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에서는 못 배우는 올리버쌤의 영어 꿀팁

올리버 쌤과 함께라면 영어가 이렇게 재미있다!


 오랫동안 영어를 공부했지만, 영어로 내가 하고 싶은 말을 하는 일은 여전히 쉽지 않다. 할 수 있는 말은 초등학교 시절부터 교과서를 통해 배운 “How do you do?” “I’m fine. Thank you.” “Nice to meet you.” 같은 기본적인 표현에 머무른 단어와 손짓과 발짓을 섞어 표현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더욱이 교과서에서 배운 영어 표현은 너무 오래되었거나 우리가 시험을 위한 영어를 공부한 탓에 실생활에서 쓰지 않는 경우가 많다. 실생활에서 쓰는 영어는 단어의 의미와 표현 방식에서 깊이 고민해볼 필요가 있다. 가령 우리가 자주 쓰는 ‘should’라는 영어 단어를 사용한다고 생각해보자.


 보통 한국 사람은 ‘should’라는 영어 단어를 ‘~해야 한다.’의 뜻으로 알고 있다. 우리가 영어 문법을 배울 때마다 ‘should, have to, must’ 등의 표현과 함께 ‘~해야 한다’로 외우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 세 가지 표현은 같은 뜻을 가지고 있어도 표현의 강도가 전혀 달라 사용할 때 주의해야 하는 표현이다.


 오늘 소개할 <올리버 쌤의 영어 꿀팁>이라는 책을 통해 ‘should’에 대해 살펴보자.


A : Wow! This is so high. (와! 정말 높다!)

K : You should use that bungee cord. (의도 : 번지점프 줄을 반드시 해야 해요.)

A : Okay, thanks. (감사해요.)

K : 헉! 줄 없이 뛰어버렸어!


· 한국 학교에서 should를 배울 때 보통 have to, must와 함게 배워요. 그래서 모두 should는 명령 혹은 의무의 뜻을 가지며 정도에 차이가 있다고 이해하죠. 그 때문인지 많은 한국 사람들이 should를 ‘해야 한다’는 뜻으로 알고 있는 경우가 많은 것 같아요. 하지만 should는 ‘해야 한다’는 의무의 뜻보다 recommend나 suggest처럼 ‘하는 게 좋아요’와 같은 추천의 의미로 해석하는 것이 더 정확해요. (본문 20)


 나도 이 글을 읽기 전에는 ‘해야 한다.’는 뜻으로만 생각했다. 처음 영어를 배울 때 ‘should’ 가벼운 의무의 의미, ‘have to’는 조금 더 강한 의무의 의미, ‘must’는 반드시 해야 하는 강한 의무의 의미로 배웠기 때문이다. 하지만 실제로 ‘should’는 의무의 뜻보다 추천의 의미로 더 많이 쓰이는 단어였다.


 이렇게 영어는 알고 보면 우리가 시험을 치르기 위해 외운 뜻과 실제로 사용할 때 차이가 나는 경우가 상당히 많다. <올리버 쌤의 영어 꿀팁>을 통해 교과서를 통해 배운 영어와 실생활에서 사용하는 영어의 차이를 쉽게 이해하고 배울 수 있었는데, 이 책이 가진 건 놀랍도록 쉬운 설명이 전부가 아니다.




 <올리버 쌤의 영어 꿀팁>은 표현 하나를 설명한 단락마다 QR 코드가 삽입되어 있어 유튜브 영상을 시청할 수 있다. 이 유튜브 영상은 하나가 10분에 달하는 긴 영상도 아니다. 하나의 영상이 길어도 2분을 넘지 않는다. 즉, 우리가 아주 짧은 시간 동안 딴청 피우는 것처럼 영어를 배울 수 있는 거다.


 유튜브 구독자 수가 약 97만 명을 넘어서고, 총 조회수는 120만 회가 넘어서는 올리버 쌤의 유튜브 영어 강의는 이미 그 매력과 신빙성이 증명된 강의라고 여길 수 있다. <올리버 쌤의 영어 꿀팁>책을 직접 읽으면서 들어보고 싶은 강의만 들어보았는데, 위트 넘치는 올리버 쌤의 강의는 꿀잼이었다.


