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일본여행 에피소드 1

' 저 일본인 아니에요 '





  전에 여행일지 포스팅을 마무리하면서 일본에서 겪었던 재미난 몇개의 에피소드를 쓰겠다고 말했었습니다. 혹시나 잊으신분들은 ' 여행일지 8, 일본여행 마지막날 ' 나 뭐한거야? ' 에서 마지막 부분을 봐주시기 바랍니다. 사실 , 이 글을 쓸 때 여러가지 이야기들을 따로따로 적을지 아니면 한꺼번에 적을지. 따로적기에는 상당히 양이작고, 다 적을려니까 어중간하기 때문에 심히 고민하다가 따로 적기로 했습니다. 우선 첫번째 이야기입니다. 제목 그대로 ' 저 일본인 아니에요 ' 입니다. 편하게 읽히기 위해서 정중체가 아닌 편하게 글을 쓰도록 하겠습니다. 


 일본여행 중 자유시간마다 같은 패키지를 신청해서 온 한 형과 친해져서 함께 다녔었다. 뭐 물건을 살 떄나 약간 간단한 통역이 필요하면 내가 했기 때문이다. 난 내가 생각하기에 그렇게 일본인처럼 보이는 차림새도 아니었고, 생김새도 아니었다고 생각했는데, 그게 아닌 걸까? 우선 첫번째는 일본 여행 첫날 도돔보리에서 형과 함께 이곳저곳을 돌아다니고 있을 때의 이야기다.


 위 사진에서 보듯이 길거리에 알바생들이 많이 있었다. 팻말을 들고 지점을 홍보하는 사람과 전단지를 나눠주며 홍보를 하는 사람들이 있었다. 형이나 다른 나의 일행들에게는 말 하나도 안 건네더니 , 유독시리 나한테만 말을 걸면서 전단지를 건네주었다. 받을 때 마다 나는 ' 필요없어요. , 됫어요' 라고 대답했다. 옆에 같이 다니는 형도 있는데 왜 나한테만 건네주고 말을 거는지 ... 형이 나한테 이렇게 말했다. ' 전부 니가 일본인인줄 아는가 보다 ㅋㅋㅋ ' 그래서 내가 형에게 물어봤었다. '  형, 내가 그렇게 일본인 같아요 ? ' 라고 물으니, 형이 ' 글쎄, 긍정도 못하겠고 부정도 못하겠다 ㅋㅋㅋㅋ ' 라고 대답하더군. 난 그다지 일본인 같다는 생각은 한 적이 없는데 , 내 생각이 잘못 된 걸까? 하하하 


 두번째로 일본인으로 오해받은 것은 그다지 싫은 상황은 아니였다. 하지만 순수하게 기뻐할 수만은 없는 상황이라고 말할 수 있다. 타코스를 사먹고 아이스크림을 사먹고 하면서 상점주인이나 알바생과 잠시 이야기를 한 적이 있었다. 형이 한국어로 나를 부르면서 몇 마디하자 나와 함께 일본어로 대화를 나누던 사람들이 하는 말이 공통적으로 한 말은 ' 아레? 일본인 아니에요? ' 였다. 내가 긍정하자 이어서 말 하길 ' 일본어 잘하네~ ( 나보다 어른이었으므로 ) , 말도 잘하고 보기에도 일본인 같아서 일본인인줄 알았지 ' 라고 말씀해주시더군요. 한 순간 나는 멍때렸었다. ' 일본어 잘한다는 소리는 들어서 좋은데, 또 생김새가 일본인이라는 소리를 들었네 ' 라고 생각하면서


 세번째로 일본인으로 오해받은 것은 벳부만 로얄호텔에서 이다. 이 호텔에서 제공해주는 유카타를 입고 온천에 갔을 때와 식당에 갔었을 때의 일이다. 사실, 온천 내에서는 한국인이나 외국인이 확연하게 구분이 된다. ( 남자의 경우이므로 여자의 경우는 모름 ) 형이랑 같이 온천을 즐기다가 따로 온천을 갔다가 나왔을 때의 일이다.

 나는 그 순간 애니메이션에서나 나오는 그 모습을 보았었다. 상당히 이쁜 일본인(女)이 ( 나이는 고등학생이나 갓 대학생 정도일까 ) 온천로비에서 자신의 유타카를 정리하고(교정하고 있다는 말이 나을까?) 있는 모습을 말이다. 한 쪽 다리의 절반이상이 들어났었고 (잠시 앞에 있는 의자에 다리를 올리고 옷을 정리하고 있었기 때문) 앞은 약간 보이는 상황에 머리는 젖어있었고 .... 음 상당히 구체적으로 기억이 떠오르는 구나..ㅋㅋㅋㅋ . 여튼 그 모습을 무심코 쳐다보다가 우연히 눈이 마주쳤었다. 아무생각 없이(솔직히 이때 아무생각이 나지 않았다. 그저 가야지라고 생각했을 뿐) 갈려고 했었는데 그 쪽에서 먼저 말 걸어주더라. '  곤방와. 일본인 같은데, 너 혹시 한국인? ' 이라고 물어보더군. '제길 난 역시 누구에게나 일본인으로 보였던건가?' 라고 생각하며 ' 아니, 난 한국인이야 ' 라고 대답했다. 그리고 둘이서 이런저런 애기를 하다가 ( 여행 온거랑 어디 갔는지 등등 ) 인사를 고하고 나는 내 방으로 돌아왔었다.


