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 디저트 떠 먹는 쇼콜라 카스테라, 생딸기 티라미수 후기

반응형

 요즘은 굳이 전문 베이커리 제과점을 찾지 않더라도 편의점을 통해서 만족할 수 있는 퀄리티의 디저트를 구매해서 먹을 수 있다. 과거에는 500원짜리 빵을 구매해서 포켓몬 스티커를 모으거나 케로로 스티커를 모으거나 했는데, 이제는 그런 나이가 지났기 때문에(그래도 여전히 흥미가 있다) 평범하 맛있는 걸 더 선호하는 편이다.

 

 이번에 내가 동생과 구매해서 먹은 CU 디저트라고 말할 수 있는 음식은 떠먹는 쇼콜라 카스테라와 생딸기 티라미수 두 제품이다. 이미 두 음식의 이름부터 단순한 빵이 아니라 CU 편의점 측에서 소비자의 높은 퀄리티 수요를 적극적으로 겨냥한 제품이라는 걸 알 수 있다. 그래서 다소 가격이 있어도 구매하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

 

 먼저 떠 먹는 쇼콜라 카스테라부터 살펴보도록 하자.

 

 

 떠 먹는 쇼콜라 카스테라는 위 사진과 같은 느낌이다. 그런데 포장 용기를 두르고 있는 종이 띠지에 그려진 그림은 뭔가 그럴싸한 분위기로 그려져 있는데, 막상 뚜껑을 열어서 카스테라를 먹으려고 하니 잠시 말을 잃고 말았다. 카스테라라고 해도 썩 부드러운 느낌이 아니었고, 초코 크림은 딱 가운데에만 묻어 있었기 때문이다.

 

 보통 이렇게 '쇼콜라'라는 이름을 이용해서 초콜릿 디저트 혹은 빵 종류는 그 내부에 크림이 풍부해야 조금 더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법이다. 500원짜리 빵을 사 먹을 때도 항상 이 크림이 모 아니면 도 수준으로 들어가 있기 때문에 친구들 사이에서는 "와, 니 당첨이네.", "니는 꽝이다."라는 말이 오가기도 했었다. (웃음)

 

728x90

 

 하지만 이번에 내가 먹은 CU 편의점의 떠 먹는 쇼콜라 카스테라는 꽝이었던 것 같다. 단순히 카스테라 위에 한 스푼 묻혀 놓은 듯한 크림만 아니라 빵을 먹으면서 내부에서 볼 수 있는 크림도 너무나 그 양이 적었기 때문이다. 이럴 거면 그냥 T 빵집에서 판매하는 초코 소라빵을 사 먹는 게 나았을 것 같다.

 

 

 어찌 초코 크림이 안에 저리도 없는지 한숨만이 나왔다. 그나마 우유와 함께 먹었기 때문에 조금 퍼석해진 카스테라를 그나마 부드럽게 먹을 수 있었다. 아마 다음에 또 CU 편의점에서 여러 빵이나 디저트를 구매할 때는 이 제품 떠먹는 쇼콜라 카스테라는 구매하지 않을 것 같다. 그 대신 생딸기 티라미수는 마음에 들었다.

 

 

 생딸기 티라미수는 딸기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무조건 맛있게 먹을 수밖에 없는 제품이다. 이 제품은 포장 용기에도 '프리미엄 디저트(Premium Dessert)'라고 적혀 있는 만큼, 그 가격과 외관만큼의 맛을 맛볼 수 있었다. 역시 괜히 비싼 게 좋은 게 아니다. 생딸기 티라미수는 나와 동생 모두 만족스럽게 먹을 수 있었다.

 

 처음에는 너무 시럽을 잔뜩 뿌린 것 같아서 조금 아쉽나는 느낌이었는데, 막상 제품을 먹어보면 딸기와 함께 티라미수를 비롯해 여러 재료가 절묘하게 어우러지면서 '나쁘지 않다.'라는 감상을 할 수 있게 해 주었다. 이거는 내가 어떻게 글로 표현할 수가 없다. 직접 먹어봐야만 생딸기 티라미수의 맛을 제대로 알 수 있다.

 

 앞서 먹었던 떠 먹는 쇼콜라 카스테라 같은 경우는 빵의 기질과 크림의 양이 너무 좋지 않아서 실망했다면, 후에 먹은 생딸기 티라미수는 비율적인 부분에서는 만족스러웠다. 이미 사진부터 생크림이 가득할 뿐만 아니라 시럽과 딸기가 잘 어우러져 있다. 만약 또 CU에서 디저트를 구매한다면 나는 꼭 생딸기 티라미수를 고를 것 같다.

 

 최근 그 퀄리티가 조금씩 더 높아지며 다양한 제품을 판매하고 있는 편의점. 만약 CU 편의점을 찾아 가볍게 먹을 수 있는 맛있는 디저트를 찾는다면, 나는 생딸기 티라미수를 적극적으로 추천하고 싶다. 아마 남녀노소 호불호 없이 맛있게 먹을 수 있는 CU 편의점 발 디저트가 될 것이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