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꼬면, 소문의 그 맛을 직접 맛보니

꼬꼬면, 소문의 그 맛을 직접 맛보니



 이경규가 남자의 자격에서 만들어서 화제가 되었던 꼬꼬면이 한국야쿠르트에서 봉지라면으로 세상에 공개했다. 이 꼬꼬면은 정말 순식간에 팔려나가면서, 엄청난 매출을 올림과 동시에 연이은 매진으로 많은 소비자들이 구매를 하지 못하는 해프닝도 일어났다. 필자도 이 꼬꼬면을 사기 위해서 몇 번이나 출시일로부터 대형마트점을 들렸는지 모른다. 그렇게 겨우 돌면서 꼬꼬면을 찾았다. 

 대형마트점에서 꼬꼬면을 발견했을 때에도 수량이 얼마남지 않았었다. 그 당시에 카메라의 배터리가 없어서 촬영을 못하였지만, 꼬꼬면이 놓여있는 판매대에는 '물품이 부족합니다.'라고 적혀있었다. 아침 11시 50분이라는 이른 시간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벌써 물품이 다 떨어져간 것이다.

 이 꼬꼬면의 흥행에는 남자의 자격 라면편에서 상당한 호평을 받은 것도 있지만, 실제로 먹어본 사람들이 꼬꼬면 특유의 칼칼한 맛을 아주 마음에 들어한 이유도 있었다. 모 회사에서 판매했었던 검은 매운(新) 라면과는 평가가 엇갈렸다. 정말 닭고기의 맛과 이경규가 정성스럽게 연구한 그 과정이 녹아있는 듯 했다. 그래서, 이 꼬꼬면의 열풍은 쉽게 식지 않고, 계속되고 있다고 생각한다.


 직접 먹어본 그 꼬꼬면의 시식후기를 한번 정리해보았다.



겉은 평범해보이는 꼬꼬면의 모습과 스프들.


음...


 빨갛지 않은 라면의 색은 일본라면 이후로 한국에서 처음 보았다. 위 사진을 보면, 약간 물의 양을 잘못하지 않았나 하는 감도 적지 않게 있다. 그것은 나의 라면 끓이기가 조금 서툰점을 이해해주기를 바란다. 오랫동안 혼자 먹으면, 라면을 먹으면서 나름 끓이기가 고수가 되어 있는데, 이 꼬꼬면은 이렇게 먹었을 때가 더욱 맛있었다. (이것은 세번째로 먹을 때 촬영을 한 것. 나름 연구해서 먹었음. 개인적인 취향의 차이일수도 있으므로, 다른 사람과는 다를 수가 있음을 이해해주기를 바란다.) 


맛도 완전히 제대로 였습니다.


 꼬꼬면은 검은 매운(新) 라면처럼 헛소리가 아니였다. 정말 특유의 담백한 맛이나 칼칼한 맛이 그대로 살아있었다. 처음 라면을 끓일때에는 삼계탕 특유의 냄새가 났다. 처음에는 '음...뭔가 냄새가 비슷한게 있었는데...'라고 생각하다가 문득 삼계탕의 냄새처럼 느껴졌었다. 타 라면들처럼 뭔가 자극적인 맛보다는 담백한 맛이기 때문에, 신선한 맛을 느낄 수가 있었다고 생각한다. 이 맛에는 닭고기와 청양고추가 한 몫을 했다고 생각한다. 


역시 한국에서는 라면은 면을 먹고 난 후에는 밥이...


 '왠지 삼계탕에 라면을 넣은 것처럼 느껴지기 때문에, 밥을 말아먹어도 맛있지 않을까?'라는 추측은 맞았다. 남은 국물에 밥을 말아먹으니 그 맛이 정말 일품이었다. 기존의 라면에서는 이런 국물맛을 위해서는 버섯같은 타 식품들을 함께 해야 이 비슷한 맛이 나는데, 꼬꼬면은 그저 그대로 먹어도 괜찮았다. 

 직접 먹어보니, 왜 사람들이 '꼬꼬, 꼬꼬'하는지를 알 수가 있는 기분이었다. 타 블로거들의 평판을 보니, 아이들은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고 하던데, 그럴지도 모르겠다. 왠지 매콤하고 자극적인 것을 즐기는 아이들은 여전히 빨간 국물의 라면이 더 선호할 것이다. 하지만, 그러한 것을 조금씩 꺼리는 어른들에게는 많은 인기상품이 될 것 같다. 나같은 대학생들에게도 말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2)

  • 이전 댓글 더보기
  • 2011.09.14 09:57 신고

    저도 출시를 기다려서 사먹을 정도로 꼬꼬면이 나오길 엄청 기대했는데,
    정작 먹어보니 건더기에 들어있는 피망 냄새가 엄청 나서 먹기 힘들더라구요...