 다음날 아침일찍 홀로 온천에 들어갔었다가 방에서 쉬고 있었다. 아침식사시간 40분전이라 주위 산책이나 해야지하면서 내려올려고 엘레베이터를 타고 있을 때였다. 일행 중 한 아저씨도 같이 탔었다. 아저씨와 나는 서로 인사를 했다. 중간층에서 어떤 일본인 아주머니가 탔었다. 그리곤 나한테만 ' 오하요 ' 하면서 인사를 건네주시더라. 나도 ' 오하요 고자이마스 ' 라며 답인사를 건넸다. 깜빡하고 1층을 누르지 않고 있어서 중간에 ' 앗! 죳또! ' 하며 1층을 눌렀었다. 일본인 아주머니가 나한테 아침 온천 벌써 즐겼는지 물어보더라. 그래서 그랬다고 대답하고 '천천히 온천 즐기세요' 말하고 한국어로도 아저씨에게 말하고 내렸다. 그 순간 일본인 아주머니가 약간 놀란 모습이더라.  

내가 유타카를 입은 모습, 눈보호를 위해 접어둠.

 산책 중에 어제 밤에 봤던 그 일본 여자아이를 만났다. 뭐 건넨 말은 아침인사 ' 오하요 ' 였다. ' 너도 선책 중 ? ' 등 간단한 이야기를 하면서 함께 걸어다니다가 식당 개방 시간 10분전에 헤어졌다. 방에 돌아와 식권을 가지고 홀로 식당에 가면서 '설마 또 만날까' 라고 생각하며 식당으로 갔다. 근처에 모습이 보이지 않더군. 약간은 실망했지만 적당히 퍼서 (뷔페식이었음) 테이블에 앉았다. 그러니 들리는 말 ' 또 만났네 ' ' !?? ' 앞을 보니 테이블 맞은 편에 걔가 있었다. 하하핫. 이거 너무나 인연이 길었다. 내가 ' 이타다키마스 (잘먹겠습니다) '를 안하고 먹을려고 하니까 지적해주더라. 그나저나, 그 녀석 엄청나게 먹더라. 뷔페식을 3번이나 갔다왔어. 나도 따라간다고 2번은 갔었는데 3번째는 안 갔었다. 뭐, 빵이나 이런저런 것들을 챙겨먹는것을 보면 일본인 다웠지만 말이다.   

 방으로 들어가서 애기를 하다간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르기 때문에(?) 호텔 로비에서 ' 좀 있으면 한국으로 돌아간다 '는 등 이별의 말을 하고 서로 헤어졌다. 정말이지 일본에서 만난 편한 친구와의 인연이었다. 너무나도 후회되는 것은 내가 너무 들떠있었기 때문에, 전화번호, 메일주소 아무것도 안 물어봤다는 것이다. 사실 내내 말을 하면서도 무슨 말을 해야할지 몰라서 걔에 대해 자세히 이것저것 물어보지도 못했다. 이해를 못하거나 내가 그렇게 능숙하게 일본어를 구사할 수 있는 것도 아니었고 말이다. 게다가 너무 긴장했었다. 휴우. 나름 조용한 서로 조용한 스타일이라고 생각되었기에 누가 먼저 메일주소나 전화번호를 물어보지 못했다고 생각한다. 생각하면 할 수록 너무나 아쉽다. 메일주소를 교환했으면, 지금도 계속 연락을 주고 받았을 텐데 말이다. 다음번에 일본에 간다면 정말 기적적으로 만날 수 있을까? 만약, 그렇다면 천운이겠지?  


 가만히 생각하면 그다지 별 볼일없이 생겼다고 생각하는 나 자신에게 말을 건 것은 그저 한국인이기 때문에 흥미가 있었기 때문이였을까? 뭐, 그건 둘째치고 좋은 날을 보냈으니 그것으로 난 만족한다. 하하핫. 아무쪼록 즐거웠으나 아쉬움과 후회가 많이 남는 그런 이야기였다.

