는 너무도 절묘하게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인생에서 반드시 필요한 지혜를 가르쳐주고 있다고 생각한다.


 보통 사람들은 좋아하지 않는 일을 잘 하지 못한다. 아니, 안하려고 할 것이다. 그래서 내가 위와 같은 말을 하더라도 책을 평소에 잘 안 읽는 사람들은 이 책을 '읽어보고 싶다.'라는 생각조차 하지 않을 수도 있다. 하지만 나는 어느 정도 자신의 인생에 변화를 주고, 더 이상 비참하게 인생을 살고 싶지 않고 싶어하는 사람이라면, 정말 이 책을 꼭 한 번쯤은 읽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잠시 이나즈미 가즈오가 이 책을 통해서 말하고 있는 '일과 인생'에 관한 말들 중 일부를 옮겨보면 다음과 같다.


문제는 많은 사람이 '내가 좋아하지도 않는 일'을 하고 있다며 스스로를 비하하고 불만스러워한다는 점이다. 주어진 일에 불평불만을 갖고 원망만 한다면, 그 일을 마주하는 것 자체에 짜증이 날 뿐 아니라 그 일을 해야 하는 자신이 너무나 초라하게 여겨진다. 그럴수록 자신을 더 무능력한 사람으로 몰아세운다. 왜 자신의 능력이 얼마나 위대한지 시험해보지도 않은 채 달아나려고만 하는가?


좋아하지 않는 일은 처음에는 낯설고 서툴다. 시행착오도 있을 것이다. 겁이 나기도 할 것이다. 그 일이 너무 힘들고 따분해 보이기도 할 것이다. 사소한 일을 해도 불만만 앞서도, 한 순간이라도 빨리 그 일에서 손을 떼고 싶을 것이다. 그러나 그 일을 좋아하고 사랑한다면 그 일을 하고 있는 것만으로 행복하고, 그 일과 마주하는 것만으로도 힘이 불끈 소는다. 그 일을 좋아하고 사랑할수록 전에는 보지 못한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그 일에서 찾아낼 수 있다.


-p57


자신이 가지고 있는 힘을 모두 쏟아부었다면 그 결과에 연연하지 않는다. 그렇게 땀 흘린 과정에서 보람을 찾고, 더 큰 목표를 향해 나아가면 된다. 신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고, 땀 흘린 사람의 땀 냄새를 배신하지 않는다. '당신의 노력을 보니, 당신을 도와주고 싶은 마음이 절실해진다'며 신이 손을 내밀 정도로 자기 일에 대한 무한한 집념과, 더 높은 목표를 향해 나가는 의지를 가진 사람만이 성공할 수 있다. 위대함과 평범함의 차이는 결국 마음가짐과 노력이라는 1퍼센트에 달려있다.


-p102


자신에게 주어진 환경을 부정적으로 보고, 불만스러워하며, 고통 받고 있다고 생각할지, 아니면 곤란한 조건과 요구라도 자신을 성장시켜줄 절호의 기회라고 긍정적으로 받아들일지는 자신에게 달려 있다. 어떤 길을 선택하느냐에 따라 도달하는 곳은 너무나 달라진다. 그것은 일도 그렇지만, 인생도 마찬가지다.


-p147


이나모리 가즈오, 왜 일하는가, ⓒ노지


 전 세계 어디에서라도, 어떤 분야에서라도, TOP이라는 자리에 올라 성공이라는 것을 거머쥔 사람들은 항상 똑같이 말한다. 다른 길로 가는 것을 두려워 말라고. 성공의 궤도에 올라서지 못했던 사람들이 그 궤도에 올라서는 이유는 단 하나다. 자신의 인생을 결정적으로 바꾸는 어떤 특별한 '계기'를 만났기 때문이다. 나는 이 책이 성공의 궤도에 올라가지 못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그 '계기'를 만들어 줄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


 우리는 인생을 살아가면서 좋든 싫든 '일'이라는 것을 하게 된다. 실패한 인생을 살고 있는 많은 사람이 먹고 살기 위해서 어쩔 수 없이 일을 해야한다고 말하지만, 성공한 인생을 살고 있는 사람들은 그 일을 고난을 이겨내고 인생을 새롭게 바꿔주는 마이더스의 손이라고 확신하며 자기계발을 위한 수단이라고 말한다. 그것이 결정적인 차이다.



 이 책을 읽음으로서 이나모리 가즈오가 깨달은 '일하는 이유'와 '일하는 방법'을 배울 수가 있을 것이다. 왜 일해야 하는지, 그리고 일을 통해 무엇을 깨달을 수 있는지 알려주고, 열심히 일함으로써 앞으로 어떻게 될지 배울 수가 있을 것이다. 이 책은 이나모리 가즈오가 그런 의도로 쓴 것이다.


 마지막으로 이 책을 읽으면서 가장 인상깊었고, 가장 지금을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의 일부분을 남긴다.


 현실에 안주하고 쉬운 길로 돌아가면, 그 당시는 펼할지 몰라도 꿈과 목표에는 절대 이를 수 없다. 나중에 그 한순간의 타협 때문에 반드시 후회할 일이 생긴다. 그렇다. 자신이 가는 길에 어떤 고난과 장애물이 놓여 있을지라도 현실과 타협하지 말고 가던 길 그대로 계속 전진해야 한다. 강한 의지를 가지고 우직하게 한 발 한 발 매일 내딛는 사람은 아무리 먼 길이라도 언젠가는 반드시 정상에 우뚝 설 것이다. 이것은 모든 성공한 이들이 걸어온 길을 봐도 분명히 알 수 있다.


