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의 4월 총선은 어떤 그림을 그리게 될까

김해 시장 공천 후폭풍에 휩싸인 김해의 4월 총선 그림은?


 내가 사는 김해는 한 달 앞으로 다가온 4월 총선에서 시장 재선거도 포함되어있다. 김맹곤 전 김해시장이 당선 무효를 선고 받으면서 시끄러운 일이 많았다. 하지만 4월 총선을 앞둔 지금은 더욱 크게 갈등을 빚고 있다. 바로, 더민주당과 새누리당 내에서 일어난 공천 싸움 때문이다.


 새누리당에서는 김정권 후보가 김성우 후보와 서로 고소를 하면서 싸움을 벌였지만, 최종적으로 김성우 후보가 당 지도부의 선택을 받았다. 한동안 김정권과 김성우 두 후보의 세력 싸움은 서로 진흙탕 싸움으로 들어가는 추세를 보였지만, 공천 이후의 갈등은 김정권 후보의 백의종군으로 마무리 지어졌다.


 그런데 더불어민주당도 상황은 조금 다르다. 최종 여론 경선에서 공윤권 후보가 승리를 거뒀지만, 더불어민주당 당 지도부는 허성곤 후보를 전략공천했다. 이에 공윤권 후보 측은 당의 결정에 반발하며 탈당을 하지 않겠다는 김정권 후보와 달리 무소속 출마 의지를 비치며 갈등을 일으키고 있다.


 홍준표의 사람으로 불리는 허성곤 후보가 나오는 것은 달갑지 않을 수도 있겠지만, 만약 공윤권 후보가 탈당하여 무소속 출마를 한다고 해도 가망이 없을 것 같다. 오히려 새누리당에 더 좋은 역할을 주고, 더민주당의 김해 시장 후보는 국민의당 후보로 출마하는 이유갑 후보보다 낮은 득표를 얻을지도 모른다.



 김해 시장 재선거는 이렇게 아직 조심스러운 예측이 어려운 싸움으로 번지고 있지만, 김해 국회의원 선거는 후보가 확정되어 과연 누가 당선되는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해을 지구에서는 새누리당 이만기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후보가, 갑지 구에서는 홍태용 후보와 민홍철 후보가 대결한다.


 지난 총선에서 김경수 후보는 김태호 의원과 대결을 벌여서 패배했고, 민홍철 의원은 지난 총선에서 승리를 거두었다. 그 탓에 민홍철 의원은 손쉽게 재선에 성공하지 않을까 싶고, 김경수 후보는 이민기 후보의 인지도와 대결을 해야 하므로 어느 정도 박빙이 예상된다고 생각한다.


 개인적인 의견을 말하자면, 김해 갑 지구에서는 민홍철 후보의 재선이 우위이지 않을까 싶다. 새누리당과 홍준표 도지사에 대한 반발이 김해 청년층과 젊은 부부 사이에서 강한 탓에, 더민주당의 민홍철 후보가 재선에 성공하지 않을까 싶다. 더욱이 민홍철은 거의 큰 논란을 겪지 않았기도 했고.


 김해 을 지구는 솔직히 쉽게 예상할 수가 없다. 이만기 후보의 정치 경험 여부를 판단의 잣대로 삼는 사람들은 당연히 김경수 후보를 선택할 것이다. 하지만 방송 경력으로 쌓은 이만기의 인지도 측면과 경상도 특유의 여당 콘크리트 지지층을 생각하면 2~5퍼센트 차이로 승부가 결정되지 않을까 싶다.



 내가 사는 김해는 고 노무현 대통령의 고향이고, 한때 큰바람이 불었던 곳이기도 하다. 매해 고 노무현 대통령의 추모식 때마다 많은 인파가 몰려오는 모습을 보면서 나는 '사람들이 민주화에 대한 열망은 이렇게 강하다.'는 것을 느끼면서도 도대체 왜 이런 열정이 선택과 결과로 나타나지 않는지 의문이었다.


 조금 더 나이를 먹으면서 나는 그것이 우리 사회의 어쩔 수 없는 구조 문제와 당내에서 일어나는 싸움 탓이라는 걸을 알게 되었다. 이번 4월 총선을 앞두고도 여당 내에서는 '죽여버려!' 같은 말이 오가는 싸움이 벌어졌고, 그때 더 잘해야 하는 야당 내에서는 막무가내 공천으로 갈등이 커지고 있다.


 정치판이 이렇게 돌아가니 사람들은 정치에서 눈을 돌리는 것이다. 지금은 떠나가고 없는, 한때 민주주의를 눈부시게 발전시킨 고 노무현 대통령을 그리워하는 것이다. 그런 감정이 정치에 옮겨오면 좋겠지만, 야당이 보여주는 공천 갈등과 권력을 포기하지 않으려는 정치인의 모습은 답답함만 남는다.


 김해에서는 4월 총선을 앞두고 김해 시장 자리를 두고, 여당 내의 싸움과 야당 내의 싸움도 함께 벌어지고 있다는 점이다. 모두 자신이 가장 적합한 후보라고, 김해를 위해서 일할 수 있는 공정한 후보라고 말하고, 당 지도부와 시민들에게 바로 잡아 달라고 외치지만, 그저 공허한 외침으로 들린다.


 김해 시장 재선거에 임하는 김해 시민의 생각과 결정은 분명히 국회의원 선거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이다. 김해시에 거주하는 한 명의 유권자로서 나는 이미 어느 곳에 투표할지 정해놓았는데, 부디 지금이라도 정신을 차려서 개인적 욕심에 무소속으로 출마하여 시민의 바람을 배신하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