다른 에피소드는 차후에 올릴 예정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1. DDing at 2010/08/11 07:21 [edit/del]

    ㅎㅎ 내용과 삽화가 딱 맞아 떨어지네요.
    저도 여행다니면서 일본 사람으로 오해를 많이 받았죠.
    생김새는 전혀 아닌데 왜 그런지 모르겠어요. ^^

    Reply
    • SOSMikuru at 2010/08/11 07:24 [edit/del]

      저랑 똑같은 경험을 하셨군요.
      왜 그렇게 일본인으로 오해받았을까요...하하하

      제가 생긴게 전형적인 2ch에 나오는 사람이라서 그런걸까요 ㅋㅋ

  2. 티비의 세상구경 at 2010/08/11 07:28 [edit/del]

    연락처를 못받아서~ 조금 아쉬우셨겠어요 ^^;;;
    재미있게 잘 읽고 갑니다.

    Reply
  3. ★입질의 추억★ at 2010/08/11 07:51 [edit/del]

    아~ 오늘 미쿠루님의 인증샷을 보고 가네요^^~ 전혀 일본인처럼 안생겼는데 말예요
    일본어 잘하시는것도 부럽습니다 ~ㅎㅎ

    Reply
  4. 미하기 at 2010/08/11 10:36 [edit/del]

    일본인 같다는건 꼭 외형에만 한정 되는게 아니라, 행동이나 버릇이라던가 그런것도 포함되지만 이 경우엔 아닌것 같네요 ㅋㅋ
    혹시 일본인으로 오해할만큼 발음이 좋으셨던걸지도 ^^

    그나저나 배경 깜짝 놀랐습니다. ㅋㅋ
    그래도 방명록에 글하나 남겨주셨으면 더 좋았을텐데...

    미쿠루님은 건장한 남성분이셨군요!

    Reply
  5. ageratum at 2010/08/11 10:53 [edit/del]

    아.. 이메일이라도 알았으면 좋았을텐데 말이죠..ㅋㅋ

    Reply
  6. 보기다 at 2010/08/11 14:53 [edit/del]

    헙~ 초장거리 연애를 즐길 수 있는 기회를...무진장 아쉽네요^^
    미쿠루님은 일본에서 먹히는(!) 얼굴인겁니다!!
    그나저나 인증샷 잘 봤습니다~(근데 아무리봐도 한국사람인데ㅋ)

    Reply
    • SOSMikuru at 2010/08/11 16:06 [edit/del]

      그러게요..

      제 얼굴이 일본에서 먹히는 얼굴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만.. ㅋㅋㅋㅋ

      아흑.. 좀 더 잘나온 사진을 올리고 싶었지만, 전 인물을 찍는게 아닌 풍경을 위주로 찍기에..하하;

  7. 夢の島 at 2010/08/11 18:20 [edit/del]

    외모보다는 일본어 발음으로 그렇게 생각한 게 아닐까요? つ발음같은 경우에 특히 한국인들이 하기 힘든 발음이니까...

    Reply
  8. 바람처럼~ at 2010/08/11 21:26 [edit/del]

    일본어를 정말 잘하시나봐요 ^^
    저도 여행하면서 가장 많이 들었던게 일본인이냐고 묻는거였는데...
    전 일본어를 하나도 못하거든요 ㅋㅋㅋ
    그냥 일본 사람처럼 생겼나봐요 ㅎㅎㅎ
    그러고는 넘어갔죠 ㅋㅋ

    Reply
  9. 하록킴 at 2010/08/12 02:00 [edit/del]

    이거 미안한 말이지만...이제까지 미쿠루님 글 중에서 최고로 재미있는 글이였습니다 ㅎㅎ
    그리고 미쿠루님 누가봐도 일본인으로 착각할것 같아요 ㅎ 거기에 일본어도 능슥하게 하시니...
    아 저도 미하기님 댓글이 공감이 간는것이 미쿠루님이 일본을 처음이였지만,그동안 여러가지 매체를 통해서 몸이 익숙해져서 그런가 같다는 ㅎㅎ
    사실 저도 일본에 갔을때 날씨가 워낙에 더워서 반바지에 일본에서 산 T셔츠를 입고,민박집에서 빌려준 자전거 타고 다녔는데;;
    아무말도 안하면 딱 일본인이엿죠 ㅎㅎ 아는 단어도 없고, 도모,아리가또 고자이마시따,고찌소 사마데시따,고고데 사싱오 톳테모 이이데스까?만 연발 ㅡ.ㅡ;;짧게 단답형으로 말하니 외국인으로 안보더군요.그리고 제가 워낙에 혀가 짧아서-_-;

    Reply
  10. at 2010/08/12 05:11 [edit/del]

    비밀댓글입니다

    Reply
  11. Bacon™ at 2010/08/16 08:27 [edit/del]

    그렇군요. 전 미국 교포로 많이들 오해하더라구요. @_@ 뭐 사실 미국에서 미국 교포나 유학생이나 대우는 그리 다르지 않지만..;;
    저도 일어를 좀 해보고 싶은데.. 쓸 일이 없으니.. 당췌 공부도 안 하게 되어서..;; 안타깝군요.. orz..

    Reply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