  • 2011.09.14 10:01 신고

    노지님에게도 합격인가보군요~
    저는 언제 묵어보나요 ㅠ_ㅠ

  • 2011.09.14 10:21 신고

    드뎌 꼬꼬면을 드셨군요. 전 꼬꼬면처럼 닭육수를 베이스로한
    라면이 좋더라구요.^^

  • 2011.09.14 10:25 신고

    저도 꼬꼬면이 입에 맞앗습니다.
    지금 하나 끓여 먹어야겠습니다.
    대형마트에서는 품절됐다고 안팔더군요.

  • 2011.09.14 10:40 신고

    음음, 전 닭가슴살좀 올려놓고 계란풀어 놓으면 꽤나 만족스러운 편입니다. ㅎ

  • 2011.09.14 10:56 신고

    다들 꼬꼬 꼬꼬 거리니 너무 궁금해요.ㅠㅠ 한번 먹어보고 싶당.
    담에 한국 들어갈 때 건져올 수 있을랑가......그때는 약간 열풍이 식어서 품절 안되 있음 좋겠네요.ㅋ

  • 2011.09.14 10:56 신고

    이경규는 수제자를 잃고 꼬꼬면을 얻었군요. 어쨋든간에 저 꼬꼬면 판매금액도 영화만드는데 쓰일듯 합니다. 인생은 도전 이니까요

  • 2011.09.14 11:23 신고

    음 저는 꼬꼬면 자체를 도무지 손에 넣지 못해 시식을 못하네요. 마트에 들어오기만 하면 다 나가니 뭐... 기다리면 뭐 한 몇 개월 후에는 쉽게 사게 되겠죠^^

  • 그린레이크
    2011.09.14 11:37 신고

    전 꼬꼬면 만들기에 살짝 도전해 봐야겠는걸요~~
    근데 먹어봐야지 만들지~~ㅋㅋㅋ
    꼬꼬면이 미국땅을 밟을려면 시간이 걸리겠지요~~

  • 2011.09.14 12:17 신고

    아 정말 꼬꼬면은 어딜가야 살 수 있나요? 가는 곳마다 매진이어서 ㅜㅜ

  • 2011.09.14 15:27 신고

    오~ 노지 님까지 이 꼬꼬면을 맛보셨군요~
    왜 맛을 본 모든 분들이 다 맛있다고만 하면 객관성이... 엄청 있다는 거겠죠?ㅎㅎ

  • 2011.09.14 16:57 신고

    꼬꼬면 시식후기 올려야 하는데 ㅎㅎ;;
    생각보다 괜찮더라구요. 꼬꼬면~

  • 2011.09.14 17:37 신고

    동네에는 없고 대형마트에도 없더군요. 속으로 '얼마나 맛있는데 이래' 했는데, 시식평이 훌륭하네요.

  • 2011.09.14 19:20 신고

    아 저도 남자의 자격에서 이거 꼭 먹어보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ㅎㅎㅎ 아마 시판되는 라면은 이경규씨가 만들던 그것과는 다르겠지만 그래도 어떤맛인지
    궁금해서 조만간 먹어볼 계획이예요^^
    오 저정도의 물양이 딱 적당한거군요+__+

  • 2011.09.14 20:17 신고

    꼬꼬면 주변에서 맛잇다고 하더라고요^^ 먹어보고는 싶은데...

  • 2011.09.14 23:13 신고

    칼칼하니 맛나다는 얘기는 들었는데..
    나중에 한번 먹어봐야겠네요..ㅋㅋ

  • 2011.09.14 23:26 신고

    전 아직 꼬꼬면을 먹어보지 못했는데.. ㅋㅋ
    리뷰들을 볼때마다 저도 한번 먹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자꾸 드네요~
    전 몇년째 무파마만 먹고 있다는 ㅎㅎ

  • 2011.09.15 00:53 신고

    울 동네 상륙하려면 아마도 내년이 될것 같네요.

  • 2011.09.15 01:09 신고

    꼬꼬면도 맛있는데 요번에 나온 나가사키짬뽕 이것도 맛있더라구요^^

  • 2011.10.01 14:14 신고

    그림 잘나왔네요
    더 맛나게 보여요

Designed by JB FACTORY