 여러 강의 중 ‘영어에는 ‘잘 먹겠습니다’라는 말이 없다’라는 강의 하나를 소개하고 싶다.


K : 야, ‘잘 먹겠습니다’를 영어로 뭐라고 해?

A : Um… well….

K : 뭐야, 몰라? 너 원어민 맞아?

A : What?


·  음식에 대한 감사함을 표시하는 인사말로 ‘잘 먹겠습니다’라는 말을 쓰죠? 많은 분들이 이 말을 영어로는 어떻게 하는지 궁금해하는 것 같아요. 아마 원어민 친구에게 물어보거나 인터넷으로 찾아본 분들이 꽤 많을 것 같아요. 하지만 아마 속 시원한 정답은 찾을 수 없었을 거에요. 왜 그럴까요? 믿기 어렵겠지만, 사실 영어로 그런 말은 존재하지 않아요. (중략) 혹시 말 없이 식사 시작하는 게 어색하다면 이렇게 말해볼 수 있어요. 


* Enjoy your meal. (맛있게 드세요 / 식사 상대나 식당 손님에게 쓸 수 있는 표현)

* Let’s eat! (먹어요!)

* Dig in! (먹자! / Let’s eat보다 비격식적인 표현)

* Thank you for the meal. (감사히 먹겠습니다 / 식사를 대접받은 경우)



 보통 한국 사람들이 평소에 ‘잘 먹겠습니다.’라고 말한 이후 먹는 경우는 드물지만, 윗사람에게 식사를 대접 받거나 친구가 한 끼 식사를 쏘는 경우에는 종종 ‘잘 먹겠습니다.’, ‘잘 먹을게.’라는 표현을 사용한다. 만약 영어권 친구와 함께 밥을 먹는데, 그 친구가 밥을 쏘는 경우라면 어떻게 표현해야 할까?


 아마 많은 사람이 ‘어….’ 라며 말을 잃어버릴 거다. 오늘 이 글에서 올리버 쌤의 영상을 보았다면 당신은 ‘잘 먹겠습니다’ 대신 사용할 수 있는 영어 표현 하나를 배웠다. 1인 2역으로 영상을 찍어 올린 올리버 쌤의 유튜브 영상은 웃으면서 볼 수 있었고, 낯선 영어 문화도 굉장히 쉽게 배울 수 있었다. 


 또한, 책을 읽어보면 단순히 표현을 익히고 넘어가지 않는다는 걸 알 수 있다. 표현 하나를 배우는 강의에서 유튜브 구독자들이 남긴 유용한 질문과 댓글을 첨부해 독자의 이해를 돕고, 표현 10개를 배운 이후에는 퀴즈와 함께 공부 내용을 복습할 수 있는 리뷰 퀴즈가 있어 바로 배운 걸 확인해볼 수도 있다.


 그동안 영어 공부를 쉽고 재미있게 하려고 너무나 먼길을 돌아왔는데, 이제야 겨우 쉽고 재미있게 영어 공부를 할 수 있는 길을 찾았다. 오는 겨울을 맞아 조금 더 영어 공부를 재미있게 하고 싶은 사람들에게 <올리버 쌤의 영어 꿀팁>은 신의 한 수가 될 수 있는 책이지 않을까? 이건 마치 놀이 같은 책이었다.




 ‘2주 뒤에 여행 가’를 영어로 표현할 때 왜 ‘After 2 weeks!’가 아니라 ‘in 2 weeks!’라고 표현해야 하는 이유, 미국인이 놀라거나 감탄할 때 쓴다고 생각한 ‘Oh my god!’라는 영어 표현을 미국에서 쓸 때 왜 조심해야 하는 표현인지 등을 배울 수 있는 <올리버 쌤의 영어표현>. 아주 기본적이지만 무척 재밌었다.

 

 이제는 어렵고, 재미없는 영어에서 벗어나 실제로 사용하는 영어 표현을 재미있게 배워보자. 책 <올리버 쌤의 영어 꿀팁>은 영어 공포증 속에서 입을 떼지 못한 나 같은 사람을 위해 적극적으로 추천하고 싶다. 책에 적힌 1일 1 표현을 배우면 100일, 1일 3 표현을 배우면 30일이다. 지금 바로 시작해보자!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