 포장되어 있는 길은 누구라도 생각할 수 있고, 실제로 지나가기에도 편한 상식적인 길이다. 하지만 포장이 잘된 길을 다른 사람의 뒤를 따라 걷는다면 그 길을 가는 아무런 의미가 없다. 앞선 사람을 따라가는 것일 뿐 결코 새로운 세상을 만날 수 없다.


 다른 사람과 같은 길을 걷는다면 늘 같은 것만 볼 것이다. 그것은 내가 가야 할 길이 아니다. 모든 사람들이 걸었던, 아무것도 남아 있지 않은 길은 편할지는 모르지만, 아무 생각 없이 걸어도 그만인 길이다. 그런 길은 내가 가야 할 길이 아니다. 내가 가야 할 길은 낯설고 두렵지만 새로운 세상과 만나는 꿈으로 가슴이 벅차오르는 길이다.


 당신은 지금 어느 길로 가려 하는가? 어느 길을 택할지 어느 누구도 강요하지 않는다. 그리고 어느 누구도 결과에 대해 따지지 않는다. 왜냐하면 그 길을 가리고 한 것은 당신 자신이기 때문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6)

  • 2012.07.11 07:21

    비밀댓글입니다

  • 2012.07.11 08:00 신고

    사람은 일할 때가 가장 행복한 시간이 아닐까 합니다..
    일을 하고 싶어도 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은 세상이라.. ^^

  • 2012.07.11 08:42 신고

    어제부터 읽기 시작한 책에서도 비슷한 문구가 나옵니다. 법륜스님이 입적하게 된 계기를 설명하면서
    스승님과 대화중에 바쁘다고 하니 "왜 바쁘냐" "뭐하느라 바쁘냐" 하고 묻는 선문답이 나오거든요.
    분명 우리는 바쁘게 살고있는데 왜 바쁜건지, 뭐하느라고 바쁜건지는 알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것 같습니다~

  • 니자드
    2012.07.11 09:40 신고

    어제는 잘 들어가셨어요? 저도 요즘 일을 하면서 슬슬 드는 의문이 이런 겁니다. 왜 내가 이 일을 해야 하는지 라는 것이죠. 정말 많은 고민과 해결이 필요한 부분입니다.

  • 2012.07.11 09:40 신고

    빗소리 들으며 정독했습니다.
    정말 끌리는 책이네요... 멋진 리뷰가 책을 더욱 멋지게 보이게 합니다.

  • 2012.07.11 10:40 신고

    어찌보면 다 들었던 말들이고 아는 것들인데 실천여부가 결과를 말해주죠.
    알지만 실천이 어려운 아니 게을러서 실천을 안하는 ...반성하고 갑니다.^^

  • 2012.07.11 11:43 신고

    사람사는 가장 행복한 이유 중 하나는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하는 것일 꺼예요.
    그런데 그런 분들이 주변에 얼마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산다는 것. 정말 큰 행복입니다

  • 2012.07.11 12:52 신고

    직정인들에게 좋은 책이군요

  • 2012.07.11 15:40 신고

    먹고 살려고 일한다고 하면 천박하다는 비난이 쏟아집니다.
    물론 천박한 답변이지만 일한다는 의미의 출발은 여기서 시작해야 하는게 아닌지...
    너무 현실적인가요?...ㅎㅎ..

  • 2012.07.11 16:52

    비밀댓글입니다

    • 2012.07.12 20:17 신고

      ㅎ하하하 ㅋㅋㅋ 우연찮게 앉게 되었네요 ㅎㅎㅎ;
      다음에 또 기회가 있다면 뵙겠습니다. ㅎㅎ

  • 2012.07.11 18:03 신고

    두 번 읽을 책이라 말씀하시니 저도 읽고 싶어집니다.
    왜 책을 읽어야하나 저도 예전에 고민했던 부분인데 그 부분은 해결됐어요.

  • 2012.07.12 00:28 신고

    정말 꼭한번 읽어 보고 싶어지네요~*
    제목부터 한마디로 한참을 생각하게 만드는 힘이 있네요...
    저도 조금 무모하게 다때려치우고 다른 일을 시작했거든요~*
    안정되지 않은 일이라 다들 미쳤다고 했는데
    결과적으로 그전일보다 더 안정된일이 되고 모든 상황이 전과 비교할수 없을 만큼 좋아졌어요~
    왜 하고싶지 않은일에 인생을 낭비하는가 하는 짧은 글을 읽고 난 후에 생긴일이죠..
    말이 길어졌네요~ㅎㅎㅎ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앞으로 자주 놀러 올께요~ 구독 꾸욱 눌렀으니깐요~*^^*

  • 2012.07.12 04:01

    비밀댓글입니다

  • ff
    2013.06.12 09:59 신고

    딴지 걸고 싶지 않지만, 저 요약본(?)은 와닿지 않군요.
    일하면서 가장 많이 들었던 말은, "열심히하는것은 중요치 않다, 잘하는 것이 중요하다"입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